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호주] '와우!' 김대원 이동경 연속골,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대기록'

더팩트 / 박순규

2020-01-23 00:07:50

한국의 윙포워드 김대원이 22일 오후 태국에서 벌어진 호주와 AFC U-23챔피언십 겸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준결승전 후반 11분 선제골을 터뜨린 뒤 감격의 골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의 윙포워드 김대원이 22일 오후 태국에서 벌어진 호주와 AFC U-23챔피언십 겸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준결승전 후반 11분 선제골을 터뜨린 뒤 감격의 골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2일 AFC U-23 챔피언십 겸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4강전 한국 1-0 승리

[더팩트 | 박순규 기자] '골대 불운'도 한국의 대기록 수립을 막지 못 했다. 김학범호가 네 차례나 골대를 때리는 '불운'을 떨치고 마침내 세계 최다인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은 22일 오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2020 AFC U-23 챔피언십 겸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 준결승전에서 후반 11분 김대원의 선제골과 31분 이동경의 추가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 5연승으로 결승에 오름으로써 세계 최초의 올림픽 본선 9회 연속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제압한 사우디 아라비아와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 대회 첫 우승을 다툰다.


한국의 왼쪽 윙포워드 김대원은 두 차례나 골대를 맞힌 한국의 '골대 불운'을 깨고 세 번째 골대를 맞고 나온 볼을 선제 결승골로 연결해 대기록 수립의 물꼬를 텄다. 후반 11분 김대원은 오른쪽 풀백 이유현의 오른발 대각선 슛이 호주 오른쪽 골대를 때리고 나오자 골마우스 왼쪽에서 왼발로 골문을 갈랐다.


한국의 이동경(10번)이 후반 31분 추가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이동경은 요르단과 8강전에서 '극장골'을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의 이동경(10번)이 후반 31분 추가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이동경은 요르단과 8강전에서 '극장골'을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의 추가골도 골대를 맞고 기록됐다. 후반 31분 교체멤버 이동경은 왼발 중거리슛으로 오른쪽 골대를 때리며 골망을 흔들어 추가골을 낚았다. 한국의 1,2번째 골대 강타는 골과 연결이 되지 않았으나 3,4번째의 골대 강타는 골과 연결되는 집중력을 보였다. 유일한 성인대표 출신 이동경은 지난 19일 요르단과 8강전에서 1-1로 후반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극장골'로 한국의 4강 진출을 이끈 데 이어 이날도 추가골을 낚아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결승에 올라 이번 대회 최종 3위까지 주어지는 2020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획득,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본선 출전을 9회로 늘렸을 뿐만 아니라 1948년 런던올림픽, 1968년 멕시코시티올림픽을 포함해 모두 11번째 올림픽 본선무대에 올라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에 이어 다시 메달 사냥에 도전하게 됐다. 한국에 이어 올림픽 본선 연속 출전 최다기록을 보유한 국가는 이탈리아로 올림픽 본선 7회 연속 출전 기록을 갖고 있다.


후반 11분 김대원의 선제골을 도운 오른쪽 풀백 이유현이 호주 선수와 볼을 다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후반 11분 김대원의 선제골을 도운 오른쪽 풀백 이유현이 호주 선수와 볼을 다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우세한 경기 내용에 비해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이날 호주와 4강전에서도 스타팅 11명의 명단의 변화를 줬다. 호주와 4강전 승부는 체력전이 될 것으로 예상한 김학범 감독은 요르단과 8강전 스타팅에 비해 5명의 선수를 바꿨다. 그동안 4차례의 경기를 치르는 동안 중국과 조별리그 1차전 이후 7명-6명-8명의 교체를 했던 김학범 감독의 선수들의 체력관리를 위해 최전방 공격수로 오세훈을 낙점하고 웡포워드에 엄원상을 내세웠다.


오세훈과 엄원상은 요르단전에서 스타팅으로 나서지 않았다. 공격 2선에 김대원~정승원~엄원상, 수비형미드필드진에 김동현과 원두재, 포백 수비진에 강윤성~이상민~정태욱~이유현을 내세웠다. 골문은 5경기 연속 송범근이 지켰다. 오세훈 엄원상 정승원 김동현 강윤성이 새롭게 스타팅 11에 이름을 올렸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춘 원두재 김동현이 중원을 장악하며 볼 점유율을 높였으나 마지막 슈팅이 골키퍼에 안기거나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3분 오세훈의 왼발 터닝슛으로 포문을 연 한국은 전반 13분 엄원상의 왼발 발리슛, 15분 정승원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벗어났다. 수비에 치우친 호주 수비진 사이의 공간 패스로 슛 찬스를 잡았으나 지나치게 강한 슛을 의식하는 바람에 모두 정확성을 잃고 말았다.


김학범호 호주와 준결승전 스타팅11./대한축구협회 제공
김학범호 호주와 준결승전 스타팅11./대한축구협회 제공

골운도 따르지 않았다. 24분 오세훈의 강력한 왼발 터닝슛이 왼쪽 골대를 때리고 터치아웃되는가 하면 45분 김대원의 강력한 오른발 슛이 호주 골문의 오른쪽을 살짝 빗나가 아쉬움을 남겼다. 공격 2선의 김대원이 활발하게 움직이며 날카로운 슛을 날린 데 비해 오른쪽의 엄원상과 중앙의 정승원은 정확성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과 호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한 명씩 선수를 교체하며 경기 운영에 변화를 줬다. 김학범 감독은 오른쪽 윙포워드로 활발한 활약을 보였으나 정확성이 떨어진 엄원상을 빼고 이동준을 교체 투입했다. 이동준은 후반 2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을 돌파하며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 오른발 대각선 슛을 날리는 등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김대원은 이날 호주 진영 왼쪽을 돌파하며 가장 날카로운 플레이로 단연 두각을 나타냈다. 김대원의 슈팅은 계속 한국팬들의 탄성을 자아내더니 후반 11분 골대를 맞고 나온 볼을 선제골로 연결하며 경기 주도권을 장악하는 데 기여했다. 김학범 감독은 1-0으로 리드하자 공격형 미드필더 정승원을 빼고 이동경을 투입하며 계속 공격의 고삐를 죘다.


한국은 호주와 역대 U-23 대표팀 간 전적에서 11승2무2패로 절대적 우위를 이어갔다.

skp2002@tf.co.kr


     
스토리카드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응답하라 90년대! 애니메이션 흥행 TOP5
먹방 ASMR을 접수한 귀르가즘 음식 6
음식물 쓰레기로 착각하기 쉬운 것
남친이 직접 찍은 화보 같은 여친 사진
거푸집인줄? 유전자의 힘을 보여주는 연예인 가족6
동물 맞아? 실제 크기가 어마한 동물들
당신을 성공으로 이끌 일곱 문장!
가상커플에서 실제커플 된 연예인 부부 10쌍♡
매운 치킨 갑 오브 갑은?
빨대 절대 쓰면 안 되는 이유
당신의 삶이 만족스럽지 않은 5가지 이유
미세먼지 쌓인 머리 언제 감아야 좋을까?
이 패션의 원조가 군복이었다고?!
뻔하지 않은 펀~한 표지판
네모난 똥을 싸는 동물의 정체
로맨틱한 동물들의 사랑법♡
좀비 인형과 결혼한 여성의 사연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시 어떤 것이 있을까?
폭탄주가 빨리 취하는 이유?
소유하는 사람은 죽는 보석이 있다?
겨드랑이 냄새 전문가가 있다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동방신기 최강창민, 생일 맞아 日 SNS 랭킹 1위…팬 축하 글 쏟아져
  • 2'안녕 드라큘라' 서현, 물오른 연기력 보여줬다…힐링 선사
  • 3'컴백 D-3' 방탄소년단, 퍼포먼스 정점 보여줄 '키네틱 매니페스토 필름' 기대 'UP'
  • 4MC몽 "누군가에게 곡 줄 때 설레" 아이즈원 컴백 응원
  • 5오지호 주연 미스터리 공포 스릴러 '악몽' 3월 개봉 확정
  • 6현빈·손예진 일냈다, '사랑의 불시착' 역대 tvN 1위
  • 7'음원퀸' 청하, 히트곡 작곡가 아르마딜로와 손잡고 29일 컴백[공식]
  • 8김부선, 봉준호에 러브콜 "사고 안 칠 테니 차기작에 불러주세요" [스타엿보기]
  • 9'침입자' 송지효, 압도적 변신 예고
  • 10男아나운서, '술집 성관계 폭로' 협박 당해..피고인 징역형
  • 11성훈 측 "박나래 열애설 NO, 여자친구도 없다..이제 생기면 좋겠어" [공식]
  • 12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서 신곡 무대 최초 공개
  • 13아이유가 부른 '사랑의 불시착' OST, 15일 발매
  • 14'정직한 후보' 박스오피스 1위 '굳건'··· '기생충' 4위 '역주행'
  • 15"강렬한 삭발 아우라"…빅뱅 태양, 밀라노 올킬시킨 포스 [화보]
  • 16고수정 지병은 뇌종양...이틀째 추모 물결
  • 17'엑스엑스' 누적 1500만 뷰 돌파…2020년 첫 '천만 웹드'
  • 18'솔로 가수' 마마무 문별이 기대되는 이유 셋
  • 19몬스타엑스, 잭블랙 컬래버 제안 받았다…美 방송 대기실서 '화기애애'
  • 20'하이에나' 주지훈 "단박에 정의할 수 없는 윤희재, 매력적"
  • 21대규모 中투어 계획했던 맨유, 신종 코로나로 계획 보류
  • 22박미선 "설경구, 대학 때부터 연기 잘해…이정은·권해효·유오성도 동문"(철파엠)
  • 23뉴이스트 민현, 2년 연속 밀라노 패션위크 초청.."韓 대표 황제의 품격" [공식]
  • 24美국무부 대변인 “기생충, 오스카상 충분히 받을 자격…한류 확실히 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