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담원! '2020 롤드컵' 결승행…G2 징크스 깼다

더팩트

'2020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이 오는 3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다.
 이번 결승전은 한중전으로 치러진다.
 사진은 우승 트로피인 '소환사의 컵' /라이엇게임즈 제공
'2020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이 오는 3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다. 이번 결승전은 한중전으로 치러진다. 사진은 우승 트로피인 '소환사의 컵' /라이엇게임즈 제공

한국 팀 킬러 G2 e스포츠에 통쾌한 복수 "이제 중국 나와!"

[더팩트 | 최승진 기자] 통쾌한 복수전이었다. '2019 롤드컵'에서 G2 e스포츠(유럽)에 밀려 8강 문턱을 넘지 못했던 담원 게이밍은 1년 만에 화끈한 복수전에 성공했다. 한국 팀(LCK) 킬러를 꺾고 거둔 성과라 더욱 의미가 컸다. 챌린저스 팀 최초로 롤드컵 결승에 오르는 역사도 썼다.



담원 게이밍은 '천적' G2 e스포츠를 누르고 '2020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2020 롤드컵)' 결승에 합류했다. 24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G2 e스포츠와 4강전 A조 경기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3-1로 이겼다.


이날 마지막 4세트 경기는 역대 롤드컵 최단 시간인 약 19분 만에 끝났다. 담원 게이밍은 연달아 솔로킬을 만들어내며 G2 e스포츠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낙승을 거뒀다. '고스트' 장용준은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G2를 상대로 우승해서 의미 있었다"며 "이렇게 빨리 끝날 줄 몰랐다"고 했다.


'2020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는 담원 게이밍 '쇼메이커' 허수 /라이엇게임즈 제공
'2020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는 담원 게이밍 '쇼메이커' 허수 /라이엇게임즈 제공

이번 경기는 G2 e스포츠를 반드시 잡겠다는 담원 게이밍의 분투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앞서 담원 게이밍의 이재민 감독은 '2020 롤드컵' 4강을 확정 지은 뒤 "G2 e스포츠에 복수하고 싶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담원 게이밍은 '2020 롤드컵' 4강에서 1세트부터 압도적으로 G2 e스포츠를 흔들며 힘껏 포효했다.


G2 e스포츠는 그간 유독 한국 팀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부터 우승으로 가는 중요한 길목에서 한국 팀에 패배를 안겼다. 그래서 붙여진 별명이 한국 팀 킬러다. 담원 게이밍도 G2 e스포츠에 1-3으로 패배하면서 '2019 롤드컵'을 마감했다.


이제 한국 팀은 3년 만에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대망의 결승전은 4강 B조 경기 승자와 펼쳐진다. '2020 롤드컵' 마지막 경기는 한중전으로 치러진다. 4강 B조에서 중국 팀끼리 대결하기 때문이다. 이번 한중전은 특별하다. 담원 게이밍이 우승하면 지난 2017년 이후 2년 연속 중국에 뺏긴 '소환사의 컵'을 되찾게 된다.


운명의 한중 결승전은 오는 31일 중국 상하이 푸동 축구스타디움에서 열린다. 경기 방식은 준결승전처럼 5전 3선승제 토너먼트 스테이지다.


shaii@tf.co.kr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2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3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4'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5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6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7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8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9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10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11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2'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3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4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5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6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7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8"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9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20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21'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2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3'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4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