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앵커, '정경심 교수 SNS 여론전' 발언 논란…"왜곡된 비판 사례"

아주경제

손석희 JTBC 사장이 '뉴스룸' 방송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으로 의혹 해명에 나서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멘트를 한데 대해 비판이 나온다.

손석희 사장은 지난 9일 뉴스룸 방송에서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소식을 보도한 기자는 "정치권에선 정 교수의 사회연결망서비스(SNS)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손 사장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일각에서는 편파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최경영 KBS 기자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게 전형적인 통념을 바탕으로 한 왜곡된 비판 사례"라고 지적했다.

최 기자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이라는 이 문장 자체가 편견이다. 일단 단어 선택이 부정적이다"라며 "여론전에 뛰어들었다는 것과 대한항공에서 조현아·조현민 같은 재벌 자녀들이 사고 쳤을 때 대한항공사 측의 입장을 말하면서 대한항공은 이렇게 해명했다는 해명이라는 단어와는 엄청난 어감 차이가 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해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인데, 그럼 국가로부터 기소당한 개인의 반론권은 어디에다가 실으라는 말인가? 검찰의 일방적인 주방을 마치 팩트인양 받아쓰고 있지 않냐? 그게 만약 법원에서 일부라도 깨진다면 그만큼 해명 보도를 해줄 것도 아니지 않냐"라고 반문했다.

앞서 정 교수는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일인 지난 6일 밤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정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경심의 해명'이라는 제목으로 총 3편의 글을 게재했다.
 

[연합뉴스]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김형준 성폭행 고소女 법정구속.."민사 소송 건다"
  • 2"드라이브스루 집회 일부 제한 가능, 법으로 처벌하면 기본권 침해될 수도"
  • 3주호영 "檢, 北 피격사건·추석 틈타 秋 사건 털어버리려 해"
  • 4코로나19 재확산에 꺾인 전산업생산…3개월 만에 다시 감소
  • 5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49일 만에 50명↓
  • 6귀성길, 30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길, 내달 3일 오후 몰릴 듯
  • 7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탁재훈 "사실 아냐", 이종원 "20만원 정도"
  • 8유인석 '버닝썬' 혐의 선고 사실상 연기
  • 9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 10서울시, 시설 퇴소한 아동·청소년에 임대주택 공급한다
  • 11美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6세 소년 감염으로 입원
  • 12이낙연 "北 민간인 사살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설치"
  • 13우아!(woo!ah!) 측 "민서 학폭 논란=악성 루머…법적 대응 진행"
  • 14안철수 “北 싸고 도는 모두가 최순실…세월호 참사 그대로 재현”
  • 15정세균 "해빙무드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 16AOA 지민, 탈퇴 後 SNS 비공개 전환…논란 3개월만
  • 17"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18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19'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20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21'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