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댓글뉴스] 강지환, 집행유예로 풀려나…"참 좋은 나라"

더팩트 / 문수연

2019-12-06 00:00:03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석방됐다.
 사진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분당경찰서를 나오고 있는 모습. /김세정 기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석방됐다. 사진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분당경찰서를 나오고 있는 모습. /김세정 기자

강지환, 5개월 만에 석방

[더팩트|문수연 기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석방되자 대중의 의견이 분분하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최창훈 부장판사)는 5일 열린 선고기일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강지환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사회봉사 120시간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3년간 취업제한 등도 함께 명했다.


재판부는 "사건 당시 (피해자들이 주장하는)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 상태였다는 명확한 증거가 부족하지만, 제출된 증거를 보면 피해자가 술에 취해 잠이 들었다고 보는 것이 맞다"며 "공소사실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 여성들이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피해가 온전히 회복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피고인의) 생이 끝날 때까지 참회하는 게 맞다고 본다. (피고에게) 강조하고 싶은 것은 '여성이 있기에 사람들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 사실을 잊지 말고 밝은 삶을 살아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지환은 최후진술에서 "한순간 큰 실수가 많은 분께 큰 고통을 안겨준 사실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었다"며 "잠깐이라도 그날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마시던 술잔을 내려놓으라고 저에게 말해주고 싶다. 저 자신이 너무나 밉고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선고를 받고 나온 강지환은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숙이고 재빨리 법원을 빠져나갔다. 취재진의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강지환 선고 후 쏟아지는 누리꾼의 비난들. /네이버 뉴스 댓글 캡처
강지환 선고 후 쏟아지는 누리꾼의 비난들. /네이버 뉴스 댓글 캡처

강지환은 지난 7월 9일 새벽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함께 술을 마신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하지만 이런 판결을 받으면서 그는 5개월 만에 석방됐다.


이러한 판결을 두고 누리꾼들은 "참 좋은 나라야...성폭행을 했는데도 감방에서 나오고"(byfu****), "아 미친 나라. 합의해도 성범죄자인데 어째서 집행유예냐. 미쳤다"(lall****), "성폭행범인데 집유? 나라가 미쳐돌아가는구나"(koar****), "이런 것도 유전무죄 판결이지. 돈있어 합의하면 집유, 돈 없어 합의 못 하면 징역. 죄만 갖고 판단해라"(bkjo****)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스토리카드
나홀로여행족은 위험해~
한국영화에 출연한 외국 유명 배우들
피부가 건조하다구요?
외국인들이 찾는 서울 여행지 Best
코카콜라가 마약이었다고?!
치마 입은 남자들이 사는 곳
액취! 이게 무슨 냄새야?
남자를 위한 올인원 화장품 추천
롯데타워가 5등이라고?
심리와 맞는 벽지 색 고르기
겨울철 반려견 건강관리
전세계에 중국 빼고 다 있는 중식 프랜차이즈?
강아지들의 직업이 있다?
나보다 오래 산다고?
겨울철 베프 귤
손도 발도 없는 그림 천재의 목표는 반 고흐
극한의 귀여움 바위너구리
얼굴은 거짓말을 못해요~ 안색으로 알아보는 건강상태
껍질 벗겨주는 알바가 있다?
미세먼지에게서 피부를 보호하려면?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엑스엑스' 안희연(하니)X황승언 + 5억뷰 신화 '연플리' 작가..기대포인트
  • 2시그니처, 2월 4일 데뷔 확정..리드 싱글 A 타이틀은 ‘눈누난나’
  • 3박주호 아들 건후, 머리 짧게 잘라 '귀염뽀짝 어쩔꺼야' [in스타]
  • 4강다니엘, 세배 멋있게 할 것 같은 스타 1위…박보검 2위
  • 5류시원, 2월 결혼식 올리며 재혼…예비신부는 非연예인
  • 6[이슈+] 살인 '청소년강간 전과자도 총선 출마…유권자 선택에만 맡겨야 할까요?
  • 7'특집 슈가맨,양준일91.19'양준일, 28년간 간직했던 의상 공개..추억 소환
  • 8다이나믹듀오x엑소 첸, 컬래버곡 '혼자' 오늘(23일) 발매
  • 9박인비 와신상담 "준우승 아쉬움 씻으러~"
  • 10태안군, 바나나·파파야 등 열대과일 재배 화제
  • 11北, 김정관 신임 인민무력상 임명 공식 확인
  • 12하정우X김남길, 흑백 뚫은 섹시美..남다른 아우라
  • 13이제훈X안재홍X최우식X박정민 '사냥의 시간' 베를린영화제 초청
  • 14연말연초 극장·방송가 접수한 금융스캔들 '론스타'[이슈+]
  • 15김정은 집권 후 네번째 공동논설 "백두산정신으로 제재 정면돌파"
  • 16황희석 "검찰 '상갓집 항명' 단순 해프닝 아냐…기획됐다는 느낌"
  • 17아이콘, 2월 6일 컴백..."앞으로 나아가겠다"
  • 18뷔X최우식, 서로 놀라는 존재…"그 분인 게 안 믿겨" [TD#]
  • 19'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20"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21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22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23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