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엄마의 빈자리, 故 김영애를 되새기다

티브이데일리 / 황서연 기자

2018-01-12 11:37:53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배우 故 김영애의 삶을 되짚는다.


14일 방송될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는 '엄마의 빈자리 배우 故 김영애' 편으로 꾸며진다.


◆ 별이 지다, 국민배우 故 김영애의 66년

1970년대 트로이카 타이틀을 거머쥐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린 국민배우 故 김영애. '민비' '형제의 강' '로열패밀리' '변호인' 등 100편이 넘는 드라마, 70편에 가까운 영화에서 대중의 심금을 울렸던 그가 지난해 4월, 67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배우 생활 46년의 여정을 국민과 함께한 김영애, 빛나고 치열했던 그의 인생을 되돌아본다.


◆ 故 김영애 아들 이민우, 미국 생활 포기하고 달려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

이민우가 엄마 김영애와 오롯이 함께 보낼 수 있었던 시간은 2년 반 뿐. 김영애가 생계를 책임지느라 바쁘게 일을 했던 탓에 어린 시절 모자의 추억은 거의 없다.
사춘기 시절, 김영애와의 갈등으로 쫓겨나듯 파리로 떠난 이민우. 떨어져있던 시간이 아이러니하게 둘 사이의 틈을 메웠다.
미국으로 건너가 일을 시작하면서 처음으로 어머니와 함께 사는 미래를 꿈꿨다는 그. 영주권을 받기 직전,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췌장암 재발로 6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엄마 김영애의 전화였다.
그는 미국에서의 생활을 2주 만에 접고 한걸음에 달려와 어머니가 눈을 감은 마지막 날까지 함께 했다.


◆ 눈감는 순간까지 연기 투혼을 보인 천생배우 故 김영애

200편에 가까운 작품들에서 때로는 순수한 소녀로, 사려 깊은 아내로, 억척스러운 엄마로 배우 김영애는 국민들의 심금을 울렸다.
2012년 췌장암 판정을 받았을 때에도 그는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맡은 역할을 다하기 위해 복대로 배를 싸매고 연기에 임했다.
당시 갈비뼈가 부러지는 고통에도 힘든 내색 없이 작품에 임했다는데. 아픔에도 불구하고 연기하는 어머니를 앞장 서서 말렸다는 아들 이민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작품을 하지 않으면 고통스럽다며 눈을 감는 순간까지 열연을 펼쳤다.


◆ 아들 이민우, 어머니 김영애에게 미처 다 전하지 못한 이야기

2017년의 마지막 밤, 이민우는 어머니를 추억하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어머니와 절친한 친구들을 초대해 살아생전 어머니께 만들어드렸던 음식들을 대접하기도 했다.
그는 어머니 친구들이 전하는 아들에 대한 김영애의 진심을 듣고 눈물을 쏟았다.
마음을 표현하는데 서툴러서 모자. 아들 이민우는 어머니와 함께한 2년 반 짧은 시간에 미처 다 전하지 못한 진심을 용기 내 고백한다.


배우 故 김영애의 빛났던 66년 인생과 아들 이민우의 어머니를 향한 고백은 오는 14일 일요일 오전 8시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스토리카드
잠잘 때 옆에 핸드폰두고 자면 살찐다
지금까지 체중 측정을 잘못하고 있었다고?
기업에서 70%가량 인력이 부족하다고 느낀 나라
머리카락으로 내 건강진단하기
직장에서도 스트레스 관리하는 방법이 있다고
다이어트 하는 사람들은 꼭 봐야할 방법
물 적게 마시면 큰일 나는 사람
비교가 안되는 진짜 꿈의 직장
흡연자라면 꼭 먹어야 하는 음식
미국 최고의 직장 1위는 어디일까?
새우가 바퀴벌레의 조상이라고?!
어려지고 싶을 때 팝콘을 먹으면 되는 이유!
좋아하는 연예인을 내 얼굴에 저장하는 방법
남자보다 더 남자같아?! 남장한 해외 연예인
드라이기를 잘못 사용했을 때의 위험성
남자들끼리 밥먹을 때 90%가 다 이렇다
여자들이 사랑받는다는 느낌을 받는 순간 BEST5
왜 매운 음식 먹을 때 쿨피스를 먹는걸까?
모든걸 정리했지만 "그녀"는 놓을 수 없었다.
그들은 어떻게 30대를 받아들이고 있을까?
동화에 숨겨진 소름끼치는 진실
눈높은 남자들의 특징 5
한국인도 제일 많이 틀리는 표준어
피부를 망칠 수 있는 화장품 조합
재채기 할 때 눈물도 함께 나오는 놀라운 이유
절묘한 타이밍에 사진 찍혀 천사가 된 사람들
연인과 헤어지고 빨리 내 자리로 돌아가는 방법
뮤직비디오 아역으로 데뷔해 비주얼 깡패된 3인
내 최애가 성전환을 한다면?
댕댕이 있는 집에서 화장실가면 생기는일
인기콘텐츠
D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상담시 상품권 증정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 2'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 누구? 미녀 기상캐스터
  • 3MLB.com "한국 추석날, 류현진이 모든 것을 했다"
  • 4폼페이오 "美·中 무역전쟁 우리가 이긴다"
  • 5올 추석 밥상 최고 메뉴?...문재인·김정은 남북정상회담
  • 6천상의 소리, 유튜브 900만 조회수! 제주소년 오연준의 바람의 빛깔
  • 7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 8유키스 동호 "성격 차로 합의이혼…아이 양육에 힘쓰겠다"
  • 9김문환, 프리허그 이벤트 마련.. "팬들의 사랑 보답하고파"
  • 10래리 핑크 블랙록 CEO "무역전쟁, 장기적으로 美에 피해" 경고
  • 11같은 민족, 다른 ‘산림용어’…남북 산림용어 통일작업 추진
  • 12이재용vs지코, 둘 중 최고 인싸는 누구? 평양행 전용기 안 대공개!
  • 13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 14개그우먼 박미선 측 "추돌사고 가해차량, 음주운전 아닌 딴짓 하다가 사고"
  • 15신지애, 세계골프역사박물관에 우승복 등 애장품 기증
  • 16달러, 파운드 강세 속에 하락...달러 인덱스 0.7%↓
  • 17조양호 16시간 조사 후 귀가…檢 구속영장 청구할까
  • 18천상의 소리, 유튜브 900만 조회수! 제주소년 오연준의 바람의 빛깔
  • 19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 20'진짜사나이300' 블랙핑크 리사, 女 도전자 중 혼자만 '뽀송'…"땀이 안 나"
  • 212018 KBO 퓨처스리그 종료..북부 경찰 8년·남부 상무 7년 연속 우승
  • 22말레이시아 반부패위, 수천억 횡령 혐의 나집 전 총리 다시 체포
  • 23'미투 첫 실형' 이윤택 징역 6년 선고…"피해자들 더 용기 내길"
  • 24드디어 떴다! 여성 히어로 주연 '캡틴 마블' 예고편
  • 25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