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아시아투데이

정종길 안산시의원 /정 의원 SNS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정종길 안산시의원(48·더불어민주당)이 안산시립국악단 여성 단원들에게 "오빠라 부르라"고 하고, 오만원권 지폐를 건네는 등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MBC에 따르면 정 의원은 지난 2018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안산시립국악단의 순회공연 뒤풀이 자리에 참석했다. 당시 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이었던 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처음 만난 젊은 여성 단원 A씨와 대화하던 중 "고향이 가깝다"며 "오빠라 불러라"고 했다.


A씨는 "(정 의원이) '오빠가' '오빠가 그랬잖아' '오빠가 해줄게' 등의 말을 했다"며 "그분은 저보다 높은 위치에 있는 분이라서 난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회식이 끝난 후 (정 의원이) 저를 부르더니 오만원권 지폐를 꺼내 서명한 후 건네줬다"며 "'네가 진짜 힘들고 어려울 때 가지고 오면 100배로 불려서 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특히 A씨는 "정 의원이 주차장에서 '오빠가 이렇게 어깨에 손 올리면 기분 나빠?'라는 말도 했다. 소름 돋고 상당히 불쾌했다"면서도 정 의원이 국악단 운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해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단원들은 정 의원이 이후 국악단 회식에 수시로 참석하며 난처한 행동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 의원이 회식 전 국악단 진원에게 전화를 걸어 특정 여성 단원을 지목하면서 "그 옆자리에 앉을 테니 비워 놓으라"고 지시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단원들은 회식 당일 정 의원이 지목한 여성 단원 주변에 둘러앉아 빈자리가 나지 않도록 했다.

여성 단원들은 "정 의원은 평소 연습 중인 여성 단원들의 사진을 찍고, 공연을 마친 몇몇 여성 단원들에게는 '예쁘다'며 개인 번호를 묻기도 했다"고 말했다.

단원들은 노조를 만들어 대응하려 했지만, 정 의원은 "지금처럼 섣불리 나오면 문화국장, 예술과장 우후죽순처럼 날아간다. 감당할 자신 있으면 하라"고 협박성 발언을 했다.

안산시와 안산시의회는 "성희롱을 본 적이 없고, 한쪽의 주장만 있을 뿐"이라는 입장을 취했다.

정 의원은 MBC에 "의원직을 걸고라도 성희롱은 없었다"고 강조하며 연습장 방문과 사진 촬영에 대해서는 "악장 본인이 와서 사진 찍으라고 했다. 가보면 단원들은 다 흩어져 있고 연습을 열심히 안했다"고 단원들의 연습을 독려하기 위한 현장 방문이었다고 해명했다.


실시간 베스트
  • 1김형준 성폭행 고소女 법정구속.."민사 소송 건다"
  • 2"드라이브스루 집회 일부 제한 가능, 법으로 처벌하면 기본권 침해될 수도"
  • 3주호영 "檢, 北 피격사건·추석 틈타 秋 사건 털어버리려 해"
  • 4코로나19 재확산에 꺾인 전산업생산…3개월 만에 다시 감소
  • 5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49일 만에 50명↓
  • 6귀성길, 30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길, 내달 3일 오후 몰릴 듯
  • 7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탁재훈 "사실 아냐", 이종원 "20만원 정도"
  • 8유인석 '버닝썬' 혐의 선고 사실상 연기
  • 9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 10서울시, 시설 퇴소한 아동·청소년에 임대주택 공급한다
  • 11美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6세 소년 감염으로 입원
  • 12이낙연 "北 민간인 사살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설치"
  • 13우아!(woo!ah!) 측 "민서 학폭 논란=악성 루머…법적 대응 진행"
  • 14안철수 “北 싸고 도는 모두가 최순실…세월호 참사 그대로 재현”
  • 15정세균 "해빙무드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 16AOA 지민, 탈퇴 後 SNS 비공개 전환…논란 3개월만
  • 17"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18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19'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20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21'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