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대입 수시 경쟁률 15.81대 1…한양대 의예과 311.22대 1 가장 높아

아시아투데이 / 김범주

2019-09-11 17:46:33

논술전형
/제공=종로학원하늘교육

아시아투데이 김범주 기자(세종) = 학령인구 감소로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대학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2020학년도 대학 수시 원서접수 결과 수도권 주요 대학의 평균 경쟁률은 전년도와 큰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입시전문 업체인 종로학원하늘교육이 2020학년도 수도권 대학 수시 전형 지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수도권 주요대학 35곳의 평균 경쟁률은 15.81대 1로 전년도 경쟁률인 16.19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가천대, 경희대 등 20개교의 경쟁률은 전년 보다 하락한 반면, 가톨릭대, 건국대 등 15개교의 경쟁률은 상승했다. 아울러 전국 교육대 10곳의 수시 평균 경쟁률은 5.79대 1로 6.1대 1이었던 전년도 대비 소폭 하락했다.

지방 거점 국립대인 강원대, 경북대, 경상대, 부산대, 전남대, 전북대, 충남대 등 9개교의 수시 전체 평균 경쟁률은 8.89대 1로 전년도 보다 소폭 상승했다.

강원대, 경북대, 충북대 등 3개교는 전년 대비 하락했지만, 경상대, 부산대, 전남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등 6개교는 상승했다.

교육계 안팎에서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수시 경쟁률이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올해 4월 기준으로 고3 학생수는 50만1616명으로 전년도 고3 학생수 57만661명 대비 6만9045명이 줄었다.

하지만 경쟁률 하락 폭이 두드러지게 나타나지 않은 것은 재수나 삼수생 등의 2020학년도 수능 지원자가 전년 대비 6700여명 증가한 점과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가 1100여명 증가한 점 등에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올해도 지원자격의 제한이 없는 논술전형의 경쟁률은 높게 나타났다. 2020학년도 수시 33개교 논술전형 평균 경쟁률은 41.87대 1로 지난해 39.42대 1보다 높았다. 또 의학계열 및 수의예과 등의 경쟁률이 높게 나타났다.

학교별 경쟁률을 살펴보면 건국대 KU논술우수자전형은 64.60대 1, 경희대 논술우수자전형은 54.73대 1, 동국대 논술우수자 전형은 43.33대 1, 서강대 논술전형은 95.33대 1, 서울시립대 논술전형은 48.82대 1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

반면 대학수학능력 시험 최저 기준의 제한이 있거나 학교장 추천 등과 같은 제한이 있는 전형의 경쟁률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실제 건국대 KU학교추천은 8.19대 1, 경희대 고교연계전형은 5.20대 1, 고려대 학교추천I은 3.88대 1, 동국대 학교장추천인재전형은 7.66대 1 등 이었다.

서울 소재 대학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전형 및 모집단위는 311.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한양대 의예과의 수시 논술전형이었다. 수시 의예과 논술전형 중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고, 논술고사도 수리논술+인문논술로 실시돼 이에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이외에도 수의예과 경쟁률을 살펴보면 건국대 KU논술우수자 전형 수의예과는 235.30대 1, 연세대 논술전형 치의예과는 113.19대 1, 이화여대 논술전형 의예과는 158.50대 1, 중앙대 논술전형 의학부는 115.73대 1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사실상 서울·수도권 동시 지원학생들을 감안한다면 수시 미충원이 상당수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스토리카드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는 '포토라인'은 왜 있는 걸까요?
다이어트 정체기, 어떻게 극복할까?
아침식사 '밥 vs 빵' 승자는?
디즈니 왕자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종이와 수채화로 만든 미니 새들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나라별 미신 6
슈퍼히어로가 평균체중이라면?
간호사 9명이 동시에 임신한다면?
스누피가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3월 30일'은 지구촌 전등 끄는 날
수박 먹을 때 수박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 왕들이 사랑했던 약재, 생강의 효능은?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기차표 예매할 땐 만석인데 타보니 빈 자리가 있는 이유
종이학 접기 끝판왕이 등장했다!
뇌 2%밖에 없다던 소년이 보여준 기적같은 행보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대구는 특별한 곳" 손예진, 코로나19 방지 위해 1억원 기부 [공식]
  • 2'욱토크' 보아, 무대공포증 극복→오리콘차트 1위… 20년 되돌아본 토크
  • 3사거리 그오빠 "어떤 음악 하는 밴드인지 적극 어필하고파" [화보]
  • 4김재환, '올해 가장 기대되는 쥐띠 아티스트' 1위…2위 강다니엘 [공식입장]
  • 5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 6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 원 기부
  • 7몰카범죄 10명 중 7명은 또 저지른다
  • 8JYP "데이식스 사생활·인격권 침해, 법적제재 포함 강경 대응" [전문]
  • 9김준수, '헤이즈 일기' 전격 출연..뮤지컬+'미스터트롯' 토크 풍성 [Oh!쎈 예고]
  • 10방탄소년단 새 앨범,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美-英 차트 1위 ‘예약’
  • 11'도망친 여자' 홍상수x김민희x서영화, 70회 베를린영화제 석권할까[종합]
  • 12'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13'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14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15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16'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17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18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
  • 19박민영, 물오른 미모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본방사수하러 가자" [★해시태그]
  • 20솔비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힘드시죠? 모두 힘내세요" [★해시태그]
  • 21윤시윤, OCN '트레인' 출연 확정…열일 행보 ing
  • 22'기생충: 흑백판', 해외 선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국내 관객들도 '기대'
  • 23김연지, 오늘(21일) 첫 자작곡 '바람이 불면' 발매
  • 24"목소리에 푹 빠져"...조보아, 청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