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박근혜 구속기간 마지막 연장…"4월 16일까지"

더팩트 / 임현경

2019-02-08 00:00:03

'국정농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이 오는 4월 16일까지로 연장됐다.
 박 전 대통령이 2017년 7월 오전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첫 번째 공판에 출석한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국정농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이 오는 4월 16일까지로 연장됐다. 박 전 대통령이 2017년 7월 오전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첫 번째 공판에 출석한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기간 연장…만료 후 석방 가능성은?

[더팩트ㅣ임현경 기자] 국정농단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이 오는 4월 16일까지 연장됐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을 4월 16일 24시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대법원의 이번 구속기간 연장은 형사소송법상 마지막 연장이다. 현행법에 따라 대법원은 구속 필요성이 있을 경우 피고인의 구속기간을 2개월씩 최대 세 차례까지 연장할 수 있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1일과 11월 30일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을 연장했다.


법조계에서는 대법원이 구속기간 만료 전 선고를 내릴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견해가 주를 이룬다. 박 전 대통령의 1심·2심 재판이 1년 6개월에 걸쳐 진행됐고, 전직 대통령의 최종심이라는 점이 재판부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것이다. 같은 혐의로 기속된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상고심이 1년 가까이 진행됐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의 형 집행에 따라 구속기간이 만료된 후에도 석방되지 않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의 68번째 생일인 지난 2일 서울구치소 앞에서 석방 촉구 및 생일 축하 집회를 벌이는 모습. /이선화 기자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의 형 집행에 따라 구속기간이 만료된 후에도 석방되지 않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의 68번째 생일인 지난 2일 서울구치소 앞에서 석방 촉구 및 생일 축하 집회를 벌이는 모습. /이선화 기자

대법원이 구속기간 만료 전까지 선고를 내리지 못해도 박 전 대통령은 석방되지 않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 20대 총선 직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공천에 개입한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았기 때문이다.


대검찰청은 지난해 12월 이에 대해 "내년 4월 구속기간 만료에 따른 박 전 대통령의 석방 가능성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대검 측은 "서울고등검찰청이 이미 지난 11월 9일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에 '석방 사유 발생 익일로부터' 형을 집행하도록 형 집행지휘를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즉, 박 전 대통령은 구속기간이 만료되는 즉시 앞서 선고받은 징역형에 따른 감옥살이를 시작한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이 만료되고 수감생활이 시작되는 4월 16일은 2014년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날이기도 하다.


박 전 대통령은 세월호 사건이 벌어진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 15분 첫 지시를 내린 이후 오후 5시 15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도착하기까지 7시간가량 행적이 묘연해 '부실 대응' 의혹에 휩싸였다. 또한, 2015년 구체적인 협의 없이 돌연 억대 배상금을 준다고 발표하며 생존자·희생자 가족들에 대한 폄훼 및 사회적 반감 증가 논란을 야기했다.


법원은 이에 대해 지난 1월 세월호 참사 생존자들과 가족들이 국가와 청해진해운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리며 참사 당시는 물론 '2차 피해'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인정한 바 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민사1부(손주철 부장판사)는 "국가는 정확한 구조·수색 정보를 제공하거나 적절한 현장 통제조치를 취하지 않음으로써 혼란을 초래했다"며 "피해자들과 가족들의 의견을 반영한 체계적인 의료·심리·사회적 지원을 실시하지 못한 채 지원대책을 사전에 일방적으로 발표하거나 과다홍보함으로써 원고들이 2차 피해에 노출되도록 했다"고 판단했다.


imaro@tf.co.kr



     
스토리카드
담배 피는 코끼리
겨울철 반려견 건강관리
겨울철 베프 귤
껍질 벗겨주는 알바가 있다?
강아지들의 직업이 있다?
나보다 오래 산다고?
미세먼지에게서 피부를 보호하려면?
손도 발도 없는 그림 천재의 목표는 반 고흐
극한의 귀여움 바위너구리
얼굴은 거짓말을 못해요~ 안색으로 알아보는 건강상태
액취! 이게 무슨 냄새야?
남자를 위한 올인원 화장품 추천
겨울철 반려견 건강관리
롯데타워가 5등이라고?
외국인들이 찾는 서울 여행지 Best
전세계에 중국 빼고 다 있는 중식 프랜차이즈?
심리와 맞는 벽지 색 고르기
피부가 건조하다구요?
빈 속에 우유마시면 안 좋다고 하는 과학적인 이유
AI가 누드화를 그렸을 때 생기는 일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미세먼지에게서 피부를 보호하려면?
껍질 벗겨주는 알바가 있다?
겨울철 베프 귤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라면을 200배!! 맛있게 끓이는 방법
  • 2봐도 봐도 이해 안 되는 나라별 숫자 세는 법
  • 3'우상'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69회 베를린영화제 '호평'
  • 4'천문' 최민식X한석규, 4개월간 촬영 크랭크업..올 하반기 개봉
  • 556년간 30원 → 3800원…서울 택시비 126배 껑충
  • 6여야 3당, 오늘 원대 회동…'2월 임시국회' 논의
  • 7조선시대 좀비가 등장하면 벌어지는 일
  • 8오래 살고 싶다면 먹어야 할 '이것'!
  • 9방탄소년단, 첫 日 돔투어 화려한 피날레...38만 관객 동원
  • 10라비X청하 'live', 오늘(18일) 음원 공개...가요계 특급 콜라보에 거는 기대
  • 11버닝썬 영업중단 "2~3개월 뒤 재오픈"…누리꾼 "이름만 바꾸겠다는 심보, 장난하냐"
  • 12'동전 택시기사 사망' 며느리, 가해자 강력 처벌 국민청원…"쓰러진 사람 방치한 것에 분통터져"
  • 13영화만큼 재미있는 히어로들의 캐스팅 비하인드
  • 14우리나라엔 없는 세계의 신기한 세금제도!
  • 15박봄, 8년만 신곡 컴백..3월 솔로 앨범 발표 '확정'
  • 16태민, 3월 두번째 단독콘서트 개최..19일 팬클럽 선예매
  • 17검경 수사권 조정 갈등
  • 18미중 무역협상 "중국 구조개혁안 놓고 이견차 팽팽"
  • 19결혼을 결심한 남자가 보내는 신호
  • 20알고 나면 잠 못 드는 롯데월드 괴담
  • 21남주혁, Again 아시아 4개국 팬미팅..'차세대 한류 스타'
  • 22정유미 측 "나영석 PD 관련 지라시 작성·유포자 합의·선처 無"
  • 23사립초도 '에듀파인' 의무화…"불이행시 재정 미지원"
  • 24서울교육청 "北, 교육교류 적극 검토 뜻 밝혀"
  • 25결혼 전부터 예견된 이혼의 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