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기묘한 가족’ 통해 나누고 싶은 웃음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 신상민 기자

2019-02-12 07:00:00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찍히면 죽는다’를 시작으로 19년째 꾸준히 작품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해오고 있는 엄지원이다.
그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내가 나누고 싶은 이야기’라고 했다.
그런 엄지원은 영화 ‘기묘한 가족’을 통해서 웃음을 나누고 싶다고 했다.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배급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영화다.
극 중 엄지원은 결혼 생활 10년 만에 아이를 가졌음에도 타고난 생활력으로 집안을 호령하는 주유소 집 첫째 준걸(정재영)의 아내 남주를 맡았다.


엄지원은 ‘기묘한 가족’ 시나리오를 받고는 영화 ‘조용한 가족’, 그리고 영화 ‘늑대소년’과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시나리오에서 느껴지는 코드들이 재미있게 다가왔다고 했다.
더구나 엄지원은 이민재 감독이 남주 역할을 쓸 때 자신을 염두하고 썼다는 것에 기분이 좋다고 했다.


그렇게 만나게 된 남주라는 캐릭터에 대해 그는 주유소집 남자들이 수다스럽고 여자들이 되려 무뚝뚝하다고 느꼈다.
그렇기 때문에 엄지원은 “남주라는 캐릭터를 잡을 때 조금은 시크하게 가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엄지원은 영화 장르 자체가 코미디다 보니까 연기적으로 보여주기 보다는 외향적인 부분에 집중을 했다.
그는 “익숙한 엄지원의 느낌이 아니라 엄지원인 줄 모르게 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를 위해 엄지원은 영화에서 수수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뽀글거리는 파마 머리와 시골 할머니들이 입을 법한 옷들을 입었다.


자신의 의상에 대해 “준비할 때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준비를 했다.
그런데 영화에서는 그러한 모습이 크게 안 보여서 실망했다”고 말했다.
영화 상에서 이미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줬음에도 엄지원은 이에 만족하지 못했다.
허나, 그가 남주 역할을 위해 준비한 과정을 듣다 보면 그의 실망도 어느 정도 이해가 됐다.


그는 남주가 입고 있는 꽃무늬 패턴 치마, 보라색 조끼의 경우 촬영장인 보은 시장에서 직업 구입해 착용을 했다.
일부러 특이한 의상만을 골랐지만 정작 보은 마을 어디에서나 할머니들이 흔하게 입고 있는 옷이라고 했다.


의상만큼이나 신경을 쓴 부분이 남주의 머리 모양이다.
영화 상에 등장하는 남주의 머리는 오랜 테스트를 거쳐 나온 결과물이었다.
그는 “시안에 있는 온갖 머리를 다 해봤다.
심지어 온갖 가발도 다 써봤다”고 했다.
그러나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오지 않아 동료 배우에게 수소문 해 한 가발 업체를 찾아가기까지 했다.


“그곳에서 수많은 가발을 써보고 영감을 받아서 남주의 머리 길이나 머리 색깔을 만들었어요. 머리 두상에 맞게 가발을 제작한 거에요.”

엄지원은 개인적으로 스릴러 장르를 좋아한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필모그래피 중에 유독 스릴러 장르가 많다고 했다.
그럼에도 자신이 작품을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현재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라고 했다.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 당시 엄지원은 사람들이 영화를 보고 집에 가서도 생각을 해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찍었다.
이번 ‘기묘한 가족’을 찍으면서 그는 관객들이 온전히 2시간 동안 즐기다 갔으면 하는 마음이 컸다고 했다.


최근 영화 ‘극한직업’이 천만 관객을 넘으며 흥행 중인 상황이다.
그러나 엄지원은 이러한 분위기를 타서 ‘기묘한 가족’이 잘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농부의 심정으로 농사를 지었다.
열매를 맺으면 결국 선택은 관객이 하는 것”이라고 했다.
다만 현재 흐름을 타고 잘 되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요즘 모든 사람들이 저와 같이 편안하고 재미있고 싶어하는 것 같다.
비슷한 시대에 살고 있으니 생각하는 것이 비슷하지 않겠나”며 “타이밍이 중요하지만 그 시기를 아무도 알 수 없다”고 했다.
그저 자신이 관객들과 웃음을 나누고 싶은 마음이 지금의 시대와 잘 맞아떨어지기를 바랐다.


이러한 엄지원은 작년과 올해 유독 연기가 어렵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추구하는 연기가 자연스러운 연기”라고 했다.
그러나 자신의 머리 속에서 생각한 만큼 표현이 따라오지 못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했다.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엄지원은 “선배들이 연기를 하면 할수록 어렵다고 했는데 지금에야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무엇보다 엄지원은 자신이 내려 놓을 게 많다는 사실이 한계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엄지원은 10년 전이었다면 남주 역할을 부끄러워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연기하는 과정이 자신을 깨는 과정이다.
지금까지 자신을 깨면서 왔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깨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예뻐 보이고 싶은 마음, 내 안에 포장하고 싶은 부분을 내려 놓지 못한 것 같다”고 밝혔다.


엄지원은 자신이 더 과감하게 표현을 하고 취향을 깨야 함에도 작년과 올해 스스로 느껴지는 한계에 ‘이거 밖에 되지 않는가’라는 고민에 빠졌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자신에게 추구하는 연기 방식으로 보여주고 싶어하는 마음에 한 장면 한 장면을 찍은 뒤 해석과 표현 방식에 차이에 대한 미련을 남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메가박스 중앙 플러스엠]
     
스토리카드
디즈니 공주들이 살아있다면 아마 이런 모습?!
나만 늘 순대국? 직장인들이 즐겨 먹는 점심 메뉴 BEST5
연예계 대표 "친한 오빠동생" 사이는?
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 고양이의 일상
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사랑과 관련된 예쁜 우리말 단어 BEST7
밥 잘 얻어먹는 예쁜 동생 정해인의 사소한 Q&A
공중에서 느끼는 세계
이젠 써도 되는 표준어가 된 단어 모음
아들을 위해 아빠가 만들어준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그림
그 사람도 녹아버리고 마는 지구
[대공감주의] 시험기간 동안 우리의 모습
배낭여행 최고의 파트너는 누구?
파스타와 스파게티, 도대체 차이점이 뭘까?
4년이 지난 그 곳 그리고 우리의 약속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이런 직업이 실제로 있다고?!
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라떼아트? 이제는 비어아트다!
네덜란드 사람들이 돈을 내고 쓰레기를 줍는 이유는?
여드름을 나게 하는 당신의 잘못된 생활 습관은?
`6톤` 진시황 동상, 강풍에 쓰러진 사건
남녀노소 피해갈 수 없는 관절염에 좋은 음식 5
25세에 집에서 떠난다는 것은
연령대별 권장되는 수면시간은?
예술 작품 같은 세계의 지하철역 5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스마트폰 금지하는 날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
  • 2기막힌 딕션으로 악담 주고 받는 스카이캐슬 강예서vs김혜나
  • 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X김고은, 오늘(23일) '비긴어게인3' 출연..버스킹 '기대UP'
  • 4‘아마존 화재’ 호날두, “지구를 구하자!”
  • 5법원 "K스포츠재단 증여세 30여억원 취소돼야"
  • 6조국 "웅동학원, 공익재단 이전…사모펀드, 공익법인 기부"(상보)
  • 7남자들이 연애가 하고 싶어지는 순간
  • 8비닐장갑 끼고 치킨 먹으면 손에 왜 기름이 묻을까?
  • 9'라이온즈파크 23승 5패' 두산, 왜 압도적일까
  • 10크러쉬, 28일 싸이 소속사 이적 후 첫 싱글 '나빠' 발표.."새로운 시도"
  • 11'가습기살균제 증거인멸' 애경 전 대표, 오늘 1심 선고
  • 12'숙명여고 정답유출' 쌍둥이 자매, 오늘 첫 재판
  • 13때밀이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
  • 14일기쓰는 유형ㅋㅋㅋ
  • 15"류현진, ML에서 가장 예측 불가능한 투수" 美 매체 분석
  • 16'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눈물의 입맞춤 엔딩 설렘 절정
  • 17"조국 호의로 딸 논문 1저자로 얹어줘" 단국대 교수, 논문 파문 사과
  • 18"이 정신나간"…지소미아 종료에 발끈한 배현진
  • 19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 20특이한 우산 6종 리뷰!! 뭐 이런 우산이 다있어?ㅋㅋ
  • 21MLB가 관심 보일 만해… 놀란 KBO “김광현이 진화했다”
  • 22안재현 “부끄러운 짓 한적 없다"vs구혜선 "女문제 싸움, 섹시하지 않다며 이혼 요구"[종합]
  • 23조국 딸 논란 촛불로 번지나?…고려대·서울대 학생들 촛불집회 추진
  • 24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간 지원하겠다"
  • 25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