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가, 상장 10년만에 4125% 올랐다

아주경제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상장한 지 10년 만에 4125% 올랐다.  

2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지난 2010년 6월 29일 테슬라가 기업공개(IPO)에 나설 당시 주식은 주당 17달러였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14~16달러보다 높은 가격이다. 주가는 상장 첫날에만 41% 급등해 23.98달러에 마감했고, 이날 IPO에서 약 2억2600만 달러를 모금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 추이[사진=인베스팅닷컴 캡처]



이날 테슬라 주가는 1009.35달러(약 12만3743원)로, 거래 첫날 종가와 비교했을 때 불과 10년 만에 4125% 급등했다. 폭발적인 테슬라 주가 상승폭은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등 거대 기술기업은 물론 주요 자동차 회사들을 뛰어넘는 기록이다.

물론 고비도 있었다. 2018년 8월 7일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 회사를 개인화하기 위해 '자금을 확보했다'고 밝힌 게 화근이 됐다. 이후 테슬라 주가는 한 달 동안 30% 하락하며 고꾸라졌다.

이후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을 다시 돌리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레몬트 공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Y를 생산하기 시작하자 주가는 올해 초를 시작으로 반등했다. 또 머스크 CEO가 전기 화물트럭인 '테슬라 세미(Tesla Semi)'의 대량생산을 시작할 때가 됐다는 발언도 투자 심리를 부추겼다.

테슬라의 상승세는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멈추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로 캘리포니아 공장이 몇 주 동안 가동을 중단했지만, 올해 들어 주가는 140% 이상 급등했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다만 CNBC는 테슬라가 상장 이후 1년 연속 흑자를 낸 기록이 없다고 지적했다. 2013년 1분기에 첫 흑자를 낸 이후 7차례 흑자를 낸 바 있다.  

현재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인 테슬라는 최소 4분기 연속 흑자 기록이 요구되는 S&P500지수 편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조아라 기자 abc@ajunews.com
실시간 베스트
  • 1"휴가 때 연락하지 마세요" 휴가철 직장인 갈등,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2'택배 없는 날' 앞둔 택배기사, "부담과 걱정있지만 휴가가 절실했어..."
  • 3'KTX 회의실' 文대통령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읍·면·동 단위도 검토"
  • 4포스트 말론 여자친구는 한국인 래퍼 멜로?…다정한 투샷 공개
  • 5집중 호우, 문화재 47건 훼손 "현장조사·응급조치 병행"
  • 6트럼프 "한일·대만 핵무장, 향후 두달 간 주요 논의 요점"...핵무장 용인?
  • 7관광·여행 등 특별업종 고용유지지원금 180일→240일로 연장
  • 8'뒷광고 실태 폭로' 홍사운드, 눈물 흘리며 "먹방 접겠다" 선언
  • 9'비밀의 숲 2', 넷플릭스 통해 전 세계 공개 "15일 서비스 시작"
  • 10정부 "여행·관광 8개업종, 고용지원금 기간 180→240일로 연장"
  • 11'은퇴' 이태임, 남편 구속→홀로 육아 중
  • 12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발음 흉내 사과 "희화화 NO, 더 신중하겠다"
  • 13류준열, 전도연과 호흡할까 "'인간실격' 긍정 검토 중"
  • 14다니엘 린데만 "'비정상회담' 출연자, 인종차별주의 없어"
  • 15박선호, 10일 현역 입대…기초군사훈련 후 의장대로
  • 16대도서관, '뒷광고' 유튜버에 일침…"몇천만원 받고 숨기면 기만"
  • 17빙속 이승훈, 유튜브 채널서 공개사과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 18김서형vs마다픽쳐스 연매협 상벌위行? "진정서 제출 아직"
  • 19 "김호중 전여친, 이미 결혼해서 딸이 둘"…미심쩍은 폭행 의혹
  • 20서산서 탈의실 여직원 환복 장면 불법 촬영한 직원 붙잡혀
  • 21'강철비2' 박스오피스 1위 수성…'다만악'과 치열한 접전 예고
  • 22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생후2주만에 떠난 아들→PD "아픔 극복기 보여줄 것"
  • 23고령운전자 자진면허 반납, 주민센터에서 하루면 끝
  • 24신동근, 윤석열 발언에 "사실상 반정부투쟁 선언…文정부에 극언"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