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북 미사일 발사 "유엔결의 위반"...트럼프 "느끼는 것 다르지만 이해"

아시아투데이

France G7 Summit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기간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단독 정상회담을 가진 뒤 행한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고, 좋아하지 않는다’면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안 위반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다만 아베 총리가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우려하고, 유엔 결의안 위반이라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선 이해를 표시했다. /사진=비아리츠 AP=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고, 좋아하지 않는다’면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안 위반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다만 일본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우려하고, 유엔 결의안 위반이라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선 이해를 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기간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단독 정상회담을 가진 뒤 행한 기자회견에서 북한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 관련 질문에 “나는 그것이 마음이 들지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다시 말하지만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는 합의를 위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미사일 시험 발사가 유엔 결의안 위반이라는 물음에도 “아니다”며 “왜냐하면 나는 그와 개인적으로 그것에 관해 논의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나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에 관해서는 논의했고, 그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없다”며 “그는 그것을 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는 핵실험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를 우려하는 것에 이해를 표시했다.

그는 “나는 단거리 미사일을 좋아하지 않는다. 단거리는 정말 신조의 영토이기 때문이다”며 아베 총리의 생각을 물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우리의 입장은 매우 명확하다”고 전제한 뒤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그래서 그런 면에서 우리가 최근 북한의 또 다른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겪는 것은 극히 유감스러운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자신과 아베 총리가 느끼는 것이 다르다면서도 “나는 일본 총리의 기분을 이해할 수 있다”며 “나는 그것을 전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비판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대북 관여에는 지지를 표시했다.

그는 “이전에도 그랬듯이 나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해 항상 같은 입장(same page)을 유지할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하고 싶다”며 “또한 나는 미·북 (협상) 프로세스를 100%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궁극적으로 그가 총리이고, 내가 대통령인 한 나는 우리가 항상 같은 입장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한 문제뿐 아니라 양국 간 무역·이란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선언과 관련한 논의는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교도(共同)통신은 두 정상이 북한 대응을 둘러싼 한·미·일 3국 연대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연대하기로 했다면서도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관한 논의는 없었다고 전했다.
실시간 베스트
  • 1빙속 이승훈, 유튜브 채널서 공개사과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 2김서형vs마다픽쳐스 연매협 상벌위行? "진정서 제출 아직"
  • 3 "김호중 전여친, 이미 결혼해서 딸이 둘"…미심쩍은 폭행 의혹
  • 4서산서 탈의실 여직원 환복 장면 불법 촬영한 직원 붙잡혀
  • 5'강철비2' 박스오피스 1위 수성…'다만악'과 치열한 접전 예고
  • 6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생후2주만에 떠난 아들→PD "아픔 극복기 보여줄 것"
  • 7고령운전자 자진면허 반납, 주민센터에서 하루면 끝
  • 8신동근, 윤석열 발언에 "사실상 반정부투쟁 선언…文정부에 극언"
  • 9美, 방위비 협상 대표에 '일본통' 앉힌 속내는
  • 10"더는 호구 되고싶지 않다" 주독미군 줄인 트럼프, 한국은?
  • 11이재명 "기본소득, 한꺼번에 욕심내지 말고 늘려가야"…여야31명, 공동발의 예정
  • 12박지원, '이면합의서 서명' 의혹 반발…주호영 "제발 고발해달라"
  • 13SM 측 "엑소 찬열, '더 박스'로 첫 상업 영화 주연 도전…노래 편곡 참여"
  • 14코로나19 허위 정보 올린 마돈나, 인스타그램 삭제 조치 당해
  • 15靑 "미사일 사거리 800㎞ 제한은 유지…美측과 협의 가능"
  • 16강경화 "코로나19 팬데믹 외교 도전…능동외교로 극복"​​​​​​​
  • 17'강철비2', 오늘(29일) 개봉…4개 특수관서 펼쳐질 잠수함 액션
  • 18유치원 '식중독' 불안에…안전한 식자재 수요 증가
  • 19성희롱 혐의 파블로 로쏘 수입차 협회장, '직무 정지'
  • 20직장인 3명 중 2명 "해고 및 권고사직 권유 받아"
  • 21조선 고종이 만든 '軍 영창제도', 124년만에 폐지
  • 22"모든 책임 지겠다" '정치 9단' 박지원, 청문회 어땠나
  • 23"욕하고 싶은데 댓글 못 달아 답답해" 연예 댓글 폐지 이후, 이렇게 욕한다
  • 24임영웅, TV조선 '2020 트롯 어워즈' 메인 MC 발탁…생애 첫 진행 도전
핫포토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