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 하연수 댓글 논란 "질문 500번 받았는데"…하프·구글링 이어 또?

아주경제 / 정세희 기자

2019-06-20 16:06:26

배우 하연수가 한 팬의 댓글에 예민하게 반응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18일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초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면서 족자를 찍은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에 한 팬은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다.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이라며 "그렇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됐다"고 답했다.

이 같은 하연수의 반응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자, 누리꾼들은 "팬에게 너무 까칠하게 반응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내놨다.

한편, 하연수는 과거 '하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지난 2016년 소셜미디어에 "저도 약소하게나마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 봐야겠다"는 글을 남겼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이 "하프를 대중화하기에는 가격의 압박이 너무..."라는 댓글을 남기자 하연수는 하프의 종류와 가격대를 설명하면서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같은 해 7월에도 논란이 있었다. 한 네티즌이 하연수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작품 사진을 두고 "실례지만 작품이 뭔지 알고 싶은데 방법 없나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하연수는 "방법은 당연히 구매하시거나 구글링인데, 구글링하실 용기가 없어보이셔서 답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후 논란이 확산하자 하연수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제 소셜네트워크에서비스(SNS)에 올라온 팬들 질문에 신중하지 못한 답변을 하면서 직접 상처받았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저의 경솔함으로 많은 분에게 실망을 안겨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캡쳐]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스토리카드
비교하는 재미가 있다! 국내 영화의 해외 포스터
정당방위의 기준은 정당할까?
콜레스테롤 수치 낮춰주는 일등 음식은?
몸이 너 좀 쉬라고 보내는 강력한 신호
숨만 쉬어도 살 빠진다는 신진대사 높은 사람 특징
운동 후 먹으면 더 맛있고 건강한 음식
카페인은 가라! 졸음 방지 음식 5가지
피로는 가라! 간 기능 향상 시키는 법
우리집 댕댕이는 몇 위? 똑똑한 강아지 Best5
요즘따라 너무 건조한 내 눈을 위한 안구건조증 예방법
식은 피자 촉촉하게 데우는 초간단 방법!
면접관은 당신의 외모보다 이것을 더 보았다
언니가 있다면 공감할 수 있는 일들
비만인 강아지에게 맞는 다이어트 방법이 따로있다.
반려식물이 우리집에 주는 효능
이 꽃이 정말 몸에도 좋다고?
치즈 종류에 대해 얼만큼 알고 있는가 ?
전세계 나라 별 해장 음식 BEST7
여자친구가 생기면 남자들에게 생기는 초능력 5가지
나를 살찌게 하는 나쁜 행동 5가지
전직 CIA 요원이 밝힌 거짓말탐지기를 속이는 방법
비행기에서 유독 커피가 맛이 없는 이유
운동선수들이 경기 중에 바나나를 먹는 놀라운 이유
동안녀들이 꼭 챙겨먹는다는 음식 6가지
내 몸이 가장 좋아하는 베개의 높이는?
성공의 비결은 커피? 세계의 위인과 커피의 관계
이젠 자수도 입체? 자수의 변신!
약먹기 전에 꼭 따져봐야 하는 것들
여기저기 둘러봐도 아름다운 미술마을
20대에 미리 알았다면 좋아졌을 습관들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조선시대 버블티 원소병
  • 2한국 미용기술로 외국인에게 머리해줬을때 실제반응
  • 3'나랏말싸미' 전미선 사망원인 "평소 우울증 치료 받아"
  • 4서지석, 강지환 빈자리 채운다…'조선생존기' 27일 방송 재개
  • 5오늘부터 침대, 마스크, 장신구에 방사성 물질 못 쓴다
  • 6징용피해자들 "미쓰비시 국내 자산 강제매각할 것"
  • 7유니크한 타투가 하고 싶다면? 손바닥 타투!
  • 8디즈니/픽사 영화속에서 볼 수 없는 삭제 장면 TOP 7
  • 9병무청 "유승준 입국금지 변함없다"..국민청원 18만명 돌파
  • 10故전미선 유작된 '나랏말싸미', 베일 벗었다…송강호·박해일 "온기로 품어주길"
  • 11‘의붓아들 의문사’ 고유정·현 남편, 19일 대질조사 받는다
  • 12"김준기, 음란물 보고 성폭행 '나이 먹었으면 부드럽게 굴어야'"
  • 13사람들이 대부분 좋은줄 잘못 알고 있는 '잠'에 대한 나쁜 습관 5가지
  • 14한국어를 잘못 배운 일본인 승무원에게 '욕'을 한다면?
  • 15"이혼 후 밝은 근황"..송혜교, 민소매 드레스 입고 고혹美 발산
  • 16“행복하게 잘살아”..선우선♥이수민, 동료★들이 전한 축하·인증샷 ‘미소 가득’
  • 17한일 관계 경색?… 日10~20대 "한국 스타일 최고"
  • 18文 국정 지지율 40% 후반대로 하락…'日경제보복' 여파
  • 19인조 모피로 만든 동물 인형
  • 2020대 남자들이 임산부 체험을 해보았다.. 버스 타는게 원래 이렇게 힘들었나요?
  • 21'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각본가들이 밝힌 쿠키영상 의미는?
  • 22방탄소년단, 日 스타디움 투어 성료…21만 관객과 뜨거운 만남
  • 23 문재인 임기 내 1만원 달성 힘들 듯...앞으로 남은 과제는
  • 24또 늑장보고·은폐의혹…해군 '허위자백 사건' 총체적 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