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의 역설…단순노무직 10만개 증발

아주경제 / 조득균 기자

2019-02-12 16:02:28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단순노무 종사자는 356만1100명이다. 1년 전과 비교해 9만3000명이 감소했다. 2013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수치다. [연합뉴스]
 


경기 불황 장기화로 '경제 취약층 일자리(단순노무직)'가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 부진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이 더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최저임금 인상이 오히려 서민들의 일자리를 뺏어가는 역설적인 상황을 만들고 있다.  경제 취약층이 고용 한파의 최대 피해자가 되고 만 셈이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단순노무 종사자는 356만1100명이다. 1년 전과 비교해 9만3000명이 감소했다. 2013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수치다.

열악한 일자리인 단순노무는 육체적으로 힘을 쓰는 보조 업무 성격을 띤다. 업무에 필요한 직무능력은 지식적 측면에서 진입 장벽이 가장 낮다. 저임금을 비롯한 시간근무제로, 우리 사회의 대표적 취약층 일자리로 꼽힌다.

단순노무직 감소세는 숙박·음식점업이 주도했다. 대체로 고용지표가 좋지 않은 시점에서 다른 직업군보다 많이 감소한다는 것이 정설이다.

'1개월 이상 1년 미만' 계약기간의 임시근로자 수도 지난해 11월 495만5000명으로 나타났다. 1년 전과 비교해 11만6000명 줄었다. 이 역시 단순노무직 감소세와 유사한 맥락으로 읽힌다.

최근엔 미용실·예식장 등 규모가 작은 서비스업으로 진원이 확대·이동 중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단순노무직 감소세가 숙박·음식점업에서 서비스업으로 옮겨간 것에는 업종 간 숙련도 차이가 영향을 미쳤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서비스업은 단순 배달·서빙과 달리 기본적 교육 과정이 필요하다. 따라서 해고에 따른 기회비용이 더 클 수밖에 없다. 인건비 부담이 커져도 직원을 당장 자를 수 없다는 뜻이다.

지난해 이어 올해도 최저임금 인상 폭이 2년 연속 10% 이상 오르자, 음식서빙·배달업뿐 아니라 미용 보조업 등에서도 미리 일자리를 줄이는 추세다.

얼어붙은 건설업 경기도 단순노무직 감소의 중요한 원인으로 꼽힌다. 통상적으로 단순노무직의 상당 부분은 공사장 인부 등이 차지해왔기 때문이다.

2017년 10만~17만명 수준이던 건설업 일자리 증가 폭은 지난해 1만~5만명 내외에 머물렀다. 여기에 제조업 부진으로 파견직이 줄어든 점도 단순노무직인 사업시설 관리 일자리를 줄이는 원인으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공공 부문의 고용만 늘리는 정책으로는 한계에 달하며 악화된 일자리 상황을 더 이상 호전시킬 수 없다"면서 "민간의 투자와 고용을 늘리는 데 주력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조득균 기자 chodk2001@ajunews.com
     
스토리카드
웃는 돌고래 이라와디
대세는 연하남!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눈앞에 벌레가 떠 다녀요!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와이셔츠는 Y셔츠가 아냐! 잘못 쓰고 있는 옷 이름들
섀도? 셰이드? 이상한 외래어 표기법
패스트푸드점 로고는 왜 빨갈까?
세계 4대 패션쇼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연인에게 선물하기 좋은 꽃
  • 2독이 있을까 없을까? 의외의 독버섯들
  • 3'가버나움', 11만 돌파..레바논 대사 "인권을 강조한 영화"
  • 4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잊어서는 안되는 역사"
  • 5더 벌어진 '빈부격차'…무색한 소득주도성장
  • 6빵빵터지는 초딩 포스터
  • 7당장 플레이리스트에 넣어야 할 '갓 띵곡' 팝송 모음!
  • 8美 빌보드, 블랙핑크 북미투어 집중 조명…“미국 내 인기 상승 징후 보여”
  • 9마이클 잭슨 헌정 싱글, 전세계 동시 발매 '엑소 레이·NCT127 참여'
  • 10의정부 고교생 '췌장파열 폭행'…靑 답변 듣는다
  • 11교회에 나타난 개에게 숨겨진 놀라운 사연
  • 12우리가 몰랐던 디즈니 공주들의 비밀
  • 13"미개봉 영화 정리→본격 활동은 아냐"..오달수, 5개월만 씨제스 이적
  • 14조영남, 2번째 사기혐의 무죄 선고 "범죄 증거 없다"
  • 15"미세먼지로 학교·어린이집 휴업해도 돌봄교실 그대로 운영"
  • 16징검다리식 종전선언, 평양에 성조기-워싱턴에 인공기
  • 17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될까?
  • 18도대체 몇 번을 죽은 거야! 사망 전문 배우 갑 오브 갑
  • 19영턱스클럽 리더 최승민, 3월 품절남 된다..행복 미소
  • 20김종국, 9년 만에 단독 콘서트 '김종국 찾기' 개최
  • 21“직원들 표정까지 지적”…'안락사 논란' 케어, 인권침해 논란
  • 22'또 비정규직'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50대 근로자 사망
  • 23소유하는 사람은 죽는 보석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