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의 집' 김준수, 진솔한 속내부터 귀호강 라이브까지 '관심'

아시아투데이

공유의 집, 김준수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공유의 집' 김준수가 10년 만에 방송 출연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김준수의 출연으로 첫 방송부터 뜨거운 화제를 얻은 MBC '공유의 집' 2회 방송이 12일 전파를 탔다.  전 회에 비해 더 공유 메이트들과 한층 가까워진 김준수의 모습과 함께 일상생활에서의 자연스러운 모습들은 물론 그간 그가 가지고 있던 진솔한 속내들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공유 끝판왕’이 된 김준수의 모습들이 모두 공개됐다.  공유 메이트들과 함께 식사를 준비하며 시간과 물건들을 모두 공유하는 라이프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누군가와 같은 방을 쓰는 게 오랜만이라는 김준수는 노홍철에게 계속해서 말을 걸며 쉽사리 잠들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통해 김준수의 귀호강 라이브 또한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나간다'라는 노래를 선곡해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김준수는 인터뷰를 통해 "지난 10년간 방송 출연을 위해 많이 노력했지만 출연 기회가 무산된 적이 많았다.  이 음악을 듣고 부르면서 많은 위안이 됐다.  공유의 집'을 통해 방송에 출연할 수 있게 되어 오늘은 처음으로 이 노래를 행복하게 부른 것 같다"고 진심 어린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어 김준수는 박명수와 함께 난생 처음으로 중고 거래에 도전했다.  라디오 방송을 앞둔 박명수와 함께 스쿠터를 타고 전기포트를 직거래하기 위해 일찍 여의도로 향한 김준수는 10년 만에 다시 찾아온 방송국에 문 앞에 서서 어색해하기도. 김준수는 박명수의 라디오 스케줄이 끝날 때까지 혼자 공유 자전거를 타며 기다렸다.



본격적인 두 사람의 중고 거래 도전이 시작됐다.  박명수는 중고 거래가 처음인 김준수에게 전기포트 값 500원을 깎으라는 미션을 줬다.  판매자를 만난 김준수는 당황한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무사히 할인을 받으며 인생 첫 중고 거래에 성공했다.  하지만 돈을 따로 빼놓는다는 사실을 잊은 채 모두 건네 결국 더 비싸게 구입하는 허당미를 발산, 시청자들에게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이렇듯 김준수는 방송을 통해 허당미는 물론 귀여운 매력들을 선보이며 10년 만에 솔직한 모습들로 시청자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김준수의 출연만으로도 하루 종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한 '공유의 집'은 파일럿 방송에도 불구, 벌써부터 정규 편성을 원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적지 않다.  



지난 10년간 가수로서 그리고 뮤지컬 배우로서 대중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김준수가 그 무엇보다 기다려 왔던 방송 출연의 갈증을 해소하며 팬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모두 사로잡았다.  방송을 통해 '안방1열'에 조심스럽게 문을 두드린 김준수가 앞으로 선보일 행보와 활약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실시간 베스트
  • 1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2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3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4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5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6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8[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9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0'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11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 12"사망?→아니다" BJ아지땅…"나쁜 시도, 위세척 후 퇴원"
  • 13'도박 의혹' 강성범·권상우, 강력 부인…김용호, 2차 폭로 예고
  • 14박휘순,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예비신부 "제가 데려갑니다"
  • 15"음악을 사랑한" 故 우혜미, 오늘(21일) 사망 1주기…짧지만 빛났던 생애
  • 16치명적 조합 ‘코로나19·독감’…美, 올가을 동시 유행 우려 확산
  • 17김영희♥윤승열 "둘다 얼굴은 안보네" 댓글에 친동생도 인정
  • 18SBS뉴스 2부로 쪼개 유사 중간광고…신문협회 "강력 규제해야" 비판
  • 19장동민, 원주집+차량 3차 테러에 분노 "심각한 범죄"
  • 20순경시험 '추가시간' 논란도 …"마킹시간 1~2분 더 줬다"
  • 2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