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으로 내몰리는 택배 노동자들…책임회피 택배업계-뒤늦게 부산떠는 정부

아시아투데이

clip20201019161034
지난 12일 숨진 한진택배 노동자 김씨(36)가 동료 택배기사에게 보낸 메세지./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아시아투데이 최현민 기자·김예슬 수습기자 = 올해 들어 12명, 이달에만 3명의 택배 노동자가 숨졌다. 모두 과로사로 추정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가 본격화된 2월 이후 물동량이 급속히 늘면서 택배 노동자들은 끼니도 제대로 챙기지 못한 채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

19일 택배연대노조 등 시민단체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산업재해로 숨진 택배노동자는 26명이다. 이 가운데 12명은 올해 사망했다. 코로나19 이후 택배 물량이 증가했으며, 그로 인한 노동의 강도와 시간도 늘어났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실제로 지난 2월 이후 월별 택배물동량은 작년 동월 대비 약 3000만~8000만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들어서만 3명의 택배 노동자가 사망했다. 지난 8일 CJ대한통운 강북지사 송천대리점 소속 김원종씨, 12일 쿠팡 물류센터 일용직 노동자 장덕준씨와 한진택배 소속 김동휘씨가 숨을 거둔채 발견됐다. 김 씨는 지난 8일 새벽 4시 28분 동료 택배 직원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김 씨는 “오늘 420개를 들고 나왔다. 집에 가면 5시, 밥 먹고 씻고 바로 터미널 가면 한숨도 못 자고 나와서 터미널에서 또 물건정리 해야 해요”라며 “저 너무 힘들어요”라고 호소했다. 유족들과 택배연대노조는 사망 원인을 과로사로 보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한진택배는 기사 한명이 맡고 있는 구역이 넓다”며 “같은 물량이라도 대한통운 등 다른 택배회사보다 노동 강도가 곱절은 세다”고 주장했다.

'택배노동자 사망' 한진택배 규탄 기자회견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 관계자 등이 택배노동자 故김모씨의 죽음과 관련해 한진택배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시민단체들은 정부, 국회, 택배사들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공짜노동’으로 이뤄지고 있는 ‘분류작업’에 대한 인력 지원이 시급하다”며 “추석 연휴에 과로로 사망한 노동자는 없었지만, 연휴가 끝나고 20일 동안 3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건 명백히 사회적 감시와 제도 개선이 이뤄지지 않아서 생기는 문제”라며 “회사의 이윤을 위해 일하다가 사망한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의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다.

택배 노동자의 경우 산재보험을 통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산재 적용 신청자는 전체의 20%에 불과하다. 정부의 관리감독이 미흡했다는 비난여론 빗발치자 고용노동부는 “산재 적용 제외 신청서를 쓰더라도 본인 의사가 아니라고 확인될 경우 산재 보험 처리를 해주고 있다”며 “최대한 조사를 해서 산재 가입률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과로사로 인해 입직 신고를 하지 않는 위법행위도 심각한 문제인 것으로 드러났다. 산재 보험 가입을 위한 절차 중 하나인 입직 신고는 전체 노동자의 절반 수준밖에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수고용노동자인 택배 노동자는 입사 14일 이내에 입직 신고를 해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입직신고를 안하는 대리점에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면서 “개인의 다양한 사정 때문에 신청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대리점과 택배 노동자 사이의 문제라 하더라도 원청은 CJ대한통운과 한진 등 택배사다. 하지만 이들은 관여하기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택배 노동자의 경우 대리점과 직접 계약을 맺는 구조라서 관리감독 등의 책임은 일단 다 대리점에게 있다”며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자동화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택배 노동자들의 사망사고가 연이어 터지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도 뒤늦게 강화되고 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고용노동 위기대응 TF 대책회의에서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등 주요 서브 터미널 40개소와 대리점 400개소를 대상으로 금주부터 과로 등 건강장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조치 긴급점검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부는 다음달 13일까지 택배사 및 대리점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택배기사 6000명에 대한 면담조사도 병행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3주간 실시하는 긴급점검은 국세청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산재보험 입직신고 여부 등도 조사한다. 고용부 차원에서는 6개 지방고용노동청을 중심으로 산업안전감독관과 산업안전공단, 근로복지공단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택배분야 ‘기획점검팀’을 구성해 살펴볼 예정이다.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2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3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4'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5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6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7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8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9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10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11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2'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3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4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5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6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7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8"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9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20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21'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2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3'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4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