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단죄에 담당형사“너무 늦어 미안.검경의 적극적 협업 성과”

아주경제 / 이광효 기자

2017-01-12 23:01:13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16년 만의 단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6년간 장기 미제 사건이었던 '나주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1심 선고 공판이 열린 11일 오전 피해자 유족이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재판부는 이날 강간 등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모(40)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2017.1.11 hs@yna.co.kr/2017-01-11 10:23:35/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범인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된 것에 대해 담당 형사는 너무 늦어 미안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단죄를 이끌어낸 김상수(59) 현 해남경찰서 수사과장은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에 대해 “경찰은 국가의 상징이기에 국민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재수사했다. 뒤늦게나마 범인을 처벌해 다행이지만, 너무 늦어서 여고생 가족들에게 미안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김상수 과장은 “재수사 과정에서 '경찰 공무원 제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는 본인의 자칫 허무맹랑할 수 있는 말에 호응해준 경찰 직원들도 고생이 많았다”며 “현행 형사소송법상 쉽지 않은 결단을 해 재수사를 함께한 검찰이 중요한 결단을 해줬다. 이는 검경의 적극적인 협업의 성과다”라고 평가했다.

김 과장은 “공소시효가 있으면 시간에 쫓겨 자칫 수사가 소홀해질 수 있는데, 공소시효가 사라져 살인범들을 언제든지 끝까지 수사해 추적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 과장은 2015년 1월 30일 당시 전남 나주경찰서 수사과장으로 부임하고 가장 먼저 관내 미제 사건부터 살폈다.

여고생이 성폭행당하고 살해돼 옷까지 벗겨지고 방치된 이 사건을 김 과장은 한 달여 후 퇴직할 강력팀장에게 "퇴직 기념으로 이 사건을 마지막으로 살펴달라"고 맡겨 재수사에 착수했고 결국 무기징역 선고를 이끌어냈다.

광주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강영훈)는 11일 여고생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강간등살인)로 구속 기소된 김모(40)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은 지난 2001년 2월 4일 오후 전남 나주시 남평읍 드들강에서 여고생이 옷이 모두 벗겨진 채로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몸에서는 성폭행과 목이 졸린 흔적이 있었다. 경찰이 대대적인 수사에 나섰지만 한 달 만에 미제사건으로 분류됐다.

2012년 대검찰청 유전자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된 여고생의 체내에서 검출된 체액과 강도살인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김씨의 DNA가 일치한 사실이 드러나 재수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김씨가 범행을 부인하고 증거가 불충분해 2014년 무혐의 처분됐다. 2015년 또 수사가 시작됐고 전문가 감정, 추가 증거를 토대로 검찰은 사건 발생 15년 만인 지난해 8월 김씨를 강간등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핫포토

스토리카드
요즘 편의점에 많은 수입맥주는 어느 나라 맥주일까?
매운 음식이 다이어트에 미치는 효과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엠마 왓슨의 명언
거대 토끼였던 설리가 말라깽이로 변신할 수 있었던 이유
가지각색 신기한 세계인의 음주문화
배송 중이던 새끼 호랑이, 발송인 누굴까
물 대신 차를 마시는 것은 어떨까
컬링 신드롬, 졸리 닮은 러시아 컬링 커플의 정체
소는 단짝 친구가 있다
어느 날 운명이 말했다. 작작 맡기라고
연애가 짧다는 커플들의 특징
명절 때 알아두면 좋은 꿀팁
명절 남은 음식 제대로 활용하는 TIP
비싼 전공책 저렴하게 살 수 있는 핵 꿀팁
향수에 대해 낱낱이 페헤쳐 보자.
청바지로 만든 2억짜리 부산 풍경화
세계 최고령 할머니 코스플레이어의 맹활약
단 한장에 낮과 밤을 모두 담은 놀라운 사진
겨울이면 생각나는 영화들의 명대사 BEST5
특별출연, 우정출연, 카메오.. 무슨 차이일까?
너무 귀여워! 잠자는 아이와 함께하는 예술
바보는 감기에 걸리지 않는다는 말, 정말일까?
사고를 극복한 기적의 스노보더
세계의 아름다운 대학교 캠퍼스
한 소에게 6600만원이 모금된 이유
거북이들은 엉덩이로 숨쉴 수 있다
설원 위 금발 미녀 `안나 가서`
빨리 먹을수록 더 먹게 되는 이유
비타민 워터에서 비타민을 얻을 수 없다
내년 봄은 내가 겪은 어떤 봄보다도 반짝이고 향긋할 거 같아
실시간 베스트
  • 1사고를 극복한 기적의 스노보더
  • 2크리스탈, 가벼워진 공항 패션…"편안함 강조"
  • 3제시카 코다, 해변의 '농염 골퍼'..수영복 매력 발산
  • 4이란 여객기 산에 충돌, 추락 '탑승자 65명 전원 사망' 왜?
  • 5여대생 고위험 음주율, 성인의 2배
  • 6[영상] 충격적인 어피치 인성 논란 [놀람주의]
  • 7특별출연, 우정출연, 카메오.. 무슨 차이일까?
  • 8"에드 시런 욱일기 사용, 항의서한 보내" 서경덕 교수 지적
  • 9'짝수해의 제왕' 왓슨 "제네시스오픈 우승컵만 3개"
  • 10 '이혼' 제니퍼 애니스톤, 애초에 법적 결혼 없었다?
  • 11중학생 학부모 57%, "새 학기에 40만원 이상 지출"
  • 12케이트 업튼, 거친 파도로 바위에 미끄러져 '아찔' 현장 (영상)
  • 13단 한장에 낮과 밤을 모두 담은 놀라운 사진
  • 14샘 오취리 "흑인 없는 흑인음악 동아리, 내가 직접 가입"
  • 15'오승환 영입 불발' TEX, 새 마무리 투수는 린스컴?
  • 16“명절은 연인과” 루한·한경, 여자친구와 공개 데이트
  • 17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가처분 신청 일부 인용…"1심까지 비방 안돼"
  • 18[영상] 인종차별한 H&M매장 부수는 남아공 야당원
  • 19세계 최고령 할머니 코스플레이어의 맹활약
  • 20인교진 정관 수술 할까? 부작용 걱정에 눈물 그렁그렁
  • 21K리그1 12개 구단, 주장 선임 완료...면면 살펴보니
  • 22"성범죄 반대"..엠마 왓슨, 통큰 15억 기부
  • 23'MB 재산관리인' 이영배 영장심사 위해 법원 출석 '묵묵부답'
  • 24[영상]시청률 반토막 나게 만든 전설의 명장면 3가지
  • 25청바지로 만든 2억짜리 부산 풍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