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아들 ‘제1저자 등재 논란’에 의료계도 갑론을박

아주경제 / 황재희 기자

2019-09-18 15:09:52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 김모씨의 고교 시절 제1저자 등재 포스터 연구를 놓고 의료계의 갑론을박이 심화되고 있다. 정치색에 따라 양분된 의사들의 목소리는 극과 극이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씨가 윤형진 서울대의대 교수의 연구실 인턴 당시 수행한 포스터 연구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쟁점은 다양하다. 포스터를 일반 논문과 똑같이 볼 수 없다는 주장, 포스터 역시 정식 논문과 같이 봐야 한다는 의견, 제1저자 이름을 올리고도 IRB(임상시험심사위원회) 승인을 받지 않은 점 등이다.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고교생 신분으로 단국대의대 교수가 집필한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을 두고,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등은 인정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이를 승인했던 대한병리학회는 결국 논문을 취소했다.

그러나 이번에 도마에 오른 나 원내대표 아들 김씨의 포스터 발표를 두고 의협은 사뭇 다른 입장이다.

의협 관계자는 “포스터의 경우 정식 논문은 아니며 연구에 대한 중간과정”이라면서 “포스터 결과가 논문으로 이어지지 않고 중간에 버려지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터 역시 학문적 성과지만, 의학 논문은 치료 가이드라인의 바탕이 되는 만큼 매우 엄격히 심의한다”며 “포스터와 논문은 장르 자체가 다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의협은 정치색은 전혀 반영되지 않은 입장임을 분명히 했다. 현재 최대집 의협 회장은 극우 성향의 인물로,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 석방요구 등을 해왔다.

의협 관계자는 “이번 사안을 두고 의협이 정치적이라 비판받지만, 엄연히 의학‧학술적 접근”이라며 “나 원내대표 아들이 조국 장관 딸과 같은 상황이라면 똑같이 대응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의료계 일각에선 의협과 정반대 입장도 만만찮다. 익명을 요구한 의사 A씨는 “해당 학술대회는 포스터로 분류되더라도 다른 연구물과 마찬가지로 논문 번호가 있다”며 “성격이 다르다지만, 고교생의 제1저자 등재가 타당한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제1저자 선정에는 전체 연구를 이해하고 결과를 도출할 의학적 지식이 필요한데, 나 원내대표 아들이 적합했냐는 지적이다. 그는 “나 원내대표가 동창인 윤 교수에게 연구를 부탁한 사실이 드러난 만큼 제1저자 등재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현재 페이스북 등 의료계 관련 SNS에도 공방전이 치열하다. 의료계 내 정치색에 따른 편 가르기가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서울대병원은 윤형진 교수가 ‘IRB 미준수 제출 보고서’를 제출하면, 이에 따른 심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에 따르면, 인체 대상의 모든 실험‧연구의 경우 IRB의 승인이 있어야 하는데, 해당 포스터 연구는 IRB 승인을 받지 않았다. 이에 따라 해당 과학경진대회 주최 측 역시 나 원내대표 아들의 포스터 입상을 취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의학회 학술위원회 관계자는 “원칙적으로 인체 대상 실험‧연구는 IRB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를 면제받으려면 위원회의 승인이 있어야 한다”며 “윤 교수가 이를 자율적으로 건너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재희 기자 jhhwang@ajunews.com
     
스토리카드
그녀는 눈에 꽃을 기른다
"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패션아이템 중 건강을 해치는 것은?
절대 만나선 안되는 남자 유형
남자들이 이해할 수 없는 여자들의 모임 특징
평밤한 차에서 초고급 외제차로 변신하는 방법
안주빨 세우기 좋은 서울 술집 BEST5
의외로 간단한 장건강을 위한 습관들
진짜 숙면하게 만들어주는 핵이득 꿀팁!
요즘은 이렇게 건배해야 인싸!
놀라울 정도로 정교한 소인국 세상 by 건축가
연예인집 같은 럭셔리한 인테리어 하는 법
예쁜 접시를 보면 사야하는 이유
OOO이 손톱 건강에 그렇게 안 좋다고?
어벤져스 출연자들 의외의 나이 순서
서울대 출신 '노는 엄마' DJ캔디의 자기소개법
연도별 인기 최고였던 길거리 음식 모음
이 사진들 속에 숨겨진 놀라운 사실
우리가 아는 것과 전혀 다른 수영장의 표정
제때 알아차리지 못하면 곤란한 몸이 보내는 신호
나에게 맞는 향을 찾는 것이 중요한 이유
소고기를 버터에 구우면 안 되는 이유
다이어트할 때 두부 먹어야 하는 이유
굉장히 의외? 화가 일하는 연예인들
자면서 살 뺄 수 있는 꿀팁
알아두면 은근 유용한 잔소리의 기술
연애 초보자들이 키스할 때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진짜 희귀템 세계 신기한 사진 모음
프로야근러들이 뚱뚱한 이유
폭음을 부르는 안 좋은 습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보고도 믿기 어려운 사진 모음
  • 2수능금지곡 2019 TOP20 무대 모음
  • 3'82년생 김지영', 개봉 2일 전부터 전체 예매율 1위.."치유 선사한다" 호평
  • 4벨기에 매체 "이승우, 훈련 중 라커룸으로 쫓겨나"…불성실한 태도 지적
  • 5호사카 유지 "유니클로 광고, 내린다고 끝? 사과 해야"
  • 6박지성이 내 축구 실력을 평가해준다면?? 중간에 답답해서 직접 뛰어버림ㅋㅋㅋㅋㅋ
  • 7콜라 멘토스 거품이 최고로 폭발하는 온도는?!
  • 8권상우 "나이 들면서 '몸짱' 중심에서 멀어지는 느낌 들어"
  • 9"힘든 일로 살 빠져" 양준혁, '뭉쳐야찬다' 性스캔들 심경 언급
  • 10유니클로 광고 논란에…"영원히 못잊어" 패러디 영상 등장
  • 11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고전 명화
  • 122골 손흥민! 경기 후 팬들에게 기립박수 받는 클라스!!!
  • 13황바울♥간미연, 웨딩화보 공개…꿀 떨어지는 눈빛
  • 14크리스탈, 설리 빈소 3일내내 지켰다…악플은 이제 그만
  • 15'버닝썬 사태' 최초제보자, 종합감사 참고인 채택
  • 16日맥주 수입량 99.9%감소, 수입액 '79억→700만원'
  • 17얘들아. 아이스크림 200원이던 시절이 있었단다^^.. 잘 몰라도 괜히 같이 추억돋는 응팔 광고 모음집!
  • 18다른 나라 군인들은 이런걸 먹는다고??! 전세계 전투식량특집!
  • 19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 폭로 후 근황 "걱정하지 마세요"
  • 20"다 차였다" 헤이즈, 씁쓸한 연애史
  • 21일본 불매운동 계속될까…유니클로, 후리스·JW앤더슨으로 공격 마케팅
  • 22한 거리예술가의 중세풍 그림의 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