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조국 사모펀드 사건, 사기이자 금감원 게이트 가능성"

아시아투데이 / 김연지

2019-08-18 16:19:55

국방부 기밀 유출 관련 기자회견하는 하태경<YONHAP NO-1000>
하태경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7월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삼척항 북한 선박 이동 경로와 관련한 국방부 기밀 유출 사건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김연지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금감원 게이트 주범은 조 후보자이고 공범은 펀드운용사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PE)와 펀드 허가권자인 금융감독원”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펀드업계 측에 따르면 이번 조 후보자 사모펀드 사건은 펀드 사기이자 조 후보자 금감원 게이트일 가능성이 농후해 보인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개인사모펀드는 반드시 금감원으로부터 허가를 받아야 한다”면서 “금감원으로부터 조 후보자 펀드를 허가 받기 위해서는 실제로 약정한 75억 자금 동원이 가능한지 입증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조 후보자의 신고 재산 내역에서 알 수 있듯이 동원 가능한 재산은 56억밖에 안된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75억 약정 근거 서류가 미비하든지 부실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금감원은 사모펀드 승인 신고가 들어오면 한 달 이상을 꼼꼼하게 청약금액에 문제가 없는지 조사한다고 한다”면서 “그런데 조 후보자 사모펀드는 재산 근거가 부실할 수밖에 없는데 금감원의 허가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감원이 부적격 신고를 인가해준 것”이라면서 “조 후보자가 자신의 직권을 남용해 금감원에 부당한 압력을 넣은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펀드운용사, 금감원이 짜고 친 사기일 가능성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펀드 운용사 입장에서는 조 후보자 펀드가 75억이 있다는 것을 자기 펀드 확대의 홍보 수단으로 삼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금감원 심사 책임자 입장에서는 문재인정권의 2인자와 좋은 관계를 맺어놓으면 승승장구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수 있다”면서 “물론 당사자인 조 후보자는 돈 벌기 위한 목적으로 투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조 후보자의 펀드 사기 의혹에 대해서는 전면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관련 법상 자료 제출을 거부할 수도 있지만 조 후보자, 펀드사, 금감원 모두 자신의 무고함을 입증하고 싶다면 자발적으로 국회에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모펀드사와 투자약정서, 금감원 인가신고서, 금감원의 심사 보고서 모두 자발적으로 제출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스토리카드
반 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의 정체
스캔들을 이겨내고 재기한 스타들
'곰'보다 '여우'? 여우같은 사람이 좋은 이유
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 시절, 그 괴담
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맥주도 차도 가능! 신기한 컵의 세계
종이접기가 예술이 된다?
단백질 많이 먹으면 안 좋은 이유
꼭 알아야 할 집안에 두면 안 좋은 물건
성인 여드름 나는 사람들 필독
에펠탑에 관련된 놀라운 사실들
비흡연자와 흡연자 사이에 노동시간 차이가 있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영화 음악 BEST 5
가족인지 꿈에도 몰랐던 스타들
전직 아이돌들의 다른 직업
명문대 출신 헐리우드 배우들
헐리우드 고전 미남들로 눈호강하고 가자
3차원 세계로 들어가는덴 펜 하나면 충분해
아마도 어른보다 더 똑똑할 어린이들
금연보다 더 시급하다는 우리 사회의 위험요소
샴푸 습관이 탈모를 만들 수도 있다
못생겼어도 여자에게 인기많은 남자들의 특징 5가지
보고있으면 속이 터지는 사진들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만화에 나오는 학교와 실제 학교의 다른 점 TOP10
  • 2가장 놀라운 10가지 발견들
  • 3빅스 레오, 12월 2일 사회복무요원 입대 "공황장애·우울증 때문"
  • 4'공개연애' vs '비밀연애'…전현무가 불붙인 '논쟁'
  • 5中 국립공원서 셀피 찍다 추락사, 피해자 책임? 공원 책임?
  • 6'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벌금 700만원 '출금 해제'
  • 7미국사람이 많이먹는 유명한 과자 리뷰먹방
  • 8좀비 공격에서 살아남는 10가지 방법
  • 9'유리 오빠' 권씨의 말말말… 당당했던 과거→ "동생에게 미안"
  • 10"고생 많았어요"…BTS도 손흥민도 수능 응원 물결
  • 115살 의붓아들 살해한 계부 "우울증…변호사 선임 시간달라"
  • 12유럽 인구 1/3 죽인 '페스트'... 중국 타고 한국 올까
  • 13주유할 때 연료가 가득 차면 어떻게 알고 멈추는 걸까?
  • 14사채업자한테 목숨걸고 드립쳐보기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5이혜성, ♥전현무와 열애설 최초 입 열다.."아직은 조심스럽지만"
  • 16'신의한수:귀수편' 6일째 흥행 1위..'겨울왕국2' 예매율 52% 폭발
  • 17편의점 알바생이 에어팟 끼고 일해도 되나요?
  • 18'독감'과 ‘독한 감기’는 다르다
  • 19줄무늬 대신 물방울무늬를 갖고 태어난 얼룩말
  • 20어디서든 잘 자는 사람들
  • 21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2개 앨범 역주행..대기록ing
  • 22'영하의 바람' 권한솔, 주목할만한 충무로 신인 등장..섬세한 감정연기
  • 23'강서 PC방 살인' 따라서…외할머니 흉기 찌른 '패륜'
  • 24'성관계 영상 유포' 순경의 휴대폰, 누가 호수에 버렸나
  • 253D펜으로 독도에 다리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