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기묘한 가족’ 통해 나누고 싶은 웃음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 신상민 기자

2019-02-12 07:00:00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찍히면 죽는다’를 시작으로 19년째 꾸준히 작품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해오고 있는 엄지원이다.
그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내가 나누고 싶은 이야기’라고 했다.
그런 엄지원은 영화 ‘기묘한 가족’을 통해서 웃음을 나누고 싶다고 했다.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배급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영화다.
극 중 엄지원은 결혼 생활 10년 만에 아이를 가졌음에도 타고난 생활력으로 집안을 호령하는 주유소 집 첫째 준걸(정재영)의 아내 남주를 맡았다.


엄지원은 ‘기묘한 가족’ 시나리오를 받고는 영화 ‘조용한 가족’, 그리고 영화 ‘늑대소년’과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시나리오에서 느껴지는 코드들이 재미있게 다가왔다고 했다.
더구나 엄지원은 이민재 감독이 남주 역할을 쓸 때 자신을 염두하고 썼다는 것에 기분이 좋다고 했다.


그렇게 만나게 된 남주라는 캐릭터에 대해 그는 주유소집 남자들이 수다스럽고 여자들이 되려 무뚝뚝하다고 느꼈다.
그렇기 때문에 엄지원은 “남주라는 캐릭터를 잡을 때 조금은 시크하게 가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엄지원은 영화 장르 자체가 코미디다 보니까 연기적으로 보여주기 보다는 외향적인 부분에 집중을 했다.
그는 “익숙한 엄지원의 느낌이 아니라 엄지원인 줄 모르게 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를 위해 엄지원은 영화에서 수수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뽀글거리는 파마 머리와 시골 할머니들이 입을 법한 옷들을 입었다.


자신의 의상에 대해 “준비할 때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준비를 했다.
그런데 영화에서는 그러한 모습이 크게 안 보여서 실망했다”고 말했다.
영화 상에서 이미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줬음에도 엄지원은 이에 만족하지 못했다.
허나, 그가 남주 역할을 위해 준비한 과정을 듣다 보면 그의 실망도 어느 정도 이해가 됐다.


그는 남주가 입고 있는 꽃무늬 패턴 치마, 보라색 조끼의 경우 촬영장인 보은 시장에서 직업 구입해 착용을 했다.
일부러 특이한 의상만을 골랐지만 정작 보은 마을 어디에서나 할머니들이 흔하게 입고 있는 옷이라고 했다.


의상만큼이나 신경을 쓴 부분이 남주의 머리 모양이다.
영화 상에 등장하는 남주의 머리는 오랜 테스트를 거쳐 나온 결과물이었다.
그는 “시안에 있는 온갖 머리를 다 해봤다.
심지어 온갖 가발도 다 써봤다”고 했다.
그러나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오지 않아 동료 배우에게 수소문 해 한 가발 업체를 찾아가기까지 했다.


“그곳에서 수많은 가발을 써보고 영감을 받아서 남주의 머리 길이나 머리 색깔을 만들었어요. 머리 두상에 맞게 가발을 제작한 거에요.”

엄지원은 개인적으로 스릴러 장르를 좋아한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필모그래피 중에 유독 스릴러 장르가 많다고 했다.
그럼에도 자신이 작품을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현재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라고 했다.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 당시 엄지원은 사람들이 영화를 보고 집에 가서도 생각을 해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찍었다.
이번 ‘기묘한 가족’을 찍으면서 그는 관객들이 온전히 2시간 동안 즐기다 갔으면 하는 마음이 컸다고 했다.


최근 영화 ‘극한직업’이 천만 관객을 넘으며 흥행 중인 상황이다.
그러나 엄지원은 이러한 분위기를 타서 ‘기묘한 가족’이 잘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농부의 심정으로 농사를 지었다.
열매를 맺으면 결국 선택은 관객이 하는 것”이라고 했다.
다만 현재 흐름을 타고 잘 되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요즘 모든 사람들이 저와 같이 편안하고 재미있고 싶어하는 것 같다.
비슷한 시대에 살고 있으니 생각하는 것이 비슷하지 않겠나”며 “타이밍이 중요하지만 그 시기를 아무도 알 수 없다”고 했다.
그저 자신이 관객들과 웃음을 나누고 싶은 마음이 지금의 시대와 잘 맞아떨어지기를 바랐다.


이러한 엄지원은 작년과 올해 유독 연기가 어렵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추구하는 연기가 자연스러운 연기”라고 했다.
그러나 자신의 머리 속에서 생각한 만큼 표현이 따라오지 못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했다.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엄지원은 “선배들이 연기를 하면 할수록 어렵다고 했는데 지금에야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무엇보다 엄지원은 자신이 내려 놓을 게 많다는 사실이 한계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엄지원은 10년 전이었다면 남주 역할을 부끄러워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연기하는 과정이 자신을 깨는 과정이다.
지금까지 자신을 깨면서 왔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깨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예뻐 보이고 싶은 마음, 내 안에 포장하고 싶은 부분을 내려 놓지 못한 것 같다”고 밝혔다.


엄지원은 자신이 더 과감하게 표현을 하고 취향을 깨야 함에도 작년과 올해 스스로 느껴지는 한계에 ‘이거 밖에 되지 않는가’라는 고민에 빠졌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자신에게 추구하는 연기 방식으로 보여주고 싶어하는 마음에 한 장면 한 장면을 찍은 뒤 해석과 표현 방식에 차이에 대한 미련을 남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메가박스 중앙 플러스엠]
     
스토리카드
웃는 돌고래 이라와디
대세는 연하남!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눈앞에 벌레가 떠 다녀요!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와이셔츠는 Y셔츠가 아냐! 잘못 쓰고 있는 옷 이름들
섀도? 셰이드? 이상한 외래어 표기법
패스트푸드점 로고는 왜 빨갈까?
세계 4대 패션쇼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연인에게 선물하기 좋은 꽃
  • 2독이 있을까 없을까? 의외의 독버섯들
  • 3'가버나움', 11만 돌파..레바논 대사 "인권을 강조한 영화"
  • 4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잊어서는 안되는 역사"
  • 5더 벌어진 '빈부격차'…무색한 소득주도성장
  • 6빵빵터지는 초딩 포스터
  • 7당장 플레이리스트에 넣어야 할 '갓 띵곡' 팝송 모음!
  • 8美 빌보드, 블랙핑크 북미투어 집중 조명…“미국 내 인기 상승 징후 보여”
  • 9마이클 잭슨 헌정 싱글, 전세계 동시 발매 '엑소 레이·NCT127 참여'
  • 10의정부 고교생 '췌장파열 폭행'…靑 답변 듣는다
  • 11교회에 나타난 개에게 숨겨진 놀라운 사연
  • 12우리가 몰랐던 디즈니 공주들의 비밀
  • 13"미개봉 영화 정리→본격 활동은 아냐"..오달수, 5개월만 씨제스 이적
  • 14조영남, 2번째 사기혐의 무죄 선고 "범죄 증거 없다"
  • 15"미세먼지로 학교·어린이집 휴업해도 돌봄교실 그대로 운영"
  • 16징검다리식 종전선언, 평양에 성조기-워싱턴에 인공기
  • 17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될까?
  • 18도대체 몇 번을 죽은 거야! 사망 전문 배우 갑 오브 갑
  • 19영턱스클럽 리더 최승민, 3월 품절남 된다..행복 미소
  • 20김종국, 9년 만에 단독 콘서트 '김종국 찾기' 개최
  • 21“직원들 표정까지 지적”…'안락사 논란' 케어, 인권침해 논란
  • 22'또 비정규직'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50대 근로자 사망
  • 23소유하는 사람은 죽는 보석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