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D-1 ‘증인’ 세대별 공감 포인트 공개

티브이데일리 / 신상민 기자

2019-02-12 09:38:29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증인’이 전 세대 관객의 지지를 얻고 있는 가운데 세대별 공감 포인트를 공개했다.


‘증인’(감독 이한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0대 관객: 케미 공감
강인한 카리스마를 벗고 따뜻한 인간미를 입은 정우성과 디테일한 연기로 시선을 집중시키는 김향기의 특별한 호흡은 따스한 미소를 자아내며 10대 관객층을 사로잡고 있다.
자신만의 세계에 빠져 의사소통이 어려운 ‘지우’에게 서툴게 다가가지만 단호하게 거절당하는 ‘순호’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서로의 시선에서 공통점을 찾아나가며 조금씩 가까워지는 모습은 훈훈한 케미를 발산하며 마음을 사로잡는다.
특히 17년전 한 제과 브랜드 CF에서 호흡을 맞춘 이후 다시 만난 정우성과 김향기는 특별한 케미로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2030 관객 : 현실 공감
현실을 살아가며 겪을 수 있는 ‘순호’의 이야기와 변화하는 감정은 2030세대 관객들의 공감대를 자극하고 있다.
열정과 신념은 잠시 내려두고 현실과 조금씩 타협하며 성공을 꿈꾸는 모습, 버스에서도 일을 놓지 않고 결혼을 하라는 부모님의 애정 어린 잔소리를 듣는 일상은 현 시대를 살아가는 2030 청춘들의 마음을 대변하며 몰입도를 높인다.


여기에 ‘지우’를 만나며 신념과 현실 사이 변화하는 감정을 느끼는 ‘순호’의 모습은 한 번쯤 인생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진한 여운으로 관객들을 빠져들게 만든다.


#4050대 관객 : 감동 공감
훈훈한 온기를 전하는 따뜻한 감동으로 4050세대 관객들까지 사로잡고 있다.
재판에 이기기 위해 ‘지우’에게 접근했던 ‘순호’가 오히려 위로 받으며 소통해가는 과정이 감동을 준다.
여기에 자기만의 세계에 집중하며 소통에 서툴렀던 ‘지우’가 사건의 증인이 되어 세상과 소통하려는 용기를 갖게 되는 모습은 보는 이의 가슴을 온기로 채운다.


또한, 묵묵히 뒤에서 ‘순호’를 응원하는 버팀목이 되어주는 아버지 ‘길재’와 ‘지우’가 용기를 가질 수 있게 지켜봐 주는 엄마 ‘현정’의 모습은 때로 유쾌하게 때로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특히 이규형, 염혜란, 장영남, 박근영 등 신뢰의 연기파 배우들이 가세해 완성한 특별한 호흡은 영화가 선사하는 감정을 배가시킨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영화 ‘증인’ 스틸]
     
스토리카드
웃는 돌고래 이라와디
대세는 연하남!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눈앞에 벌레가 떠 다녀요!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와이셔츠는 Y셔츠가 아냐! 잘못 쓰고 있는 옷 이름들
섀도? 셰이드? 이상한 외래어 표기법
패스트푸드점 로고는 왜 빨갈까?
세계 4대 패션쇼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연인에게 선물하기 좋은 꽃
  • 2독이 있을까 없을까? 의외의 독버섯들
  • 3'가버나움', 11만 돌파..레바논 대사 "인권을 강조한 영화"
  • 4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잊어서는 안되는 역사"
  • 5더 벌어진 '빈부격차'…무색한 소득주도성장
  • 6빵빵터지는 초딩 포스터
  • 7당장 플레이리스트에 넣어야 할 '갓 띵곡' 팝송 모음!
  • 8美 빌보드, 블랙핑크 북미투어 집중 조명…“미국 내 인기 상승 징후 보여”
  • 9마이클 잭슨 헌정 싱글, 전세계 동시 발매 '엑소 레이·NCT127 참여'
  • 10의정부 고교생 '췌장파열 폭행'…靑 답변 듣는다
  • 11교회에 나타난 개에게 숨겨진 놀라운 사연
  • 12우리가 몰랐던 디즈니 공주들의 비밀
  • 13"미개봉 영화 정리→본격 활동은 아냐"..오달수, 5개월만 씨제스 이적
  • 14조영남, 2번째 사기혐의 무죄 선고 "범죄 증거 없다"
  • 15"미세먼지로 학교·어린이집 휴업해도 돌봄교실 그대로 운영"
  • 16징검다리식 종전선언, 평양에 성조기-워싱턴에 인공기
  • 17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될까?
  • 18도대체 몇 번을 죽은 거야! 사망 전문 배우 갑 오브 갑
  • 19영턱스클럽 리더 최승민, 3월 품절남 된다..행복 미소
  • 20김종국, 9년 만에 단독 콘서트 '김종국 찾기' 개최
  • 21“직원들 표정까지 지적”…'안락사 논란' 케어, 인권침해 논란
  • 22'또 비정규직'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50대 근로자 사망
  • 23소유하는 사람은 죽는 보석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