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밍 성폭력? 그게 뭐길래? '믿음에서부터 시작'…피해자들 "피해 女신도만 최소 26명"

아주경제 / 전기연 기자

2018-11-07 07:11:01

 

[사진=연합뉴스]



10대 여성 신도들을 대상으로 한 목사가 그루밍 성폭력을 저지른 가운데, 그 뜻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루밍(grooming·길들이기) 성폭력'이란 피해자와 친분을 쌓아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피해자에게 성적 가해를 하는 것을 뜻한다. 가해자는 공통 관심사를 나누거나 진로상담 등을 하며 피해자에게 다가가고, 경계심을 풀고 그 사람이 자신을 믿게 되는 순간까지 기다렸다가 스스로 성관계를 허락하도록 만든다.  성폭력 이후 피해자를 회유하거나 협박하며 피해 폭로를 막는 것 또한 포함된다.  

이 성폭력은 경제·심리적으로 불안정한 아동이나 청소년들에게 노출되기 쉽다.

지난달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인천 XXX교회 김XX, 김XX 목사를 처벌해 주십시요'라는 제목으로 청원이 올라왔다.  

게시자 A씨는 "해당 교회 담임목사의 아들 김XX은 전도사 시절부터 10년간 자신을 담당한 중고등부와 청년부 여자아이들을 대상으로 그루밍 형태의 성범죄를 저질러 왔다. 아이들 증언에 따르면 어림잡아 피해자가 최소 26명이나 된다"고 폭로했다.  

이어 "담임목사는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자기 아들의 성범죄 사실을 덮기 위해 피해 아이들을 이단으로 몰았으며 교인들을 통해 회유하거나 외압을 가했다"면서 "그루밍 성폭력이 있던 때 피해 아이들은 미성년 시기였다.  아이들은 모두 20대 초반의 성인이 돼 증거 자료가 불충분하고 미성년 법에 해당하지 않아 법적으로는 혼인빙자 간음과 위계에 의한 성폭행 외에는 달리 처벌할 방법이 없다"면서 '제명' 처리가 아닌 다시는 목사 활동을 하지 못하게 목사직을 박탈해달라고 부탁했다.  

피해 아이들과 상담을 한 관계자는 "김XX 목사가 미성년자인 여성 신도에게 '사랑한다' '결혼하고 싶다'며 연인 관계처럼 만나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문제가 교회에 알려진 뒤 김 목사는 필리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피해 여성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수년간 그루밍 성폭력을 당했다.  잠시 교회에 다녔던 친구 중에서도 성희롱, 성추행은 물론 성관계까지 맺어버린 친구들도 있었다.  스승과 제자를 뛰어넘는 사이니 괜찮다며 미성년인 저희를 길들였고, 사랑한다거나 결혼하자고 했다. 당한 아이들이 한두 명이 아님을 알게 됐을 때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모른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스토리카드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미친 비쥬얼! 타이베이 왕자치즈감자
이 부부는 결혼할 운명이었다
이게 가능해? 아이패드로 쓴 노트필기들
쌀, 바르게 씻고 있나요?
사장이었으면 당장 내쫓고 싶은 진상 손님 BEST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밥 먹고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사람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 2산이 "페미니스트 커밍 순"…이수역 폭행 영상 논란 후 의미심장 글
  • 3김보름 포함 빙속 대표팀,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 출격
  • 4美 '카슈끄지 살해' 사우디 제재…국제 유가 반등
  • 5절대 먹지 말아야 할 중국 길거리 음식 TOP 10
  • 6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 7노라조 조빈, '헐퀴' 출연 확정…예능 대세 입지 굳히기
  • 8"日 기업이 매출1위라니"…'유니클로 감사제' 앞두고 불매운동 여론 ing
  • 9소프트뱅크, 美 로봇자동화 스타트업에 3억달러 투자
  • 10'채용비리'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 11전 세계 유일하게 한국만 성공한 이것! 세계 모범 사례로 기록되었다고?
  • 12서울사람도 길을 잃어버린다는 서울 3대 미로
  • 13워너원 음원 유출에 소속사 향한 비난 목소리 "또 헛스윙" "제대로 하는게 없네" 팬들 분노
  • 14프리미어리그, 2019-2020 시즌부터 비디오판독 도입
  • 15한국에 '엿'이 있다면… 中엔 '쫑즈' 日엔 '돈가스'
  • 16같은 음주운전 다른 처벌…검·경의 차이?
  • 17치아를 하얗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검은색 물체
  • 18장미인애 '스폰서 제의' 폭로 이후 SNS서 누리꾼과 말다툼, 뭐라고 했길래
  • 19'팀 킴' 팬 선물·공식 SNS 모두 김민정 감독단이 관리…도대체 왜?
  • 20구글에 '직격탄' 날린 10년차 검색 '덕후' 가브리엘 와인버그 덕덕고 CEO
  • 21[2019 수능] 수능 난이도 작년과 비슷…8만3000명 선발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언제?
  • 22배달 치킨보다 치킨 빨리 만들기 도전
  • 23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