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칼럼] 역사와 기억을 담는 도시재생

아주경제 / 이경태 기자

올해 초쯤 열린 페터 춤토르라는 건축가의 대담회가 기억난다. 홈페이지 서버가 마비될 정도로 그에 대한 국내 건축계의 관심은 뜨거웠다. 한 시간의 짧은 시간만으로 그는 건축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작가의 이름에 걸맞게 커다란 울림을 우리 사회에 남겨줬다.

장소성에 대한 그의 해석은 올해 들어 급부상한 도시 재생에 하나의 지침을 건넸다. 모든 장소는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역사를 만들고 살았던 사람들이 바뀌더라도 일상에 남겨 있는 기억 또는 경험으로 또다시 그 역사를 느끼게 한다는 것과 이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건축물을 만들거나 보존하는 게 재생이라는 것이다. 누구의 해석보다도 명쾌했다.

요즘 들어 전 국토는 지방화 시대를 맞이했다. 그 지방화 속에서 급속한 발전은 도시의 이미지를 중요한 요소로 부각시킨다. 사실 지방화가 바로 세계화라는 얘기도 있다. 그런 의미에서 특정 지역의 도시 이미지를 만들어낸다는 것은 그 지역의 생존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국가 경쟁력이 되기도 한다.

도시의 구성이라고 한다면, 사람·건물·자연 등 다양한 요소로 구분할 수 있다. 또 그 도시에 사는 지역민을 통해 도시의 이미지를 구축한다고 봐야 한다.

대전의 경우, 근·현대기에 설치된 철도와 고속도로로 국토의 교통 중심도시라는 명맥을 이어왔다.

근대건축물과 원도심이 형성돼 있으며, 대덕연구단지의 조성을 통해 연구 인력이 대거 유입한 상황이다. 이후 둔산동 시대를 통해 도시 핵이 분리되면서 상권과 주거가 이분화됐고 도시가 그만큼 성장했다.

성장의 모습을 보면, 지역민의 자립적 성장보다는 외부인의 유입을 통한 성장이 대부분이다. 지역민의 특성상 지역감정이 강하지 않아 정착하기는 좋은 도시이긴 해도 다 함께 지역성을 만들기에는 미흡한 게 한둘이 아니다.

사회지표 사회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살기 좋은 도시’의 이미지가 타 도시에 비해 높게 평가돼 있기는 하다. 대전의 도시 이미지는 ‘안정적이고 편리하며 깨끗한’ 도시로 알려져 있다.

현재 이미지는 ‘과학의 도시’가 교통의 도시나 행정의 도시보다 압도적이다. 대전의 미래 이미지 역시 ‘과학의 도시상’을 추구한다. 도시의 발전과 비슷한 맥락의 지표가 보여주듯이 이미 지역에서의 삶을 통해 장소의 역사를 함께 인지하고 있고 기억하고 있다고 본다.

다만, 이 하나의 도시 역시 너무 많은 것으로 채워져 있고 너무 다양한 것을 담으려고 하는 것도 문제다. 그 도시에 어울리는 것인지, 불필요한 것인지를 살펴보지도 않고 무작정 채우려고 하는 경향도 있다.

쇠퇴한 도심의 건축물은 쓸모를 따지지도 않고 허물어진다. 수십년의 기억은 어느새 우리 곁을 떠나 완전히 사라진다. 아무런 문제의식도 없다. 복제해 놓은 듯 비슷비슷한 건축물이 거리에 즐비하다.

이렇다 보니 도시 재생에 대한 접근법부터 달라져야 한다. 도시 재생은 지역 공동체와 함께 도시의 브랜드를 만들고 지역성을 회복하는 것을 기반으로 하는 원칙이 지켜져야만 성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 세대를 살아왔던 건축과 공간을 탐구하는 동시에 건축과 도시가 주는 의미와 필요성을 공감하는 시간을 갖고 시민과 공유해야 한다. 스타 건축가를 섭외하기보다는 지역민과 함께 지역성에 대해 고민하고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 도시의 이미지를 구축하는 가장 현명한 일이라고 본다.
 

김용각 대전시건축사회장/김용각 건축사사무소 대표[사진=본인 제공]



이경태 기자 biggerthanseoul@ajunews.com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재난지원금이 '재난'…대형마트 상인들 "손님 더 줄어"
  • 2임영웅,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무대 단일 조회수 1900만 돌파…2천만 눈앞
  • 3김영희, 유기견 사건에 분노 "더워지는 날 잔인해…꼭 찾아낼 것"
  • 4기성용에 '눈찢' 제스처…에드윈 카르도나 SNS서는 '조지 플로이드 사건' 캠페인 동참
  • 5투모로우바이투게더 '꿈의 장: ETERNITY', 美 빌보드 '월드 앨범' 2주 연속 톱 10
  • 6'구하라법', 21대 국회서 재추진된다
  • 7'신분증이 스마트폰 속으로'…모바일 공무원증 사업 '시동'
  • 8토트넘, 부상자 복귀로 반전 꾀한다..."손흥민 컴백, 무리뉴 들떠있을 것"
  • 9'딸랑 4건' 시장 갑질 근절한다던 국토부 물류신고센터 1년 실적
  • 10에릭남→티파니 등 '인종차별 반대' 시위 지지…"Blackouttuesday"
  • 11"저쪽 가면 앉을 수 있네"…지하철 혼잡도 확인하는 방법
  • 12'사라진 시간' 조진웅, 궁금증 자극하는 흑백 버전 해외 포스터
  • 13'1일 1깡' 신드롬 비, 리바이스 모델 발탁..화려한 행보
  • 14여름 최고 기대작 '반도', 7월 개봉 확정→공식 시놉시스 최초 공개
  • 15'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암살자 황정민vs추격자 이정재, 캐릭터포스터 '강렬'
  • 16서울외곽순환선 명칭, 9월부터 수도권제1순환선으로 변경
  • 17통합당, 코로나19 등록금 환불법 추진…당론 1호법안
  • 18검찰, 사흘만에 이재용 부회장 재소환…불법 합병 의혹 정조준
  • 19경찰에 목 눌려 숨진 흑인, 일파만파…트럼프 "매우 분노"
  • 20빈첸 "악플 대응하다 故종현·설리 언급..정말 죄송"
  • 21김동완 호소에도 사생팬 또 자택 방문..소속사 "선처없다"
  • 22'기생충', 대종상 11개 부문 노미..마지막 수상 레이스
  • 23BJ 철구 "수치심 못 느꼈으면 성희롱 아냐"…에디린 반응은?
  • 24코로나19 소상공인 매출액 회복세…"긴급재난지원금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