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조현준 효성 회장 오늘 2심 선고…검찰 징역4년 구형

아주경제

조현준 효성 회장. [아주경제DB]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준 효성 회장(52)에 대한 2심 판단이 25일 나온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오석준 이정환 정수진 부장판사)는 이날 조 회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기일을 진행한다. 검찰은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조 회장은 2013년 7월 주식 재매수 대금을 마련하기 위해 자신이 대주주인 개인회사에 유상감자와 자사주 매입을 하도록 해 179억원 상당 손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개인 돈으로 산 미술품을 효성 '아트펀드'에서 비싸게 사들이도록 하거나, 친분이 있는 사람들을 그룹 계열사에 허위 채용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이번 사건은 조현준이 거액 손실을 보자 계열사에 이를 전가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범죄다"며 "효성그룹 지배력도 유지되고 있어 재범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1심이 '신주 배정을 시가보다 높게 한다고 배임으로 볼 것은 아니다'라고 한 점도 다시 판단해 달라고 항소심 재판부에 요청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허위 급여 지급 등 횡령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했지만 주식 가치를 부풀려 환급 받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는 무죄로 보고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형을 내렸다.

조 회장은 재판 과정에서 "사랑하는 효성 가족들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고 싶다"며 "암 재발로 세 번째 수술을 받고 투병 중인 아버지가 제 걱정으로 노심초사하는 모습을 볼 때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신동근 기자 sdk6425@ajunews.com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2'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3'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4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5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6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7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8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9'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10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11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12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13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
  • 14'아내의 맛' 이휘재, 층간 소음 논란 사과 "부주의했다"
  • 15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출마 않지만, 선거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 16쯔양 해명 "접시가 파여있어서"...대식가가 만들어낸 해프닝?
  • 17홍남기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
  • 18빙상계 '왕따 논란' 법정으로···김보름, 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소송
  • 19제2의 정인이 막아라…학대신고 두 번이면 아동 분리
  • 20“FA는 욕심, 건강하게 복귀” 뇌동맥류 수술에도 씩씩한 민병헌
  • 21"떡볶이 한 접시가..." 분식집 오픈한 BJ쯔양, 이번에는 가격 논란?
  • 22"염화칼슘 뿌리고 안내문자 보냈는데" … 서울 출근길 비껴간 폭설
  • 23"자소서도 표절 검증하는데..." 소설 '뿌리' 무단 도용해 문학상 5개 휩쓸어
  • 24'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 25홍인영, 前 남편 전승빈 재차 저격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