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말라리아의 날', 말라리아는 어떤 질병?…치료법과 증상은?

아주경제 / 정혜인 기자

2019-04-25 07:04:55

4월 25일 세계 말라리아의 날을 맞이해 말라리아의 정의와 발생원인, 증상, 치료 방법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말라리아는 국내에서 학질 또는 학이라고 알려진 질병이다. 대부분 열대지역에서 발생하며 세계 인구의 40%가량이 이 오염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다. 매년 1억5000만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아프리카 대륙 하나에서만 매년 5세 미만의 어린이 100만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말라리아는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 열성 전염병으로 플라스모디움(Plasmodium) 속에 속하는 3일열 원충(Plasmodium vivax), 난형열 원충(Plasmodium ovale), 4일열 원충(Plasmodium malariae), 열대열 원충(Plasmodium falciparum)의 네 가지 말라리아 원충이 각각 3일열 말라리아, 난형열 말라리아, 4일열 말라리아, 열대열 말라리아를 일으킨다.

감염된 모기에게 물린 후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의 잠복기는 약 14일이다. 하지만 3일열 말라리아의 경우 길게는 1년 정도(5개월~1년6개월)까지 간 속에 잠복하기도 한다. 발병 후 감염의 전형적인 증상이 순차적으로 나타난다. 1~2시간 동안 오한, 두통, 구역 등의 증세가 나타나는 오한기가 먼저 나타난다. 이후 피부가 따뜻하고 건조해지고 빈맥, 빈호흡 등을 보이는 발열기가 3~6시간 이상 지속된 후 땀을 흘리는 발한기로 이어진다. 발열 이외에도 환자는 빈혈, 두통, 혈소판 감소, 비장이 비정상적으로 커지는 등의 증세를 보인다

말라리아로 인한 후유증으로 비장이 비대해 파열되기도 한다. 또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기억상실, 경련, 정신분열증 같은 이상 행동 등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치료 방법은 원충의 종류, 여행한 지역에 따라 다르다. 말라리아 약제의 내성과 투약해야 하는 약제가 달라지기 때문. 이 때문에 말라리아 발병 시 내과를 방문해 전문 의사의 상담과 처방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열대열 말라리아에 맞지 않는 약을 잘못 쓸 경우 예방이 되지 않을 수 있고, 감염 시 치료 시기를 놓쳐 사망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전날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최근 김포와 고양 등 수도권 일대에서 말라리아를 옮기는 모기의 유충이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집단으로 발견돼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사진=세계보건기구(WHO) 홈페이지 캡처]



정혜인 기자 ajuchi@ajunews.com
     
스토리카드
요즘 대세는 '혼술', 혼술에 어울리는 안주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음식은?
절친에게만 말할 수 있는 내 비밀들
짝사랑 하는 사람이 꿈에 나왔을 때
그냥 우유 말고 아몬드 우유 고르는 사람 필독
다크서클 달고 사는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랄 소식
최근 밝혀진 가수 리한나의 새로운 능력
여자연예인들이 타는 차는 얼마일까?
길이길이 기억되는 연예인 하객 패션
소에게 정말 감정이 있을까?
치과 과잉진료 구분하는 방법
사람의 욕심 때문에 만들어진 고양이 품종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여행] 혼자 다니면 위험한 나라들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괜히 국민MC가 아닌 유재석 명언
한 문제로 끝내는 노안 테스트
의사들이 마트에서 과일 주스 안 사는 이유
해달이 귀여운 이유
밀려오는 겨울잠과 싸우는 방법
겨울이면 생각나는 애니메이션 <코코> 명대사
걸으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들에게 경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커피믹스로 커피 저으면 안 되는 진짜 이유
라면 봉지 안쪽이 은색인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네이처 선샤인 '햇살 미소'[엑's HD포토]
  • 2'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눈부시게 빛나는 청춘 변신..인생캐 탄생 할까
  • 3'99억의 여자' 조여정, 죽음의 위기 벗어나 99억 되찾았다
  • 4'한 놈만 팬다' 임한솔, 전두환 골프이어 강남 오찬까지 
  • 5[MT리포트]민식이법 '위헌 or 합헌'…헌재 유사사례 결정 보니
  • 6'공유의 집' 박하나, 요리부터 중고거래까지…그동안 몰랐던 엉뚱 매력
  • 7[사진]올리,'금발의 미녀'
  • 8'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韓 포스터 공개..흑백 압도하는 아우라
  • 9‘철파엠’ 권진영 “김석훈·유인영·박소담, 나와 친하면 난독 증세?”
  • 10아시아나 매각협상 기한 연장…"세부사안 조율 필요"
  • 11리미트리스 장문복 '화려한 투 톤 헤어'[엑's HD포토]
  • 12'씨름의 희열' 태백급VS금강급, 눈이 즐거운 흥미진진 대결
  • 13'99억의 여자' 조여정, 돈에 손댄 이지훈에 경고 "성공도 파멸도 내가 선택해"
  • 14UPA, 4대 항만공사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 15'국회 무기한 농성' 황교안…"4+1은 혐오스러운 결속·비열한 야합"
  • 16"일반고 일괄전환 방침에" … 서울 외고·자사고 경쟁률 하락
  • 17"술 한잔"..구혜선, 취중 셀카도 러블리[★SHOT!]
  • 18ETRI, '시각 AI' 핵심기술 공개
  • 19[人더컬처] 장혁의 마음 속에는 ‘청년’이 산다
  • 20美 법무부 감찰관 "FBI 러시아스캔들 조사 부당 증거 못 찾아"
  • 21'디감기' 디원스, 예능감 업그레이드…입담X센스 폭발
  • 22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 지원금 3년간 '3억원 기탁'
  • 23[종합] 11월 취업자 33만1000명↑…60대가 고용률 상승 주도
  • 24'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최근 이동욱 실물 봐…뱀파이어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