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동학원서 벌어진 조국 일가 수상한 소송 의혹 확산

아주경제 / 홍성환 기자

2019-08-19 08:08:02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이 운영하고 있는 사학법인 웅동학원이 편법소송 논란에 휩싸였다. 조 후보자의 동생과 그의 아내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수십억원대 부채 상환 소송을 냈는데, 웅동학원이 변론 자체를 포기했기 때문이다.

경남 창원 웅동 출신인 조 후보자 아버지는 1985년 웅동학원을 인수하며 이사장을 맡았다. 당시 웅동학원 재정 상황이 악화되자 지역 주민들이 인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아버지는 당시 건설사를 운영하는 지역 유지였다.

웅동학원은 1996년 면소재지 중심에 있던 웅동중학교를 인근 산 중턱으로 이전하기로 하고 조 후보자 아버지가 운영하던 건설사 고려종합건설과 조 후보자 동생이 운영하는 고려시티개발에 공사를 맡겼다. 공사비는 총 16억3700만원 규모였다.

두 회사는 기술보증기금 보증을 받아 공사비 명목으로 은행에서 약 10억원을 대출받았다. 하지만 두 회사는 웅동학원에서 공사비를 받지 못했고, 1997년 고려종합건설이 부도나면서 기보가 이 대출금을 대신 갚았다.  기보는 고려종합건설과 조 후보자의 부모, 남동생 등 연대보증인 7명에 대해 구상금 청구 소송을 내 2002년과 2011년 승소했다.

그런데 2006년 조 후보자 동생이 대표로 있는 코바씨앤디와 조 후보자 동생의 아내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52억원(코바씨앤디 42억원, 조씨 10억원)의 공사비 청구 소송을 냈다. 코바씨앤디는 조 후보자 동생이 2005년 12월 고려시티개발을 청산한 뒤 새로 만든 회사다.

이 소송에서 웅동학원은 어떤 의견도 내지 않은 채 변론을 포기했다. 결국 2007년 법원은 코바씨앤디와 조 후보자 동생 아내 측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여 승소 판결했다.

10년 뒤인 2017년 똑같은 소송이 또 벌어졌다.  조 후보자 동생의 아내가 전 시어머니가 재단 이사장인 웅동학원을 상대로 다시 공사대금 소송을 낸 것이다. 이때도 웅동학원은 변론을 포기해 조씨는 무변론 승소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측은 조 후보자 동생 부부가 부친 빚을 피하기 위해 ‘위장 이혼’을 한 뒤, 웅동학원에서 재산을 빼내기 위해 조 후보자 일가가 ‘위장 소송’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다.

동생 부부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소송을 낸 2006년 조 후보자는 웅동학원 이사였고, 2017년 조씨가 두번째 소송을 낼 때에는 조 후보자의 아내가 이사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연합뉴스]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스토리카드
마치 레깅스와 한몸인 듯한 명품 각선미 가진 스타들
당신 앞에 드래곤이 나타났다
손발 차가운 사람들이 꼭 먹어야 하는 음식
자주 묻히는 얼룩 없애는 꿀팁
혼자 여행갈 때 알아두면 좋은 것
아이들 앞에서 이 행동은 금물이에요!
너무 아름다워 놀라운 버섯으로 만든 자연주의 예술
할리우드 영화 속 옥에 티
당신이 상상한 그 이상! 숟가락 예술!
외계인의 비밀스러운 바캉스
육아에 필요한 다섯가지
SNS 화제의 패션키즈
집순이집돌이 솔로들이 외출이 하고 싶을 때
디즈니 공주들이 현실에서 일한다면?
세계 속 구글 사옥의 모습은?
유쾌한 커플은 커플사진도 남다르다! 따라하고 싶은 커플사진
매니아층이 두텁지만 가격이 엄청 비싼 그것은?
스코틀랜드 작은 집의 정체는?
다크서클에 도움이 되는 특급 비법 3가지
개 산책시킬 때 조심해야 하는 꽃이 있다?!
의사들이 절대 먹지 않는 식중독 유발 음식
집마다 제각각이라는 물 마시는 유형.jpg
왕세자 역할의 스타들
'왓 더 헬' 효과의 충격적 결과
시선강탈! 유쾌한 아이디어로 만든 미니어쳐 세상
나만 몰랐던 일상용품의 잘못된 사용법
쇼핑하면서 서핑도 한다? 그게 가능해?
이 가족이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해진 이유
내성적인 사람이야말로 리더에 적합하다?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되는 이유
인기콘텐츠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금손 엄마가 아이들에게 선사하는 마법같은 추억
  • 22골 손흥민! 경기 후 팬들에게 기립박수 받는 클라스!!!
  • 3유재환 고열로 병원행, 이유는? "32kg 감량 후…"
  • 4호날두 "성폭행 루머로 인해 힘들었다"
  • 5서울 65세 이상 인구 14.4%…사상 첫 고령사회 진입
  • 6손을 물어버린 메기!는 베어가 회쳐버렸으니 안심하라구~
  • 7디즈니 실사영화가 잃어버린 가장 중요한 것
  • 8안재현, '신서유기7' 안한다…"출연 부담 커"
  • 9이홍기, '마수리' 아역배우→FT아일랜드 보컬→30일 '최전방' 백두산부대 입소
  • 10또 고령 운전자 사고…막을 방법 없나
  • 11"서로 원해서" 16살 제자와 성관계 교사, 아동복지법 적용
  • 12나무늘보의 문제점
  • 13최근 배달음식을 받은사람들이 소스라치게 놀라는 이유???
  • 14로다주, 토니 스타크 役 한번 더? '블랙 위도우' 출연설 제기
  • 15'70억 가치' 황금변기 도난되자 英 '발칵'
  • 16'홍대 거리서 쇼핑백 몰카' 불법촬영 30대 입건
  • 17윤미향 정의연 대표 "수요집회 27년, 일본이 1400번 졌다"
  • 18동물 발굽 모양의 신발을 만드는 코스플레이어
  • 19왜 꿈을 꿀 때 꿈인 걸 알아차리지 못할까?
  • 20강다니엘, 유튜브 채널 '컬러풀 다니엘' 시작…평범&특별 일상 공개
  • 21배우 왕지혜,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29일 결혼
  • 22"네가 신고했지" 앙심품고 팔 깨문 에이즈 환자 징역형
  • 23수강료 따로 떡값 따로? 스포츠센터 '명절 스트레스'
  • 24동물 발굽 모양의 신발을 만드는 코스플레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