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자율주행차 반발···뉴욕 운전자들 "50년간 뉴욕서 사용 금지" 요청

전자신문 / 정용철

2017-01-11 13:07:00







뉴욕시가 자율주행자동차 운행을 주 외곽으로 확산하는 것을 검토 중인 가운데 전문 운전자 단체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 단체는 뉴욕에서 자율주행 기반 운전 예약 서비스 시행을 50년간 금지해 달라고 촉구하며 대응을 강화했다.


1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북부교통협회(Upstate Transportation Association)는 자율주행 기반 우버, 리프트 등 서비스가 수 천개의 일자리를 없앨 수 있다며 뉴욕에서 50년간 사용을 금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협회는 모바일 차량 예약 서비스가 순차적으로 자율주행 방식으로 전환하고 있어 운송업자를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정부가 이에 대한 대응방안 없이 정책을 고수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다.


존 토마시 북부교통협의회장은 “자율주행 자동차는 지역경제에 어떠한 기여도 하지 않는다”며 “(서비스가 확산될 경우)조금의 일자리가 새롭게 만들어질 수 있지만, 없어지는 수만큼 충족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뉴욕 주정부는 시에서만 운영하는 모바일 차량 예약 서비스를 주 외각으로 확산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9일 코우모 뉴욕 주지사는 현 택시 법규에서 운영하는 우버, 리프트 등 서비스를 뉴욕주 보험으로 전환해 주 전체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주정부가 관여해 서비스를 확산하고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포석이다.
새로운 산업 육성은 물론 사용자 편의, 자율주행 시스템 적용에 따른 교통안전 확보도 기대한다.


코우모 주지사는 “첨단 기술에 기반한 교통 혁신이 뉴욕 전체로 확산될 경우 교통비뿐만 아니라 인명피해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우버, 리프트 등은 모바일 서비스를 접목해 운수업 시장 변화를 몰고 왔다.
택시, 물류 이송 등 기존 운수업 종사자 일자리를 위협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우버 등은 서비스 확산에 따른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지만, 최근 자율주행 시스템까지 적용하면서 반발이 고조된다.
관련 업계 종사자 일자리를 보호할 안전망과 효과가 검증될 때까지 서비스를 금지해 달라는 이유다.


독립운전사조합(Independent Drivers Guild) 관계자는 “자율주행 자동차 운행을 금지하는 현행 법률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자율주행 자동차 등 첨단 기술에 대한 명확한 장단점을 분석하고, 이해당사자간 원만한 협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월러치 헤이스팅스센터 수석 고문은 “각 국가가 (자율주행시스템 등) 첨단기술 파급 효과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며 “기술의 긍정적, 부정적 결과를 관리하고, 건전한 타협을 도출하기 위해 기술정책 전문가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타일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