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공명지조(破邪顯正)'

아시아투데이

연합 공명지조
공명지조(共命之鳥). /연합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올 한 해 우리 사회를 표현하는 사자성어로 ‘공명지조(共命之鳥)’가 선정됐다.

교수신문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9일까지 전국의 교수 1046명을 대상으로 한 ‘올해의 사자성어’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33%(347명)가 ‘공명지조’를 뽑았다고 15일 밝혔다. 공명지조는 서로 어느 한 쪽이 없어지면 자기만 살 것으로 생각하지만 결국 공멸하게 되는 ‘운명공동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공명지조에 나오는 새 공명조(共命鳥)는 아미타경 등 불교경전에 등장하며 하나의 몸에 두 개의 머리를 가진 상상 속의 새다. 한 머리가 항상 좋은 열매를 챙겨 먹는 다른 머리를 질투해 독이 든 열매를 몰래 먹고 함께 죽게 됐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공명지조를 올해의 사자성어로 추천한 최재목 영남대학교 철학과 교수는 “한국의 현재 상황은 상징적으로 마치 공명조를 바라보는 것 같다”며 “서로 이기려고 하고 자기만 살려고 하지만 어느 한 쪽이 사라지면 죽게 되는 것을 모르는 한국 사회에 대한 안타까움이 들어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명지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선택을 받은 사자성어는 ‘어목혼주(魚目混珠)’로 300명(29%)의 선택을 받았다. 물고기 눈(어목)이 진주와 섞였다는 뜻으로 가짜와 진짜가 마구 뒤섞여 있어 분간하기 힘든 상황을 나타낸다.

한편, 교수신문은 2001년부터 매년 교수 설문조사를 통해 한 해를 상징하는 사자성어를 선정한다. 올해의 사자성어는 사자성어 후보 추천위원단이 낸 35개 가운데 최종 10개를 골라 전국 교수들에게 설문하는 방식으로 선정됐다.
실시간 베스트
  • 1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2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3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4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5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6[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8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9'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10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 11"사망?→아니다" BJ아지땅…"나쁜 시도, 위세척 후 퇴원"
  • 12'도박 의혹' 강성범·권상우, 강력 부인…김용호, 2차 폭로 예고
  • 13박휘순,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예비신부 "제가 데려갑니다"
  • 14"음악을 사랑한" 故 우혜미, 오늘(21일) 사망 1주기…짧지만 빛났던 생애
  • 15치명적 조합 ‘코로나19·독감’…美, 올가을 동시 유행 우려 확산
  • 16김영희♥윤승열 "둘다 얼굴은 안보네" 댓글에 친동생도 인정
  • 17SBS뉴스 2부로 쪼개 유사 중간광고…신문협회 "강력 규제해야" 비판
  • 18장동민, 원주집+차량 3차 테러에 분노 "심각한 범죄"
  • 19순경시험 '추가시간' 논란도 …"마킹시간 1~2분 더 줬다"
  • 20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1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22'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