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고준·박병은·정건주, '오 마이 베이비' 출연…'어른 로맨스' 예고

더팩트

배우 장나라, 고준, 정건주, 박병은(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이 '세대 공감 어른 로맨스'를 보여준다.
 /라원문화, 스토리제이컴퍼니,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장나라, 고준, 정건주, 박병은(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이 '세대 공감 어른 로맨스'를 보여준다. /라원문화, 스토리제이컴퍼니,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오 마이 베이비', 상반기 첫 방송

[더팩트|문수연 기자]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 장나라, 고준, 박병은, 정건주가 만난다.



tvN 제작진은 7일 새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극본 노선재, 연출 남기훈)에 장나라, 고준, 박병은, 정건주가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감 넘치는 어른들의 신(新) 연애 방식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 안 하고 아이만 낳으려는 서른아홉 싱글녀와 사랑도 결혼도 포기한 순간 다가온 세 남자의 발칙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장나라는 육아 매거진 '더 베이비'의 차장 장하리 역을 맡았다. 장하리는 탁월한 업무 능력과 청순한 비주얼을 갖췄지만 10년 넘게 연애와 담쌓은 워커홀릭이다. 그런 장하리가 자신의 인생에서 절대 포기할 수 없는 단 하나, 내 아이를 만들기 위해 발칙한 도전에 나선다.


고준은 프리랜서 포토그래퍼 한이상 역을 맡았다. 한이상은 늘 새로운 취미를 찾아다니는 '욜로족'으로 입으로는 불평불만을 쏟아내지만 그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고 엉뚱함을 가진 귀여운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장하리와 첫 만남부터 범상치 않은 악연을 이어간다.


박병은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윤재영 역을 맡았다. 윤재영은 장하리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챙기는 동갑내기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이자 하루아침에 '독박 육아'라는 날벼락을 맞게 된 싱글파파다.


끝으로 정건주는 '더 베이비'의 신입사원 최강으뜸 역을 맡았다. 최강으뜸이라는 이름에서 드러나듯 좌절과 절망 따위는 모르는 긍정의 아이콘이다. 상사 장하리만 바라보는 '멍뭉미'와 어디로 튈 줄 모르는 매력으로 새로운 '국민 연하남'의 탄생을 예고한다.


제작진은 "장나라, 고준, 박병은, 정건주까지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 매력을 갖춘 대세 배우들이 주연으로 확정돼 마음이 든든하다"며 "완성도는 물론 시청자들이 함께 공감할 사랑스러운 작품으로 곧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오 마이 베이비'는 2020년 상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