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北마케도니아와 공식 수교…191번째 수교국

아주경제 / 박경은 기자

2019-07-19 08:07:39


한국과 북마케도니아가 지난 18일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이로써 이제 한국의 미수교국은 쿠바와 시리아, 코소보 등 3개국만 남게 됐다.

외교부는 이날 "우리나라와 북마케도니아공화국은 오늘 '대한민국과 북마케도니아공화국간의 외교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함으로써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했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에는 우리측에서 조태열 주유엔대사, 북마케도니아 측에선 산야 조그라프스카 크르스테스카 주유엔 대사대리가 대표해 서명했다.

앞서 양국은 유엔 주재 대표부를 통해 수교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다.

북마케도니아는 한국의 191번째 수교국이다. 이번 북마케도니아와의 수교는 '마케도니아' 국명을 둘러싼 그리스와의 분쟁이 해결되며 이뤄졌다.

북마케도니아는 발칸반도에 위치한 인구 200만여 명의 내륙국가다. 1991년 구유고연방으로부터 독립하면서 '마케도니아'라는 국명 사용을 놓고 그리스와 분쟁을 겪은 바 있다.

그리스는 마케도니아라는 명칭이 알렉산더 대왕의 고대 마케도니아 왕국 중심지였던 그리스 북부 마케도니아에서 나왔다고 주장하며, '마케도니아'라는 명칭을 사용할 경우 자신들의 역사와 유산을 도용하는 것이라고 피력해 왔다.

대신 마케도니아를 '구(舊) 유고슬라비아 마케도니아공화국(FYROM)'의 약자를 따 'FYROM'으로 칭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한국도 '마케도니아'와의 수교에 난항을 겪었다. 그리스가 한국전 참전국이자 조선·해운 분야 주요 협력국인 관계로 이를 고려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마케도니아'가 지난해 6월 국명을 '북마케도니아공화국'으로 하기로 그리스와 합의하고 지난 2월 국명을 정식으로 변경하며 한국과의 수교 추진 여건이 조성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마케도니아와 외교관계 수립으로 정부와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이 활성화되고 발칸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협력 수요도 늘어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사진=외교부]



박경은 기자 kyungeun0411@ajunews.com
     
스토리카드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화장품, 언제까지 써야 할까?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새 손톱이 생겼어요!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건축가가 누구니?
덕밍아웃한 스타 덕후들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눈앞에 벌레가 떠다녀요!
설 연휴 여행객들의 선택은?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설날에는 왜 떡국을 먹을까?
4대째 똑같은 패션?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박인비 와신상담 "준우승 아쉬움 씻으러~"
  • 2태안군, 바나나·파파야 등 열대과일 재배 화제
  • 3北, 김정관 신임 인민무력상 임명 공식 확인
  • 4하정우X김남길, 흑백 뚫은 섹시美..남다른 아우라
  • 5이제훈X안재홍X최우식X박정민 '사냥의 시간' 베를린영화제 초청
  • 6연말연초 극장·방송가 접수한 금융스캔들 '론스타'[이슈+]
  • 7김정은 집권 후 네번째 공동논설 "백두산정신으로 제재 정면돌파"
  • 8황희석 "검찰 '상갓집 항명' 단순 해프닝 아냐…기획됐다는 느낌"
  • 9아이콘, 2월 6일 컴백..."앞으로 나아가겠다"
  • 10뷔X최우식, 서로 놀라는 존재…"그 분인 게 안 믿겨" [TD#]
  • 11'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12"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13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14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15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16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17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18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19'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20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21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22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23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