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캐세이퍼시픽될까 긴장" 홍콩 시위에 글로벌 4대 회계법인도 '불똥'

아주경제 / 배인선 기자

2019-08-18 14:08:41

글로벌 4대 회계법인(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딜로이트·KPMG·언스트영)이 홍콩 시위 불똥이 튀어 '제2 캐세이퍼시픽'으로 전락할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최근 4대 회계법인 소속 직원들이 홍콩내 대표적인 반중 성향 신문에 전면광고를 내고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다.

이에 중국 관영언론은 4대 회계법인을 향해 즉각 관련 조사에 착수해 해당 직원을 색출해 내고 그들을 해고할 것을 요구하라며 압박을 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16일 홍콩내 반중 성향의 빈과일보(애플데일리)엔 '홍콩을 사랑하는 4대 회계법인 직원 그룹'이라는 익명으로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로 촉발된 시위를 지지하는 영문·중문 성명을 담은 전면 광고가 게재됐다.   빈과일보는 홍콩 넥스트 디지털 미디어 그룹에서 발행하는 신문이다. 해당 창업주 지미 라이는 18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지목한 홍콩 시위 사대 배후 '4인방' 중 한 명이다.

16일자 홍콩 반중성향 빈과일보에 게재된 4대 회계법인 소속 직원들의 홍콩 시위 지지 전면광고. [사진=웨이보]



이들은 빈과일보 광고를 통해 낸 성명에서 4대 회계법인의 홍콩지사에서 홍콩인의 민주와 자유에 대한 열망을 무시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입장이 회사와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들은 성명에서 홍콩 시위대의 다섯 가지 요구 사안인 △송환법 완전폐기 △홍콩경찰 폭력진압 관련 독립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체포된 시위대 석방 △시위자 폭도 규정 철회 △보편적 참정권 시행을 열거하며 홍콩 시위대를 향한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이날 글로벌 4대 회계법인을 향해 직원들이 시위 지지 전면 광고를 게재하기 위해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광고비를 조달했다며 연루된 직원이 누군지 조사해 해고해야 한다며 사실상 압박을 가했다.  
 

글로벌 4대 회계법인 중 하나인 딜로이트.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글로벌 4대 회계법인은 일제히 이날 즉각 별도 성명을 통해 해당 광고는 회사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사실을 강조하며 '거리두기'에 나섰다. 다만 중국 관영매체 요구에 따라 홍콩 시위 지지 광고에 연루된 직원을 징계할 지 등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PwC는 성명에서 "중국 국가 주권을 훼손하는 그 어떤 행위도 결연히 반대한다"며 "모든 폭력·불법 행위를 규탄한다"고 전했다. 딜로이트는 "4대 회계법인 직원들의 성명 진위 여부를 아직 확인할 수 없지만 우리는 즉각 사실 확인 조사에 나설 것"이며 해당 성명은 회사의 입장과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성명은 평화적인 방식으로 개인의 의견을 표출하는 권리는 존중한다고도 전했다.

홍콩 시위가 석달째 이어지면서 정치적·경제적 리스크가 커진 가운데 글로벌 4대 회계법인도 이를 피해가지 못하는 모습이다. 일각에선 이들이 '제2 캐세이퍼시픽'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홍콩 현지 캐세이퍼시픽은 직원들이 홍콩 시위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는 등의 이유로 중국 관영언론의 거센 비난에 직면했다. 이에 캐세이퍼시픽은 중국 측 항의에 굴복해 홍콩 시위 가담 직원들을 해고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지만 중국내 '보이콧(불매) 운동'이 번지고 주가가 폭락하는 위기에 직면했다. 결국 지난 16일 루퍼트 호그 최고경영자(CEO)는 홍콩 시위 동참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만 했다.   

최근  중국 지도부가 홍콩 현지 기업에 시위와 관련해 확실한 입장을 표명하고 직원들을 단속하라고 보이지 않는 압박을 넣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실제로 최근 홍콩 재계는 그간의 '침묵'을 깨고 홍콩 시위대를 향해 우려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홍콩 최고 갑부인 리카싱 청쿵그룹 창업주가 지난 16일 문회보, 대공보 등 친중 성향의 현지 언론에 시위대의 폭력 행위를 규탄하는 내용의 광고를 게재한 게 대표적이다.  

한편 18일 오후 홍콩 시위 사태의 최대 분수령이 될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최대 300만명의 홍콩 시민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폭력 사태가 재연될 경우 중국에 무력 개입 명분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배인선 기자 baeinsun@ajunews.com
     
스토리카드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기차표 예매할 땐 만석인데 타보니 빈 자리가 있는 이유
종이학 접기 끝판왕이 등장했다!
뇌 2%밖에 없다던 소년이 보여준 기적같은 행보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응답하라 90년대! 애니메이션 흥행 TOP5
먹방 ASMR을 접수한 귀르가즘 음식 6
음식물 쓰레기로 착각하기 쉬운 것
남친이 직접 찍은 화보 같은 여친 사진
거푸집인줄? 유전자의 힘을 보여주는 연예인 가족6
동물 맞아? 실제 크기가 어마한 동물들
당신을 성공으로 이끌 일곱 문장!
가상커플에서 실제커플 된 연예인 부부 10쌍♡
매운 치킨 갑 오브 갑은?
빨대 절대 쓰면 안 되는 이유
당신의 삶이 만족스럽지 않은 5가지 이유
미세먼지 쌓인 머리 언제 감아야 좋을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기생충: 흑백판', 해외 선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국내 관객들도 '기대'
  • 2김연지, 오늘(21일) 첫 자작곡 '바람이 불면' 발매
  • 3"목소리에 푹 빠져"...조보아, 청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
  • 4현빈, 상반기 '열일' 행보...영화 '교섭' 출연
  • 5'미스터트롯' 콘서트 예매자, 43.3%는 20대...라인업 3월 공개
  • 6'득남' 유민, 결혼 2년 만 출산 "하루하루 행복…열심히 키우겠다" [★해시태그]
  • 7권진영, 실검 장악에 "프로필, 조커 아님" [TD#]
  • 8예지, 이것이 '열일'이다..3월 5일 신곡 발표
  • 9러블리 슈가팝 밴드 마리슈, 22일 신보 '팬레터' 발매
  • 10황정민, 8년만 안방극장 복귀...‘허쉬’ 주인공 캐스팅 (공식)
  • 11청도 코로나 확진자 2명, 병원서 한달동안 외출 안했는데…
  • 12'지푸라기', '범죄도시'·'악인전' 청불영화 흥행공식 잇는다
  • 13엑소 카이, 눈빛에 취한다..인간 명품의 정석[화보]
  • 14'기생충' 열풍 ing··· '이탈리아의 아카데미'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15[단독] '미스터트롯' 임영웅 측 "후원 계좌? 불법 조공 NO..팬 자발적 기부" (인터뷰)
  • 16폴킴 "차트 행복 기준 아니지만..기분 좋다" [화보]
  • 17방탄소년단 뷔, 재간둥이가 제이홉의 생일을 축하하는 법
  • 18봄남이 왔다..정해인, 대체 불가 감성 화보
  • 19동방신기 최강창민, 생일 맞아 日 SNS 랭킹 1위…팬 축하 글 쏟아져
  • 20'안녕 드라큘라' 서현, 물오른 연기력 보여줬다…힐링 선사
  • 21'컴백 D-3' 방탄소년단, 퍼포먼스 정점 보여줄 '키네틱 매니페스토 필름' 기대 'UP'
  • 22MC몽 "누군가에게 곡 줄 때 설레" 아이즈원 컴백 응원
  • 23오지호 주연 미스터리 공포 스릴러 '악몽' 3월 개봉 확정
  • 24현빈·손예진 일냈다, '사랑의 불시착' 역대 tvN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