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김웅 "애완용 검사 득세" vs '조국수호' 김남국 "尹 대변인이냐" 

더팩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윤석열 총장의 대변인이냐"며 비판했다. /더팩트 DB

검찰 인사 두고 여야 초선 의원 '격돌'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변인이냐"며 쏘아붙였다.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비판한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을 저격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웅 의원님은 윤석열 총장의 대변인인가요? 막말에 대한 사과를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김 의원이 검사 시절 윤 총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김 의원은 "이번 검사장 승진자들은 검찰 내에서 모두 신망이 두터운 분들로, 검찰 내 요직을 두루 거치면서 묵묵히 책임감을 갖고 검사로서 직무 수행해 오신 분들"이라며 "어떻게 이 분들을 모두 싸잡아 감히 입에 담지도 못할 막말을 쏟아낼 수 있느냐"고 했다.


그는 "윤 총장 측근들이 승진하지 못하면, 윤 총장의 뜻이 반영되지 않은 인사면 잘못된 것이고, 검찰이 '애완용 검사가 득세하는 세상'이 되는 것이냐"며 "검찰 내 특정 사단이 아니더라도, 인맥과 빽이 없더라도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일한 검사들이 승진하는 문화가 자리잡혀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1년 전 윤 총장 측근들이 요직을 완전히 독식했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그럼 이번엔 좀 배려하고 양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비판을 해도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금도를 넘어선 안 된다"며 "차라리 비판할 게 있으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나 청와대와 여당을 상대로 공격하지, 어렵게 승진한 검사들에게 해서는 안 될 막말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번 검찰 인사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번 검찰 인사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앞서 김웅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검찰 인사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그는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했다. 이어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인사의 후폭풍으로 윤 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문찬석 광주지검장이 옷을 벗었다.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전보된 후 바로 사표를 제출한 것이다. 문 지검장은 "전국시대 조나라가 인재가 없어 장평전투에서 대패하고 40만 대군이 산채로 구덩이에 묻힌 것인가. 옹졸하고 무능한 군주가 무능한 장수를 등용한 그릇된 용인술 때문이었다"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떠났다.


now@tf.co.kr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