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인득에 12살 딸·母 잃은 가장 "이웃깨우고 계단에 내려가보니..."

아주경제 / 정세희 기자

2019-04-20 16:04:36

경남 진주 방화·살해범 안인득(42)으로 인해 하루아침에 12세의 딸과 어머니(65)를 잃은 가장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피해자 금모씨는 지난 17일 빈소가 마련된 진주 한일병원에서 진주 서경방송 ‘뉴스인타임’의 인터뷰에 응하며 "밖으로 나가니까 연기가 자욱하더라. 그래서 아이들은 일단 집에 있으라고 하고, 환기를 위해 제가 복도 창문을 전부 열고 다녔다"고 말했디.

이어 "방화문을 열고 나니 계단에는 연기가 없어, 집에 있는 아이들보고 빨리 먼저 뛰어 내려가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금씨는 아이들을 먼저 내려보낸 후 이웃집의 문을 두드려 피신을 도왔다고 말했다. 금씨는 "옆집에 사람이 있는지 물어보고 깨워놓고 나도 계단을 내려가는데, 어머니하고 작은딸이 누워있더라. 그걸 쳐다보면..."이라고 더이상 말을 잇지 못하며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이어 "아이는 내가 수습했다. 계단에 누워 있는 것을 복도 바닥에서 내가 부둥켜 안고 있었다. 이제 친구들 만나고 놀러 다니고 할 나이인데..."라며 "피의자 가족들도 정신병원에 넣으려는 사람을 왜 국가에서 안받아 줬는지. 맨날 우리 서민 서민 하면서 이런 조그만 거라도... 그냥 마음 편하게 동네 다닐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안인득은 지난 17일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 자신이 사는 4층 집에 불을 지르고 화재를 피해 탈출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를 5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인득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뉴스인타임 방송화면 캡쳐]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스토리카드
아들을 위해 아빠가 만들어준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그림
그 사람도 녹아버리고 마는 지구
[대공감주의] 시험기간 동안 우리의 모습
배낭여행 최고의 파트너는 누구?
파스타와 스파게티, 도대체 차이점이 뭘까?
4년이 지난 그 곳 그리고 우리의 약속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이런 직업이 실제로 있다고?!
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라떼아트? 이제는 비어아트다!
네덜란드 사람들이 돈을 내고 쓰레기를 줍는 이유는?
여드름을 나게 하는 당신의 잘못된 생활 습관은?
`6톤` 진시황 동상, 강풍에 쓰러진 사건
남녀노소 피해갈 수 없는 관절염에 좋은 음식 5
25세에 집에서 떠난다는 것은
연령대별 권장되는 수면시간은?
예술 작품 같은 세계의 지하철역 5
버려진 빈집이 리모델링으로 다시 태어났다!
눈높은 남자들의 공통된 특징
명문대 타이틀 포기한 스타는 누구?
우리나라와 달라도 너무 다른 스페인의 문화충격 5
최근 홍콩에서 가장 핫하다는 사업
너무 절묘해서 놀라운 사진들
해외 부동산 투자에 성공한 스타 5
성공한 덕후가 된 스타 5
이국적인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하고 싶다면?
뱃살을 줄여주는 음식 BEST5
SNS 스타는 사진을 얼마나 찍을까?
미국을 덮친 이상한 기후변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 2특이한 우산 6종 리뷰!! 뭐 이런 우산이 다있어?ㅋㅋ
  • 3MLB가 관심 보일 만해… 놀란 KBO “김광현이 진화했다”
  • 4안재현 “부끄러운 짓 한적 없다"vs구혜선 "女문제 싸움, 섹시하지 않다며 이혼 요구"[종합]
  • 5조국 딸 논란 촛불로 번지나?…고려대·서울대 학생들 촛불집회 추진
  • 6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간 지원하겠다"
  • 7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 8인간의 온도는 어디까지 떨어질까?!? 리얼 냉동인간 프로젝트ㅋㅋㅋㅋ
  • 9이근호의 진심 “FIFA 월드베스트, 언젠가 한국 선수도 뽑히길…”
  • 10장성규, 절친들과 가족 동반 휴가 인증샷..“박수칠 때 떠났다”
  • 11"남자친구 아버지가 내게 마약 투여" 경찰 수사
  • 12신비로운 오드아이를 가진 쌍둥이 고양이
  • 13교촌에서 안 팔리는 메뉴 VS 잘 팔리는 메뉴! 승자는?!
  • 1420세기 사람들이 상상한 미래
  • 15특이한 우산 6종 리뷰!! 뭐 이런 우산이 다있어?ㅋㅋ
  • 16조국 측 "아들, 이중국적 상태…내년에 군입대 할 예정"
  • 17광화문 세종대왕상에 화염병 던진 50대 체포
  • 18마블 코믹스와 명화의 컬래버레이션
  • 19반지 상자를 열면 펼쳐지는 새로운 세상
  • 20'광대들: 풍문조작단', '분노의 질주' 꺾고 예매율 1위
  • 21"필연처럼 찾아온 연인→부부→아들"..이필모♥서수연, 1년 내내 축하 봇물
  • 22"강간해보고 싶다" 고객 성희롱 벌떡 떡볶이 점주, 처벌 가능할까
  • 23노가다 뛸만할까?? 일당은 얼만데?? (서울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