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내 주한미군 철수 논의 없다"

아주경제

미국 국무부 내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밝혔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사진=EPA·연합뉴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민주당 소속 크리스 쿤스 의원이 주한미군 철수를 고려 중이냐는 취지의 물음에 "국무부에서 그런 논의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쿤스 의원이 "그런 조치는 미국 의회와 협의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하자 스틸웰 차관보는 "물론 이런 사안들은 협력이 필요하며 우리는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교착 상태에 있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주한미군 감축 카드가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위비 지출 증액을 압박하며 주독미군을 감축한 것이 한국에도 적용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서다.

그러나 이날 주한미군 철수는 논의하고 있지 않다는 스틸웰 차관보의 답변은 백악관이나 국방부 등 트럼프 행정부 전체가 아니라 국무부에 한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국무부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만큼 일단 주무 부처 차원에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조아라 기자 abc@ajunews.com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