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유소 화재 풍등 날린 스리랑카인 48시간만에 석방되며 하는 말이…"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아주경제 / 홍성환 기자

2018-10-11 17:10:34

10일 오후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에서 고양 저유소 화재 사건 피의자 A(27·스리랑카)씨가 유치장에서 풀려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고양 저유소 화재의 원인이 된 풍등을 날린 혐의로 긴급체포된 피의자 스리랑카인 A씨가 10일 유치장에서 풀렸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30분께 경기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석방됐다. 중실화 혐의로 긴급체포된 지 48시간 만의 일이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고양경찰서는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두 차례 신청했으나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영장을 법원에 청구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A씨는 현재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은 채 차에 오르기 전까지 "고맙습니다"라는 인사를 반복했다.

"저유소가 있는 걸 몰랐느냐"는 질문에는 "예"라고 짧게 대답했다.

A씨의 변호를 맡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소속 최정규 변호사는 "너무 당연한 결과"라며 "실수로 풍등을 날렸다가 불이 난 걸 갖고 외국인 노동자를 구속한다는 것은 국제적인 망신"이라고 강조했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10시 34분께 고양시 덕양구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인근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려 폭발 화재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 A씨가 날린 풍등이 휘발유 탱크 옆 잔디에 떨어지며 불이 붙었다.

경찰은 이 불씨가 저유탱크 유증환기구를 통해 들어가며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전날 인근 초등학교에서 진행된 캠프 행사에서 날아온 풍등을 주워 호기심에 불을 붙여 날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 폭발 화재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휘발유와 저유시설 등 약 43억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하지만 경찰의 수사 결과 드러난 대한송유관공사 측의 관리 소홀을 지적하는 여론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호기심에 풍등을 날린 A씨에 대한 처벌이 지나치게 무겁다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스토리카드
도대체 이 사진들 어떻게 찍은거지?!
가장 예쁜 항공사 승무원 유니폼은?
일본에 눈이 많이 오면 나타난다는 이것의 정체는?
볼 수록 놀라운 극사실주의 그림
새우와 바퀴벌레의 조상이 같다는 말은 사실일까?
동안의 비법이 팝콘을 먹는 거라고?
새끼 비둘기는 왜 본 적이 없을까?
그냥 지나쳤던 눈 밑 떨림, 위험신호라고?
소주 좋아하는 사람들의 성질이 더 고약하다?
예민한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라는 그들의 특징
연예계 활동하면서 선택한 스타들의 의외의 전공
복층 사는 사람들은 모두 주목!
현재 유행하는 최신 인테리어
언제 지갑에 돈이 가장 많을까
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조기진단만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이 병의 정체는?
연봉과 가치 둘 다 잡은 그린잡의 시대가 열린다!
우리 몸에 있는 정말 쓸모없는 부위는?
탄수화물 중독에 대한 모든 것!
만화 <보노보노>에서 엄마가 나오지 않는 이유
닮은꼴로 소문난 스타들
10월에 태어난 사람이 잘 걸리는 병은?
CNN이 선정한 한국의 매운음식 BEST5
알바생이라면 격하게 공감하는 것들
다른나라도 급식을 먹을까?
연하남이 요즘 대세인 이유
연예인 뺨치는 얼굴을 자랑하는 스타의 연인들
예쁜 디자인으로 유명한 기업 사옥
일상 소품으로 만들어낸 작은 세상
인기콘텐츠
D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상담시 상품권 증정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예민한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라는 그들의 특징
  • 2방탄소년단 훈장 받는 '무료' 시상식 암표 기승…150만원에 유통
  • 3임성재와 히콕, 챔프 "잠룡들의 필살기는?"
  • 4'LA 시간' 포털 실시간검색어로 등장한 사연은?
  • 5'강서구 PC 살인사건' 재조사·강력처벌·사형제도 부활 등 청원 봇물
  • 6영국 축구 팬들의 즐라탄과 배우 신현준 구분하기
  • 7새끼 비둘기는 왜 본 적이 없을까?
  • 8구하라·최종범 대질신문 마쳐, 17일 밤 비공개로 진행
  • 9'더티 플레이 논란' LA 다저스 마차도, 벌금 징계
  • 10美상원, 현대·기아차 경영진 청문회 출석요구…"엔진 화재 원인 밝혀라"
  • 11강서구 PC방 살인, 가해자 엄중처벌 국민청원 20만 돌파 '청와대 답변은?'
  • 12낙태를 마주하는 의사 이야기
  • 13알고나면 기가 막힌 백화점의 비밀
  • 14양정아, 이혼으로 연일 화제…누구길래? #나이 47세 #미코출신 #골미다
  • 15유벤투스의 포그바에겐 있고, 맨유의 포그바에겐 없는 것
  • 16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폴 앨런 별세…빌 게이츠와 '윈도 신화' 일궈낸 '아이디어 맨'
  • 17'의심을 사실로' 김포맘카페, 신규가입 차단+추모글 삭제 이유는?…매니저 "이모도 걱정"
  • 18자신들의 뮤직비디오 보며 리액션 나누는 방탄소년단 멤버들
  • 19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 20낸시랭, 왕진진 '동영상 유포 협박'에 "일분일초 죽고 싶단 생각"
  • 21위기의 무리뉴 친정 방문…첼시vs맨유를 보는 관전 포인트 넷
  • 22트럼프 "연준은 나의 가장 큰 위협" 또 연준 때리기
  • 23동덕여대 알몸남, 여친과의 성관계 불만족? 전문가 "엄중 처벌해야 직접적 성범죄 막는다"
  • 24BJ강은비가 말해주는 '촬영 현장에서 보게 된 몰카 찍는 스태프'
  • 25김태리가 내년에 서른살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