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3 日아베 운명 가를 참의원 선거

아주경제 / 문은주 기자

2019-07-18 13:07:21

양원제로 운영되는 일본 국회는 중의원(衆議院)과 참의원(参議院)으로 구성된다. 하원에 해당하는 중의원과 달리 참의원은 상원에 해당한다.  참의원 의원의 임기는 6년으로, 3년에 한 번씩 의석 절반을 갈아치운다. 중의원과 달리 임기 중 해산은 없다.  

참의원 선거는 통상 일본 집권당의 지지율에 대한 가늠자로 통한다. 오는 21일 치러지는 참의원 선거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향후 국정 장악의 동력을 결정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아베 총리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헌법 개정 작업에 속도를 내려면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아베 총리와 집권 자민당은 평화헌법 조항인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등 일본을 '전쟁가능국'으로 바꾸려는 개헌 드라이브를 가동하고 있다.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의 승리를 발판으로 개헌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개헌을 하려면 중의원과 참의원 의결 이후 국민투표를 거쳐야 한다.  현재 중의원은 집권 자유민주당이 285석을 차지하고 있어 다수당이다. 연합정권을 이루고 있는 공명당(29석)까지 합하면 314석이다. 개헌 가능 의석(313석)을 충분히 넘는다. 문제는 참의원 의석 수다.  

작년 의석 조정 작업이 진행되면서 참의원에서는 3석을 증원하기로 했다. 전체 245석 가운데 이번 선거에서는 124석의 주인을 찾는다. 여권에서는 선거 대상 의석의 절반인 62석 또는 전체 참의원 의석의 절반을 이번 선거의 승패 기준으로 보고 있다.

마이니치신문과 아사히신문 등 현지 언론들은 집권 연립여당이 과반 의석을 확보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일단 비선거 대상 의석 중 70석을 이미 확보하고 있는 만큼 선거 대상 의석도 수월하게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치권 예상대로 전체 의석의 절반 이상을 확보한다면 아베 내각은 정권 운영의 구심점을 유지할 수 있다.

요미우리신문도 최근 여론조사를 통해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여당 자민당이 55~62석, 연립여당인 공명당이 12~15석을 확보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선거·비선거 대상을 모두 합친 기준으로도 여권의 과반 확보에 유리하다는 것이다.  

다만 국가 연금과는 별개로 개인이 노후 자금으로 2000만엔(약 2억1800만원)의 저축액을 갖고 있어야 한다는 이른바 '연금 스캔들'과 무역 정책이 막판 선거전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에 소재 3개 품목(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와 에칭가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소재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하기로 한 뒤 한국과 갈등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집권 자민당은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를 유권자들에게 적극 알려야 한다고 보고 있지만 실제 선거전에서는 수출 규제보다 연금 스캔들이 화두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개헌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도 높지 않다. 현지 언론의 여론조사에서 '개헌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대한 응답률이 29%에 그쳐 반대론(32%)을 밑돌기도 했다. 현 내각을 유지한다고 해도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그래픽=김효곤 기자 hyogoncap@]



 
문은주 기자 joo0714@ajunews.com
     
스토리카드
디즈니 공주들이 살아있다면 아마 이런 모습?!
나만 늘 순대국? 직장인들이 즐겨 먹는 점심 메뉴 BEST5
연예계 대표 "친한 오빠동생" 사이는?
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 고양이의 일상
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사랑과 관련된 예쁜 우리말 단어 BEST7
밥 잘 얻어먹는 예쁜 동생 정해인의 사소한 Q&A
공중에서 느끼는 세계
이젠 써도 되는 표준어가 된 단어 모음
아들을 위해 아빠가 만들어준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그림
그 사람도 녹아버리고 마는 지구
[대공감주의] 시험기간 동안 우리의 모습
배낭여행 최고의 파트너는 누구?
파스타와 스파게티, 도대체 차이점이 뭘까?
4년이 지난 그 곳 그리고 우리의 약속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이런 직업이 실제로 있다고?!
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라떼아트? 이제는 비어아트다!
네덜란드 사람들이 돈을 내고 쓰레기를 줍는 이유는?
여드름을 나게 하는 당신의 잘못된 생활 습관은?
`6톤` 진시황 동상, 강풍에 쓰러진 사건
남녀노소 피해갈 수 없는 관절염에 좋은 음식 5
25세에 집에서 떠난다는 것은
연령대별 권장되는 수면시간은?
예술 작품 같은 세계의 지하철역 5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스마트폰 금지하는 날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
  • 2기막힌 딕션으로 악담 주고 받는 스카이캐슬 강예서vs김혜나
  • 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X김고은, 오늘(23일) '비긴어게인3' 출연..버스킹 '기대UP'
  • 4‘아마존 화재’ 호날두, “지구를 구하자!”
  • 5법원 "K스포츠재단 증여세 30여억원 취소돼야"
  • 6조국 "웅동학원, 공익재단 이전…사모펀드, 공익법인 기부"(상보)
  • 7남자들이 연애가 하고 싶어지는 순간
  • 8비닐장갑 끼고 치킨 먹으면 손에 왜 기름이 묻을까?
  • 9'라이온즈파크 23승 5패' 두산, 왜 압도적일까
  • 10크러쉬, 28일 싸이 소속사 이적 후 첫 싱글 '나빠' 발표.."새로운 시도"
  • 11'가습기살균제 증거인멸' 애경 전 대표, 오늘 1심 선고
  • 12'숙명여고 정답유출' 쌍둥이 자매, 오늘 첫 재판
  • 13때밀이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
  • 14일기쓰는 유형ㅋㅋㅋ
  • 15"류현진, ML에서 가장 예측 불가능한 투수" 美 매체 분석
  • 16'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눈물의 입맞춤 엔딩 설렘 절정
  • 17"조국 호의로 딸 논문 1저자로 얹어줘" 단국대 교수, 논문 파문 사과
  • 18"이 정신나간"…지소미아 종료에 발끈한 배현진
  • 19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 20특이한 우산 6종 리뷰!! 뭐 이런 우산이 다있어?ㅋㅋ
  • 21MLB가 관심 보일 만해… 놀란 KBO “김광현이 진화했다”
  • 22안재현 “부끄러운 짓 한적 없다"vs구혜선 "女문제 싸움, 섹시하지 않다며 이혼 요구"[종합]
  • 23조국 딸 논란 촛불로 번지나?…고려대·서울대 학생들 촛불집회 추진
  • 24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간 지원하겠다"
  • 25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