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강원도 산불 그 후…잿더미로 변한 삶의 터전, 소상공인 속도 타들어간다

아주경제 / 김태림 기자

2019-04-19 14:04:36

“전재산을 잃었는데 소상공인에게 돌아오는 보상은 생수 1병도 없다. ”

18일 오전 11시 서울에서부터 시외버스를 타고 약 3시간을 달려간 강원도 속초시와 고성군의 모습은 참혹했다. 지난 4일 강원도 일대를 집어삼킨 대형 산불이 난 지 보름 가까이 지났지만, 피해 현장은 건물 잔해를 치우는 포크레인 소음과 자욱한 먼지로 가득했다.

그을리고 찌그러진 1000평짜리 단독건물은 뼈대만 앙상하게 남아있었다. 곳곳에는 유리조각과 플라스틱 잔해가 한가득 쌓였고 창고 안에는 여름에 팔기 위해 쌓아둔 재고 대신 새까맣게 타버린 물품만 어지럽게 널부러져 있었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에 위치한 건어물제조 공장이 지난 4일 발생한 산불로 무너져 내렸다. [사진=김태림 기자]



고성군에서 40년간 건어물제조 공장을 운영하는 곽모씨(60대)는 산불로 114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공장 건물을 비롯해 모든 공구와 상품이 전소됐다. 곽씨는 하루아침에 전재산을 잃었지만, 정부에서 나오는 보상금은 없다며 울분을 토했다.

곽씨는 “복구하기 위해선 최소 10억원가량이 필요하다. (우리) 연매출이 20억원 정도인데 정부에선 기준 조건보다 낮아 대출해줄 수 없다고 못박았다. 특별한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매출 규모만 따져 대출해 준다면, 대기업만 제대로 된 지원금을 받는 것이냐”고 토로했다.

그는 “대출도 쉽지 않은데 (우리에겐) 피해 보상금도 없다. 피해 가옥에는 가구당 1300만원의 보상금이 지원되지만 소상공인들에겐 물 1병의 지원도 없다”며 울상을 지었다.

 

지난 4일 발생한 산불로 인해 재고창고 안에 있던 노가리가 종이박스 등 잔해물과 뒤섞여 바닥에 널부러져 있다. [사진=김태림 기자]



속초시 사정은 고성군보다는 조금 더 낫다. 시에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임시 컨테이너를 지어줬다. 두부공장, 젓갈공장, 카센터 등 소상공인들은 각자 컨테이너 안에서 앞으로 생계에 대해 고민해보지만, 막막한 현실에 한숨만 나온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장사동에서 30년간 천막제조‧임대업체를 운영하는 임모씨(50대)는 “불이 날 당시 난리도 아니었다”며 “사무실 앞마당에 불똥이 떨어졌다. (불똥이) 날아오는 속도가 너무 빨랐다”며 당시의 아찔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시에서 나온 사람을 따라서 대피하고 난 뒤 돌아와 보니 사무실 재고창고, 공구창고가 홀라당 불에 타버렸다”며 “4월부터 10월까지가 성수기다. 하지만 복구작업이 적어도 6개월 이상이 걸리게 돼 1년 장사도 물건너갔다”고 호소했다.

임씨는 빠른 시간 안에 복구하기 위해 조립식 건물을 지을 계획이다. ‘조립식 건물은 화재에 취약하지’ 않냐는 기자의 질문에 임씨는 어쩔 도리가 없다고 쓴웃음을 지었다.
 

강원도 속초시 장사동에 위치한 한 소상공인업체에서 지난 4일 발생한 산불로 인한 잔해물 처리 작업이 진행 중이다.  [사진=김태림 기자]



이철 속초시 소상공인연합회장은 “피해 입은 소상공인들 사연 한마디 한마디가 너무 절박하다. 현재 법에선 재난이 일어났을 때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없다. 정부에서 대출 한도를 늘리고 금리는 낮췄지만, (우리에겐) 빚내서 재기하라는 말처럼 들린다”고 일갈했다.

이날 피해 소상공인에게 구호 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방문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정부는 대출로 해결할 게 아니라, 소상공인들에게 살아갈 수 있는 희망을 만들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림 기자 ktael@ajunews.com
     
스토리카드
너 이름이 뭐니?-땅늑대편
피카소가 천재인 이유
몸에 좋다? 아니다? 항상 논란인 그 음료
창문의 개수만큼 이야기가 있습니다
청바지 오~래 잘! 입는 방법 6가지
들어는 봤어? 놀라운 바나나 조각 작품
디즈니 공주들이 살아있다면 아마 이런 모습?!
나만 늘 순대국? 직장인들이 즐겨 먹는 점심 메뉴 BEST5
연예계 대표 "친한 오빠동생" 사이는?
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 고양이의 일상
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사랑과 관련된 예쁜 우리말 단어 BEST7
밥 잘 얻어먹는 예쁜 동생 정해인의 사소한 Q&A
공중에서 느끼는 세계
이젠 써도 되는 표준어가 된 단어 모음
아들을 위해 아빠가 만들어준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그림
그 사람도 녹아버리고 마는 지구
[대공감주의] 시험기간 동안 우리의 모습
배낭여행 최고의 파트너는 누구?
파스타와 스파게티, 도대체 차이점이 뭘까?
4년이 지난 그 곳 그리고 우리의 약속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이런 직업이 실제로 있다고?!
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라떼아트? 이제는 비어아트다!
네덜란드 사람들이 돈을 내고 쓰레기를 줍는 이유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헐리웃 대작 영화에 아주 잠깐 나온 까메오 스타는?
  • 248시간 굶고 세계 3대 악취 음식 취두부를 먹으면 맛있게 느껴질까?
  • 3이광수, 화보 비하인드에서도 빛났다..대체불가 모델포스
  • 4주급 낮추라는 인터밀란, 못한다는 산체스
  • 5"조국 호의로 딸 논문 1저자로 얹어줘" 단국대 교수, 논문 파문 사과
  • 6"이 정신나간"…지소미아 종료에 발끈한 배현진
  • 7스마트폰 금지하는 날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
  • 8기막힌 딕션으로 악담 주고 받는 스카이캐슬 강예서vs김혜나
  • 9'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X김고은, 오늘(23일) '비긴어게인3' 출연..버스킹 '기대UP'
  • 10‘아마존 화재’ 호날두, “지구를 구하자!”
  • 11법원 "K스포츠재단 증여세 30여억원 취소돼야"
  • 12조국 "웅동학원, 공익재단 이전…사모펀드, 공익법인 기부"(상보)
  • 13남자들이 연애가 하고 싶어지는 순간
  • 14비닐장갑 끼고 치킨 먹으면 손에 왜 기름이 묻을까?
  • 15'라이온즈파크 23승 5패' 두산, 왜 압도적일까
  • 16크러쉬, 28일 싸이 소속사 이적 후 첫 싱글 '나빠' 발표.."새로운 시도"
  • 17'가습기살균제 증거인멸' 애경 전 대표, 오늘 1심 선고
  • 18'숙명여고 정답유출' 쌍둥이 자매, 오늘 첫 재판
  • 19때밀이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
  • 20일기쓰는 유형ㅋㅋㅋ
  • 21"류현진, ML에서 가장 예측 불가능한 투수" 美 매체 분석
  • 22'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눈물의 입맞춤 엔딩 설렘 절정
  • 23"조국 호의로 딸 논문 1저자로 얹어줘" 단국대 교수, 논문 파문 사과
  • 24"이 정신나간"…지소미아 종료에 발끈한 배현진
  • 25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