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우중 "세계경영" 도전정신, 청년층 계승되길

아시아투데이 / 논설심의실

2019-12-10 19:23:53

공격적인 ‘세계경영’의 개척자로 경제개발 시대 ‘대우 신화’를 써내려갔지만 외환위기의 파고에 그룹의 해체를 겪어야 했던 영욕의 기업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9일 83세로 영면했다. 1967년 31세 때 자본금 500만원으로 대우실업을 세운 그는 무역을 통해 축적한 자본으로 적극적인 인수합병을 감행해 20년이 채 안 돼 삼성과 현대에 견주는 대우그룹을 키워냈다.

특히 1980년대 후반 동구권 몰락을 계기로 동유럽과 중동·아프리카·남미 등에 적극 진출하는 ‘세계경영’ 전략을 구사, 해외기업들도 적극적으로 인수했다. 이런 공격적 경영 덕분에 빠르게 성장해서 1999년 해체 직전 대우그룹은 41개 계열사와 600여개의 해외법인·지사망을 거느린 ‘제국’이었다.

이런 대우 신화는 1997년 외환위기와 함께 무너지고 말았다. 외환위기와 함께 닥친 고금리는 차입으로 공격적 사업확장을 꾀한 대우그룹에게 치명적일 수밖에 없었다. 결국 분식회계까지 불거지면서 대우그룹은 1999년 해체되고 말았다. 위기를 넘기기 위해 늘린 부채가 이자율 급등으로 오히려 더 큰 짐이 됐고, 결국 대우의 모든 계열사가 워크아웃에 들어가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다.

김 전 회장은 2005년 국내로 들어와 분식회계 주도 혐의로 2006년 징역 8년 6개월과 벌금 1000만원, 추징금 17조9000만원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2008년 특별사면됐다. 자산순위 국내 2위의 그룹을 일군 영광 이후 겪게 된 고난의 세월이었다. 그런 속에서도 그는 2010년 이후 ‘글로벌 청년사업가 양성사업’을 벌여 해외에서 후진 기업가들의 양성에 힘을 쏟았다.

기업가의 성공 못잖게 실패담도 소중한 교훈이다. 영면한 김우중 전 회장의 영욕의 이야기도 마찬가지다. 그에 대한 평가와 외환위기 당시에 대한 해석이 엇갈리고 있지만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던 그의 도전정신과 ‘수출대금을 원자재로 받는’ 창의성만큼은 모두 인정하고 있다. 그가 말년에 염원했듯이 우리 젊은이들에게 기업가 정신이 다시 불붙기를 기원하며 그의 평안한 영면을 빈다.
     
스토리카드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기차표 예매할 땐 만석인데 타보니 빈 자리가 있는 이유
종이학 접기 끝판왕이 등장했다!
뇌 2%밖에 없다던 소년이 보여준 기적같은 행보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응답하라 90년대! 애니메이션 흥행 TOP5
먹방 ASMR을 접수한 귀르가즘 음식 6
음식물 쓰레기로 착각하기 쉬운 것
남친이 직접 찍은 화보 같은 여친 사진
거푸집인줄? 유전자의 힘을 보여주는 연예인 가족6
동물 맞아? 실제 크기가 어마한 동물들
당신을 성공으로 이끌 일곱 문장!
가상커플에서 실제커플 된 연예인 부부 10쌍♡
매운 치킨 갑 오브 갑은?
빨대 절대 쓰면 안 되는 이유
당신의 삶이 만족스럽지 않은 5가지 이유
미세먼지 쌓인 머리 언제 감아야 좋을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2'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3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4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5'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6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7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
  • 8박민영, 물오른 미모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본방사수하러 가자" [★해시태그]
  • 9솔비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힘드시죠? 모두 힘내세요" [★해시태그]
  • 10윤시윤, OCN '트레인' 출연 확정…열일 행보 ing
  • 11'기생충: 흑백판', 해외 선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국내 관객들도 '기대'
  • 12김연지, 오늘(21일) 첫 자작곡 '바람이 불면' 발매
  • 13"목소리에 푹 빠져"...조보아, 청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
  • 14현빈, 상반기 '열일' 행보...영화 '교섭' 출연
  • 15'미스터트롯' 콘서트 예매자, 43.3%는 20대...라인업 3월 공개
  • 16'득남' 유민, 결혼 2년 만 출산 "하루하루 행복…열심히 키우겠다" [★해시태그]
  • 17권진영, 실검 장악에 "프로필, 조커 아님" [TD#]
  • 18예지, 이것이 '열일'이다..3월 5일 신곡 발표
  • 19러블리 슈가팝 밴드 마리슈, 22일 신보 '팬레터' 발매
  • 20황정민, 8년만 안방극장 복귀...‘허쉬’ 주인공 캐스팅 (공식)
  • 21청도 코로나 확진자 2명, 병원서 한달동안 외출 안했는데…
  • 22'지푸라기', '범죄도시'·'악인전' 청불영화 흥행공식 잇는다
  • 23엑소 카이, 눈빛에 취한다..인간 명품의 정석[화보]
  • 24'기생충' 열풍 ing··· '이탈리아의 아카데미'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