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김여정 등 북한 인사 7명·기관 2곳 추가 제재…인권유린 혐의

아시아투데이 / 김은영

2017-01-12 08:28:08

北 평양서 '김정은 신년사 이행' 군중대회<YONHAP NO-4650>
사진출처=/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김은영 기자 = 미국 정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대상 명단에 추가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가 미 국무부에 의해 의회에 제출된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에 관한 2차 보고서를 바탕으로 인권유린에 책임이 있는 김여정 부부장을 포함한 고위직 관리 7명과 정부 기관 2곳을 추가 제재대상 명단에 올렸다고 전했다.

존 스미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 국장은 성명에서 “북한 정권은 심각한 인권 침해에 가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엄격한 검열 정책을 시행해 비인간적이고 억압적인 행위를 덮으려고 한다”며 이번 조치로 인권유린에 책임이 있는 개인들을 드러내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OFAC에 따르면 김 부부장 이외에 제재명단에 오른 인물은 최휘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민병춘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김일남 함경남도 보위국장·강필훈 인민내무군 정치국장이다.

제재명단에 오른 기관 2곳은 북한 국가계획위원회와 노동성이다.

미국의 제재대상에 오른 인사들은 미국 입국이 금지되며 그들의 미국 내 자금이 동결되고 거래가 중단되는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2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첫 대북제재강화법에 따른 것으로, 미 국무장관은 이 법에 따라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를 파악해 의회에 보고하고 6개월마다 이를 갱신해야 한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7월 초 처음으로 북한 인권보고서를 의회에 제출, 김정은 위원장을 포함한 개인 15명 및 기관 8곳을 제재명단에 올렸으며, 이번에 제재된 대상까지 포함하면 인권유린과 관련해 제재명단에 오른 북한 인사 및 기관은 총 22명, 10곳이다.

핫포토
스토리카드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