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징계' 파문 확산…여야 모두 "'민주' 없는 민주당" 비판

더팩트 / 허주열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를 놓고 3일 여야 모두 비판을 쏟아냈다.
 /더팩트 DB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를 놓고 3일 여야 모두 비판을 쏟아냈다. /더팩트 DB

통합당 "건전한 내부 비판도 포용 못 하면서 야당은 얼마나 무시할지 '아찔'"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 파문이 커지고 있다. '당론에 반하는 표결을 했다'라는 이유로 금 전 의원이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경고' 처분을 받은 게 징계의 경중을 떠나 "잘못됐다"는 비판이 여야에서 쏟아졌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당규는 당론 위반을 징계 사유로 규정하고 있지만, 당론을 따르지 않았다고 (의원을) 징계하면 헌법과 국회법의 규정과 충돌이 발생할 여지가 있다"고 꼬집었다.


실제 헌법 제46조 2항에는 '국회의원은 국가 이익을 우선하여 양심에 따라 직무를 행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국회법 제114조 2항에는 '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 소속 정당의 의사에 기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민주당의 '당규'가 헌법과 법률 위에 존재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는 개인의 문제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정당민주주의 하에서 의원의 양심을 어디까지 허용할 것인가라는 대단히 중요한 헌법 문제"라며 "윤리심판원에서 금 전 의원의 재심 청구를 헌법적 차원에서 깊이 숙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래통합당도 이날 민주당의 민주적이지 않은 오만한 행태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당 앞에 어떤 이견도 달지 말라', '당론을 어겼으니 징계를 받아라' 총선 직후 몸을 낮추겠다던 약속은 어디로 갔는지 민주당에 묻고 싶다"며 "금 전 의원 징계는 '더불어'와 '민주', 민주당이 여태껏 주창한 가치 어디에도 찾을 수 없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당규는 당론 위반을 징계 사유로 규정하고 있지만, 당론을 따르지 않았다고 징계하면 헌법과 국회법의 규정과 충돌이 발생할 여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선화 기자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의 '금태섭-윤미향'에 대한 엇갈린 대처를 싸잡아 질타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정부보조금과 국민기부금을 횡령한 혐의로 국민들의 공분 대상이 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은 소속 의원이라는 이유로 감싸던 민주당이 헌법과 국회법을 지킨 금 전 의원은 조국을 비판하고 공수처를 반대했다는 이유로 징계했다"며 "당 내부의 건전한 비판도 포용 못 하는 민주당이 야당의 비판은 얼마나 무시할지 아찔하다"고 했다.


이준석 전 통합당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내부적으로 비판할 수는 있겠지만, 윤리심판원이라는 공식적인 기관의 판단으로 징계를 내린다는 거는 일반 유권자가 봤을 때 '저 정도 의견도 용납 못 하나'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며 "심지어 그 법(공수처) 자체도 자신들 뜻대로 관철이 됐는데, 이견을 용납 못 하고 뒤끝 있게 여기다 윤리심판까지 (징계를) 내리는 것은 당에서 다른 의견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금태섭 건도 그렇고, 저번 윤미향 건도 그렇고, 이해찬 대표가 의원들에게 함구령을 내렸다"며 "사회적으로 충분히 논의할 가치가 있는 사안이고, 이 사안에 대해 의원 개개인이 제 의견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당 대표가 독립된 헌법기관을 무력화시키고, 다른 (민주당) 의원들은 거수기 노릇이나 하고, 요즘 민주당이 이상해 보이는 이유 중의 하나가 이것"이라며 "이건 자유주의 정당의 운영방식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sense83@tf.co.kr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
  • 2송대익, "변명 여지 없다" 주작방송 사과→'피자나라'측 "민/형사상 법적 대응"
  • 3블랙핑크, 기네스 세계 신기록 5개 부문 등재
  • 4"웰컴 투 아카데미"…美 아카데미, 조여정 회원 가입 축하
  • 5정재용, 14년만 단독 MC 컴백..유튜브 '놀러ON재용'
  • 6정유미X최우식, 나영석 PD 신작 '여름방학' 출연…17일 첫방 확정
  • 7오는 1일부터 대형마트에 이어 편의점서 비말마스크 판매
  • 8미국 상무부, 홍콩 특별지위 박탈…무역 특혜 사라진다
  • 9선미, 신곡 '보라빛 밤' 음원차트 상위권 진입.."솔로 퀸 저력 입증"
  • 10서동주 "아빠 서세원, 내게 살해 협박에 사기대출 시도까지"
  • 1114년 연재·70억 조회 '마음의 소리'…오늘 진짜 끝났다
  • 12선미 악성 루머에 반박 "가슴 수술 NO, 그 정도 크기 아냐"
  • 13호사카 유지-소설가 한수산, '군함도 전시관' 역사 왜곡 실상 밝힌다
  • 14'아빠' 류승범, 유모차 밀며 생후 2주 딸과 첫 외출… "행복한 날들"
  • 15빅스 켄 7월 입대, 군악대로 현역 복무
  • 16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가호 '야외 생활'·졸리 '실종'
  • 17'강철비2' 정우성, 이런 비주얼의 대통령.."북미정상들 사이 심리적 묘사에 신경"
  • 18네이버 최장수 웹툰 마음의 소리 30일 완결…14년간 누적 조회수 70억건
  • 19'광진구 클럽 집단폭행' 유단자 3명 징역 9년..."미필적 고의 인정되고 죄질 나빠"
  • 20차 빼달라 했다고…자녀 앞에서 아빠 폭행, 벽돌로 위협한 40대 입건
  • 21옥주현, 악플러와 전쟁 선포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선처 NO"
  • 22인종차별 논란에…디즈니, 인기 놀이기구 '흑인 공주' 테마로 새단장
  • 23유역비 '뮬란' 코로나 재확산으로 두 번째 연기 고려
  • 24'반도', 6개 특수관 개봉 확정…오늘(26일) 예매 오픈
  • 25'쌍갑포차' 황정음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찾아주길…모두 甲의 인생 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