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황영희 "자화자찬 재수 없다 그만!" 김신영도 누른 예능감

더팩트 / 임영무

2017-01-12 13:42:40

황영희 김신영 찰떡 호흡 배우 황영희가 12일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MBC제공
황영희 김신영 찰떡 호흡 배우 황영희가 12일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MBC제공

황영희 김신영 못지 않은 예능감

[더팩트│임영무 기자] 황영희와 김신영이 '씬스틸러'에서 서로의 연기를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황영희는 1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선생님을 모십니다' 스페셜 초대석 코너에서는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신영은 '씬스틸러'에서 함께 연기한 배우 황영희의 예능실력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황영희는 "양세형, 정준하, 김신영 tv로 매일 봤더니 쭉 알았던 사람 같아서 예능이 정말 편했다"며 재치있는 답변으로 웃음 짓게했다.

이에 김신영은 "함께 연기해보니 정말 너무 따뜻한 언니다, 애드립은 정말 어디로 튈지 몰라서 상대를 긴장하게 만든다. 내가 사투리 어디가서 안 지는데 이분 사투리 내공이 역대급이었다"며 황영희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황영희는 김신영의 연이은 칭찬 세례에 "김신영씨가 다 한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며 "서로 자화자찬 너무 재수 없다 그만 하자"며 털털한 매력을 선보였다.


darkroom@tf.co.kr
핫포토
스타일팁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