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텍 노사분규 4464일 만에 합의, 13년 동안 무슨 일 있었나?

아주경제 / 홍성환 기자

2019-04-23 08:04:51

국내에서 가장 오랜 기간 노사 분쟁을 벌여온 콜텍이 정리해고 직원 복직에 잠정 합의했다.  무려 13년, 4464일 만에 분쟁이 일단락됐다.

콜텍 노사 간 갈등은 2007년부터 시작됐다.

콜트는 기타를 만드는 악기업체다. 전자기타를 만드는 '콜트악기'와 통기타를 만든 '콜텍' 등 각각 인천과 대전에 공장을 두고 있었다.

두 공장에서 만든 기타는 품질을 인정받아 세계적인 기타 브랜드인 펜더, 깁슨 등에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제품을 납품했다.  한때 세계 시장 점유율이 30%에 달했다.  

하지만 콜트는 비용 증가 등을 이유로 인도네시아, 중국 등 해외로 공장을 옮기기 시작했다. 동시에 국내 노동자들을 해고했다. 2007년 인천공장 노동자 3분의 1을 정리해고했고, 같은해 4월 대전공장도 휴업하겠다며 공장을 폐쇄했다.

그러면서 노조 측 반발이 거세졌다. 이인근 금속노조 콜텍지회장은 2008년 10월 14일 한강 망원지구의 송전탑에 올라 고공 단식 농성을 벌였다. 이어 11월에는 노동자들이 본사를 점거했다가 경찰특공대에 의해 강제로 해산되기도 했다.  한 노동자는 분신까지 했다.

노사간 갈등은 법정 싸움으로 이어졌다. 노조 측은 2008년 5월 28일 해고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매 심급마다 법원 판결이 바뀌면서 논란을 부채질했다.

2009년 1심에서는 노조 측이 졌는데 항소심에서는 정리해고가 무효라는 판단이 나왔다.  회사가 정리해고를 단행할 만큼 '긴박한 경영상의 위기'에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었다.

대법원은 2012년 "회사에 경영상 긴박한 위기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더라도 장래에 닥칠 위기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며 판결을 다시 뒤집었다. 이 판결은 파기 환송심과 재상고 기각 등을 거쳐 2014년 결국 최종 확정됐다.

그러나 작년 대법원의 '사법 농단' 정황이 드러나면서 콜텍 사건도 '양승태 대법원장의 재판거래 정황'에 포함되면서 당시 법원 판결에 대한 신뢰성에 문제가 제기됐다.

2019년이 되면서 복직 투쟁에 참여하는 조합원 수는 25명으로 줄었다. 실제 농성에 참여하는 조합원은 이인근 지회장과 임재춘, 김경봉 조합원 등 셋뿐인 상황이었다. 이 가운데 김경봉 조합원은 올해 60세로 회사가 복직을 허용해도 올 연말이면 정년퇴직해야 하고, 내년이면 복직 자체가 불가능해진다.

때문에 노조는 올해 끝장 투쟁을 선언언하고 전국 콜트 기타 대리점 앞 동시 다발 1인시위, 해외 뮤지션의 지지 선언 등으로 회사를 압박했다. 본사 점거농성과 40일을 넘긴 임재춘 조합원의 최후의 단식 투쟁 등으로 투쟁 수위를 높였다.

결국 박영호 사장은 올해 3월 노조와 처음으로 정식 교섭에서 얼굴을 맞댔고 총 9차에 걸친 지난한 교섭 끝에 자신이 정리해고한 노조원을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콜텍 해고노동자 임재춘 콜텍지회 조합원(가운데)이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등촌동 콜텍 본사 앞 농성장에서 단식을 해제한 뒤 미음을 먹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홍성환 기자 kakahong@ajunews.com
     
스토리카드
요즘 대세는 '혼술', 혼술에 어울리는 안주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음식은?
절친에게만 말할 수 있는 내 비밀들
짝사랑 하는 사람이 꿈에 나왔을 때
그냥 우유 말고 아몬드 우유 고르는 사람 필독
다크서클 달고 사는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랄 소식
최근 밝혀진 가수 리한나의 새로운 능력
여자연예인들이 타는 차는 얼마일까?
길이길이 기억되는 연예인 하객 패션
소에게 정말 감정이 있을까?
치과 과잉진료 구분하는 방법
사람의 욕심 때문에 만들어진 고양이 품종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여행] 혼자 다니면 위험한 나라들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괜히 국민MC가 아닌 유재석 명언
한 문제로 끝내는 노안 테스트
의사들이 마트에서 과일 주스 안 사는 이유
해달이 귀여운 이유
밀려오는 겨울잠과 싸우는 방법
겨울이면 생각나는 애니메이션 <코코> 명대사
걸으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들에게 경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커피믹스로 커피 저으면 안 되는 진짜 이유
라면 봉지 안쪽이 은색인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네이처 선샤인 '햇살 미소'[엑's HD포토]
  • 2'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눈부시게 빛나는 청춘 변신..인생캐 탄생 할까
  • 3'99억의 여자' 조여정, 죽음의 위기 벗어나 99억 되찾았다
  • 4'한 놈만 팬다' 임한솔, 전두환 골프이어 강남 오찬까지 
  • 5[MT리포트]민식이법 '위헌 or 합헌'…헌재 유사사례 결정 보니
  • 6'공유의 집' 박하나, 요리부터 중고거래까지…그동안 몰랐던 엉뚱 매력
  • 7[사진]올리,'금발의 미녀'
  • 8'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韓 포스터 공개..흑백 압도하는 아우라
  • 9‘철파엠’ 권진영 “김석훈·유인영·박소담, 나와 친하면 난독 증세?”
  • 10아시아나 매각협상 기한 연장…"세부사안 조율 필요"
  • 11리미트리스 장문복 '화려한 투 톤 헤어'[엑's HD포토]
  • 12'씨름의 희열' 태백급VS금강급, 눈이 즐거운 흥미진진 대결
  • 13'99억의 여자' 조여정, 돈에 손댄 이지훈에 경고 "성공도 파멸도 내가 선택해"
  • 14UPA, 4대 항만공사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 15'국회 무기한 농성' 황교안…"4+1은 혐오스러운 결속·비열한 야합"
  • 16"일반고 일괄전환 방침에" … 서울 외고·자사고 경쟁률 하락
  • 17"술 한잔"..구혜선, 취중 셀카도 러블리[★SHOT!]
  • 18ETRI, '시각 AI' 핵심기술 공개
  • 19[人더컬처] 장혁의 마음 속에는 ‘청년’이 산다
  • 20美 법무부 감찰관 "FBI 러시아스캔들 조사 부당 증거 못 찾아"
  • 21'디감기' 디원스, 예능감 업그레이드…입담X센스 폭발
  • 22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 지원금 3년간 '3억원 기탁'
  • 23[종합] 11월 취업자 33만1000명↑…60대가 고용률 상승 주도
  • 24'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최근 이동욱 실물 봐…뱀파이어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