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불사조' 김학의 결국 무너졌다

더팩트 / 장우성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차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차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2013~2014년 조사 무혐의…뇌물 집중한 검찰 전략 주효

[더팩트 | 장우성 기자] 검경 수사를 뛰어넘어온 '불사조'도 삼세번은 피해가지 못 했다. 성범죄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결국 구속됐다.


김학의 전 차관은 2013년 특수강간 혐의, 2014년 성폭력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두차례 검경 수사를 받았으나 모두 석연치 않게 무혐의 처리됐다.


이 두 번의 수사에서는 병원 방문 조사, 비공개 소환 각각 한차례 외에 직접 조사도 받지 않았다. 당시 경찰이 체포영장, 통신사실조회, 압수수색영장, 출국금지 등 총 10번이나 영장을 신청했지만 모두 기각됐다. 한마디로 '언터처블'이었다.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와 문재인 대통령의 철저 수사 지시로 시작된 세번째 수사의 칼날은 성범죄 의혹 6년만의 공개소환, 구속으로 이어졌다.


조여오는 압박에 쫓긴 김 전 차관은 몇몇 자충수도 저질렀다. 지난 3월 15일 검찰 진상조사단의 소환은 강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아무런 통보없이 불응했다. 특히 지난 3월 23일 심야 출국 시도 끝에 긴급 출국금지를 당하면서 여론에 불을 질렀고 검찰 수사단 출범을 앞당겼다.


공범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검찰 조사 과정과 언론 인터뷰에서 범죄 사실을 하나씩 털어놓는데도 "윤중천은 모르는 사람"이라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심지어 검찰이 소환조사에서 윤 씨와 대질을 시도하자 "모르는 사람과 왜 대질을 하느냐"며 버티기도 했다.


육안으로도 식별이 뚜렷한 성접대 의혹 동영상이 공개됐는데도 "동영상에 대해서 아는 바 없다"고 잡아뗐다. 자신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증언한 여성들도 일면식도 없다며 무고죄로 고소하기도 했다.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 22일 밤 인천공항에서 태국으로 출국을 시도하다 법무부 출입국심사대 심사 과정에서 출국을 제지당했다.
(사진=JTBC 영상 캡쳐)/뉴시스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 22일 밤 인천공항에서 태국으로 출국을 시도하다 법무부 출입국심사대 심사 과정에서 출국을 제지당했다. (사진=JTBC 영상 캡쳐)/뉴시스

피의자가 기본적인 혐의조차 강력히 부인할 수록 영장 발부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높아진다. 심야 출국 시도로 도주의 우려도 더했다. 김 전 차관은 뒤늦게 16일 영장실질심사에서 윤 씨를 안다는 취지로 진술해 입장을 바꿨지만 이미 늦었다.


윤중천 씨의 구속영장 기각과 공소시효 문제로 애를 먹던 검찰 수사단은 일단 숨통이 틔였다. 출범 48일만의 개가다. 특히 아직 입증이 어려운 성범죄 혐의보다 뇌물수수죄에 초점을 맞춘 게 주효했다.


김 전 차관의 혐의를 윤중천 씨에게 2006~2008년 받은 1억3000만원 상당의 금품 100차례 이상 성접대 스폰서 격인 최모 씨에게 2007~2011년 받은 3000만원 상당의 금품 등으로 구성하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죄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중 1억원은 제3자 뇌물수수죄를 적용했다. 이로써 뇌물가액이 1억원이 넘어 공소시효 15년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김 전 차관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앞으로 이번 영장에 집어넣지 못한 성범죄 혐의를 집중적으로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2013년 수사 당시 외압을 넣은 의혹이 있는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수사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leslie@tf.co.kr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재난지원금이 '재난'…대형마트 상인들 "손님 더 줄어"
  • 2임영웅,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무대 단일 조회수 1900만 돌파…2천만 눈앞
  • 3김영희, 유기견 사건에 분노 "더워지는 날 잔인해…꼭 찾아낼 것"
  • 4기성용에 '눈찢' 제스처…에드윈 카르도나 SNS서는 '조지 플로이드 사건' 캠페인 동참
  • 5투모로우바이투게더 '꿈의 장: ETERNITY', 美 빌보드 '월드 앨범' 2주 연속 톱 10
  • 6'구하라법', 21대 국회서 재추진된다
  • 7'신분증이 스마트폰 속으로'…모바일 공무원증 사업 '시동'
  • 8토트넘, 부상자 복귀로 반전 꾀한다..."손흥민 컴백, 무리뉴 들떠있을 것"
  • 9'딸랑 4건' 시장 갑질 근절한다던 국토부 물류신고센터 1년 실적
  • 10에릭남→티파니 등 '인종차별 반대' 시위 지지…"Blackouttuesday"
  • 11"저쪽 가면 앉을 수 있네"…지하철 혼잡도 확인하는 방법
  • 12'사라진 시간' 조진웅, 궁금증 자극하는 흑백 버전 해외 포스터
  • 13'1일 1깡' 신드롬 비, 리바이스 모델 발탁..화려한 행보
  • 14여름 최고 기대작 '반도', 7월 개봉 확정→공식 시놉시스 최초 공개
  • 15'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암살자 황정민vs추격자 이정재, 캐릭터포스터 '강렬'
  • 16서울외곽순환선 명칭, 9월부터 수도권제1순환선으로 변경
  • 17통합당, 코로나19 등록금 환불법 추진…당론 1호법안
  • 18검찰, 사흘만에 이재용 부회장 재소환…불법 합병 의혹 정조준
  • 19경찰에 목 눌려 숨진 흑인, 일파만파…트럼프 "매우 분노"
  • 20빈첸 "악플 대응하다 故종현·설리 언급..정말 죄송"
  • 21김동완 호소에도 사생팬 또 자택 방문..소속사 "선처없다"
  • 22'기생충', 대종상 11개 부문 노미..마지막 수상 레이스
  • 23BJ 철구 "수치심 못 느꼈으면 성희롱 아냐"…에디린 반응은?
  • 24코로나19 소상공인 매출액 회복세…"긴급재난지원금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