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게이트 눈물' 박보희 전 세계일보 사장 별세

아주경제 / 김도형 기자

2019-01-12 21:01:46

박보희 전 세계일보 사장 별세[사진=연합뉴스]



박보희 전 세계일보 사장이 12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

1930년 충남 아산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0년 육사 2기 생도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이후 주미 한국대사관 무관 보좌관과 선화학원 이사장, 미국 뉴욕시티트리뷴 발행인, 워싱턴타임스 회장 등을 지냈다.

1991년 11월 세계일보 사장에 취임해 약 3년간 회사를 이끌었으며, 1994년 7월 김일성 북한 주석이 사망하자 북한을 방문해 직접 조문하기도 했다.

육사 출신으로 영어 실력이 뛰어난 고인은 1970년대 통일교가 미국에서 교세를 넓히던 시기 문선명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총재의 연설을 영어로 통역하며 오른팔 역할을 해냈다.

박 전 사장은 딸 박훈숙(현 유니버설발레단 단장)이 문 총재 차남과 정혼 관계였을 정도로 문 총재와의 인연이 깊다. 문 총재 차남이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자 박훈숙은 영혼결혼식을 올린 뒤 성씨를 바꿔 문훈숙이 됐다.

박 전 사장은 1976년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가 대서특필해 불거진 '코리아 게이트'('박동선 사건')에 연루, 2년 뒤 미 하원에 출석해 눈물을 흘리며 증언한 일로 유명하다.

코리아 게이트는 중앙정보부가 재미 사업가 박동선을 통해 미 정치인들에게 로비 활동을 펼쳤다가 거센 역풍을 맞아 1970년대 한미관계를 최악으로 몰아넣은 사건이다.

박 전 사장은 코리아 게이트를 조사하는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산하 국제기구소위원회('프레이저 위원회')에 증인으로 소환됐으나 외려 도널드 프레이저 위원장에게 공격을 퍼붓고 애국심을 자극하는 공개 증언으로 위기를 빠져나왔다. 그의 증언은 저서 '나는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 발간되기도 했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 단장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5일이다.
김도형 기자 semiquer@ajunews.com
     
스토리카드
신혼부부들을 위한 집 장만 꿀팁
과학적으로 입증된 더 행복해지는 방법
고장난 놀이터 신고하고 봉사시간 받을 수 있는 방법
절대 좌절하지 않는 그녀. 희망을 꿈꾸다
원래 이름을 잃어버린 물건들
모태 마름의 5가지 사소한 습관
의외로 당신의 건강을 해치는 물건 5
탈영 10시간 만에 검거된 군견의 처벌 수위
모모랜드에게 매니저 몰래 50만원 용돈 준 선배가수는?
식사 후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동들
알면 깜짝 놀랄 허벅지의 진실!
한번 보면 잊혀지지 않는다는 런던의 매혹적인 야경
여장이 예뻐도 너무 예쁜 남자 연예인 BEST5
외국인에게 외국인으로 오해 받는 한국 연예인 BEST5
남자들이 여자에게 반전매력을 느낄 때
화를 잘 못내는 남자들의 특징
스마트폰을 볼 때 우리의 얼굴은 어떤 모습일까?
공기가 나쁘면 생긴다는 공포의 메세지
자기 얼굴에 대놓고 막말한 연예인 BEST 6
우리나라 최고대학. 서울대 나온 연예인들
우리나라 대표적인 연예인의 꿀피부 관리비법
화장품 브랜드와 일치되는 연예인
마치 실제로 살아있는 듯한 음식
빅 재미를 주는 패러디 명화
남자에게 자신감을 주는 여사친의 말 BEST5
남자가 말하는 내 친구가 정말 괜찮은 남자라 생각 될 때
입체적인 새로운 디즈니 공주들을 만나보세요
많이 먹으면 안 먹으니만 못한 음식들
결혼한 언니들이 뽑은 남편의 장점 5가지
결혼 전에는 장점이었는데 살아보니 단점인 남자의 특징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 2UN에 전시되는 원주민 초상화
  • 3문재인 대통령,'기생충' 관람..900만 돌파→천만 가나
  • 4승리, 오늘(24일) 첫 입영연기일 만료…병무청 "아직 별다른 연락 無"
  • 5"딱 한 잔도 걸린다" 기준 강화된 도로교통법 개정안 25일부터 시행
  • 6‘전자발찌 착용한 20대’ 또다시 성추행 범행 저질러
  • 7조선의 마지막 왕녀, 덕혜옹주가 일본에서 보온병을 들고 다닌 이유
  • 8병동의 아이들을 위해 침대 시트를 보드게임으로 만든 남자
  • 9"또 기사 나면 고소한다고"..최재환, 원진아와 '핑크빛 기류' 적극 해명
  • 10다비치 이해리, '반려견 다이어트=동물 학대' 억측에 반박 "끔찍한 소리 NO"
  • 11홍준표 전 대표, '과태료 2000만원'에 3번째 불복 항고
  • 12클럽 앞서 만취 폭행한 30대 여성모델 체포
  • 13음식이 되어버린 고양이들
  • 14고양이 브리또
  • 15강다니엘 솔로 컴백 임박?…'멜론' 보유한 카카오M과 접촉
  • 16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무슨 일? “인기 강조 위해…”
  • 17"日군함도 거짓 광고 허가하지 말라" 서경덕 교수, 구글 측에 항의 메일
  • 18김정은·시진핑 "북·중관계 더 발전해야 지역 평화·안정에 유리"
  • 19신박한 명함 모음 Zip
  • 20귀여워서 계속 우려먹고 싶은 티백
  • 21"두피에서 귓속까지" 한혜진, 데뷔 20주년 누드 화보 비하인드 공개
  • 22英 언론, "이강인, 세계적 슈퍼스타에 필요한 모든 걸 갖췄다"
  • 23구치소 갇힌 고유정, '평온한 모습'…시신 수색은 난항
  • 24“황교안 ‘외국인 차등임금’ 발언은 인종차별 망언…사과해야”
  • 25초절정 훈남이 미녀 개그우먼 번호를 물어봤을 때 남사친이 철벽을 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