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김경숙, '항암 치료로 초췌함 어필... 구속 면하기·선처 호소 전략인가?'

더팩트 / 임영무

2017-01-12 13:34:30

김경숙 초췌한 모습 특검 출석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이대 입학 비리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숙 전 이화여대 전 체육대학장이 국정감사때와는 달리 초췌한 모습으로 특검에 출석하고 있다.
/문병희 기자
김경숙 초췌한 모습 특검 출석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이대 입학 비리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숙 전 이화여대 전 체육대학장이 국정감사때와는 달리 초췌한 모습으로 특검에 출석하고 있다. /문병희 기자


김경숙 전 학장 초췌한 모습으로 특검


[더팩트│임영무 기자] 김경숙 전 이화여대 신산업융합대학장이 초췌한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경숙 전 학장은 12일 서울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출석했다. 김경숙 전 학장은 국회 청문회 때와는 달리 달리 안경도 착용하지 않고 털모자를 쓰고 출석했다. 눈썹이 거의 없는 모습으로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당시 취재진도 바로 알아차리지 못했다. 탈모증세를 가리기 위해 모자를 쓴 것으로 추정된다. 김경숙 전 학장은 9일 국회 국조특위 불출석 사유서를 통해 "본인은 2016년 6월 20일에 유방암 2기를 진단받아 절제 수술을 받았으며, 항암치료 중 극심한 고통과 통증을 수반하는 항암 화학요법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한편 김경숙 전 학장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인 정유라 씨가 2014년 9∼10월 부정한 방법으로 이대 체육특기자 전형을 통과하는데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수업 출석과 과제 제출을 부실하게 하고도 학점을 따는 등 온갖 특혜를 누리도록 한 데 깊숙이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은 학사 비리를 주도한 정황에 드러남에도 이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김경숙 전 학장의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darkroom@tf.co.kr
핫포토
스타일팁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