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당국 체포한 ‘자유조선’ 회원, 해병대 출신 한국계 미국인

아주경제

2019-04-20 15:04:05

지난 2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을 습격한 ‘자유조선’ 소속 회원 중 한명을 미국 정부가 체포했다. 한국계 미국인으로 알려진 회원이 체포되자 자유조선은 홈페이지에 성명을 내고 반발에 나섰다.

자유조선은 2월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하고, 김일성·김정일 영상을 훼손하는 등 반북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반(反) 북한단체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당국이 전날 자유조선의 멤버인 크리스토퍼 안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그가 이날 로스엔젤레스 연방 지방법원에 출석해 기소 인정 여부 절차를 밟았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 당국은 크리스토퍼 안 체포와는 별도로 자유조선의 리더이자 북한대사관 습격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의 아파트를 급습했지만, 당시 홍 창이 집에 없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체포된 크리스토퍼 안이 북한대사관 습격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 자세한 설명 없이 그가 미국 해병대 출신이자 한국계 미국인이라고 했다.

스페인 대사관 습격사건 후 에이드리언 홍 창의 이름은 언론에 자주 등장했지만 그는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인물이라 궁금증이 증폭됐다.
 

지난 2월28일 스페인 마드리드 주재 북한대사관 입구에 스페인 경찰차가 정차해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WP)는 에이드리언 홍 창의 변호인을 인용해 ”크리스토퍼 안은 지난 2017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된 뒤 김정남의 아들인 김한솔을 마카오에서 피신시키는 과정과도 관련돼 있다”고 전했다.

크리스토퍼 안의 체포 소식이 알려지자 자유조선은 즉각 홈페이지에 성명을 내고 반발했다. 자유조선은 법률대리인 리 월로스키 변호사 성명을 통해 “미국 버발한 미국인들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한 것에 경악하고 있다”며 “우리는 표적이 되고 있는 미국인의 안전과 보안에 대해 미국 정부로부터 그 어떤 보장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조선은 “가장 최근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 시민은 북한의 고문으로 불구가 돼 귀국했고 생명을 잃었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2017년 북한에 억류됐다 식물인간 상태로 귀환해 목숨을 잃은 오토 웜비어 사례를 뜻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닷새 앞둔 2월 2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북한대사관에서는 괴한이 침입해 컴퓨터와 이동식 저장장치(USB) 등을 빼앗아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멕시코 국적의 미국 거주자 에이드리언 홍 창 등은 사건 후 미국으로 건너간 것으로 알려졌으며, 스페인 당국은 이들에 대한 범죄인 인도를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곽예지 기자 yejik@ajunews.com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日, 방위백서 통해 또 '독도' 도발…외교부, 주한 日총괄공사 초치
  • 2'1박2일' 제작진 "라비 천안함 모자 모자이크, 브랜드 로고인 줄"
  • 3‘검언유착’인가 ‘권언유착’인가…수사심의위에서 1차 판가름
  • 4'당진 자매 살인사건' 술김에 범행?…범인 모습 담긴 블랙박스 보니
  • 5대법원 판결 앞둔 이재명…시도지사 지지도 '첫 1위'
  • 6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7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8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9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10'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11"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12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13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14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15'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16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17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
  • 18프랑스 언론, “이적선언 이강인, 프랑스 팀에게도 기회”
  • 19누가 이짓을 … 머리 잘린 새끼 고양이 사체 발견‥경찰 추적중
  • 20민주당 지지율 40% 붕괴…등돌리는 중도층·20대
  • 21"길거리 노래 그만해주세요" 다닥다닥 붙어서 버스킹…코로나 확산 우려
  • 22전북대, 등록금 1인당 10% 환불…2학기 고지서 반영
  • 23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