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맛 사라지고 액션만 남은 ‘분노의 질주: 홉스&쇼’ [씨네뷰]

티브이데일리 / 신상민 기자

2019-08-14 12:08:30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과 영국을 대표하는 액션 스타 제이슨 스타뎀이 뭉쳤다는 사실만으로도 관객을 만족시킬 액션을 기대하게 한다.
두 액션 스타가 보여준 화려한 액션이 오락 영화로서의 재미를 한껏 끌어 올렸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다.
허나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좋아하는 이들 입장에서 보면 시리즈의 맛이 사라져 아쉬움을 남긴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감독 데이빗 레이치•배급 유니버설 픽쳐스)는 완벽히 다른 홉스(드웨인 존슨)와 쇼(제이슨 스타뎀)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올여름 최고의 액션 영화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기존 시리즈의 스핀오프 격이다.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2011)에 첫 등장한 홉스와 ‘분노의 질주: 더 맥시멈’(2013)에서 처음으로 얼굴을 내민 쇼가 한 팀을 이룬다.
시리즈 내내 두 사람이 라이벌 관계였던 만큼 이들이 한 팀을 이룬다는 사실만으로도 흥미롭다.


홉스와 쇼는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하면서 서로 이를 으르렁거린다.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서로 경쟁을 하는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진다.
덩치 큰 어른 두 명이 마치 아이처럼 자존심을 내세우는 모습에서 관객 누구라도 폭소할 수 밖에 없다.
액션만을 기대한 관객에게 두 사람의 코믹 콤비가 의외의 재미를 선사한다.


드웨인 존슨과 제이슨 스타뎀뿐 아니라 전 세계를 위협하는 강력한 슈퍼 휴먼 브릭스턴을 연기한 이드리스 엘바까지 더해져 화려하고 통쾌한 액션이 펼쳐진다.
더구나 라이징 액션 스타 바네사 커비 역시 해티 역을 맡아 세 사람 못지 않은 눈을 뗄 수 없는 강력한 액션을 선보인다.


액션 장르의 만족감은 충분하다.
하지만 ‘분노의 질주’ 자체가 주는 질주 쾌감은 그리 만족스럽지 못하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스트리트 레이싱을 테마로 한 자동차 액션 영화다.
화려한 운전 스킬, 스크린에 펼쳐진 극강의 속도감으로 매 시리즈마다 마니아에게 사랑을 받아 18년째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최근 시리즈는 ‘분노의 질주’의 DNA라고 할 수 있는 스트리트 레이싱이 퇴색된 느낌을 준다.
스트리트 레이싱 자체보다는 슈퍼카, CG가 가미된 화려한 액션에만 치중되어 있다.
이로 인해 일부 시리즈 골수 팬들의 불만을 사기도 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 역시 최근 시리즈의 기조를 철저히 따르고 있다.
물론 ‘분노의 질주: 홉스&쇼’에 카체이싱 장면이 등장하지 않는 건 아니다.
허나 자동차 액션보다는 자동차 액션 자체에 치중되어 있다.
이로 인해 영화의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순간 기억에 남는 건 레이싱보다는 홉스, 쇼, 브릭스턴 세 사람의 마지막 액션뿐이다.


기존 시리즈를 잘 알지 못하는 관객이라도 영화 자체를 보고 즐기는 데 무리가 없다.
액션 장르 특유의 화끈한 맛은 충분하다.
하지만 기존 시리즈의 팬 입장에서는 분노만 남고 질주가 사라진 ‘분노의 질주’ 시리즈에 입맛이 씁쓸함을 느끼게 한다.
그나마 4DX로 관람을 하면 카체이싱이 주는 속도감을 배가 시켜 위안을 삼을 수 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14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스틸]
     
스토리카드
눈으로 마시는 맥주캔
앞에서는 툴툴 거리지만 알고보면 따뜻한 사람들의 특징
시험 전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역 출신인지 몰랐던 배우들
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반 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의 정체
스캔들을 이겨내고 재기한 스타들
'곰'보다 '여우'? 여우같은 사람이 좋은 이유
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 시절, 그 괴담
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맥주도 차도 가능! 신기한 컵의 세계
종이접기가 예술이 된다?
단백질 많이 먹으면 안 좋은 이유
꼭 알아야 할 집안에 두면 안 좋은 물건
성인 여드름 나는 사람들 필독
에펠탑에 관련된 놀라운 사실들
비흡연자와 흡연자 사이에 노동시간 차이가 있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영화 음악 BEST 5
가족인지 꿈에도 몰랐던 스타들
전직 아이돌들의 다른 직업
명문대 출신 헐리우드 배우들
헐리우드 고전 미남들로 눈호강하고 가자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만화에 나오는 학교와 실제 학교의 다른 점 TOP10
  • 2가장 놀라운 10가지 발견들
  • 3빅스 레오, 12월 2일 사회복무요원 입대 "공황장애·우울증 때문"
  • 4'공개연애' vs '비밀연애'…전현무가 불붙인 '논쟁'
  • 5中 국립공원서 셀피 찍다 추락사, 피해자 책임? 공원 책임?
  • 6'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벌금 700만원 '출금 해제'
  • 7미국사람이 많이먹는 유명한 과자 리뷰먹방
  • 8좀비 공격에서 살아남는 10가지 방법
  • 9'유리 오빠' 권씨의 말말말… 당당했던 과거→ "동생에게 미안"
  • 10"고생 많았어요"…BTS도 손흥민도 수능 응원 물결
  • 115살 의붓아들 살해한 계부 "우울증…변호사 선임 시간달라"
  • 12유럽 인구 1/3 죽인 '페스트'... 중국 타고 한국 올까
  • 13주유할 때 연료가 가득 차면 어떻게 알고 멈추는 걸까?
  • 14사채업자한테 목숨걸고 드립쳐보기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5이혜성, ♥전현무와 열애설 최초 입 열다.."아직은 조심스럽지만"
  • 16'신의한수:귀수편' 6일째 흥행 1위..'겨울왕국2' 예매율 52% 폭발
  • 17편의점 알바생이 에어팟 끼고 일해도 되나요?
  • 18'독감'과 ‘독한 감기’는 다르다
  • 19줄무늬 대신 물방울무늬를 갖고 태어난 얼룩말
  • 20어디서든 잘 자는 사람들
  • 21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2개 앨범 역주행..대기록ing
  • 22'영하의 바람' 권한솔, 주목할만한 충무로 신인 등장..섬세한 감정연기
  • 23'강서 PC방 살인' 따라서…외할머니 흉기 찌른 '패륜'
  • 24'성관계 영상 유포' 순경의 휴대폰, 누가 호수에 버렸나
  • 253D펜으로 독도에 다리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