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교도소' 운영자 베트남서 검거…30대 남성

아주경제

강력범죄 용의자들 신상을 공개해 논란을 일으킨 '디지털교도소' 운영자인 30대 남성이 베트남에서 검거됐다.  

경찰청은 23일 디지털교도소를 운영해온 30대 남성 A씨를 인터폴 국제공조수사로 전날 오후 6시쯤(현지시간) 베트남 호찌민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부터 인터넷 웹사이트 '디지털교도소'와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성범죄·아동학대·살인 등 강력범죄 피의자 100여명의 신상정보와 선고결과 등을 무단 게시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를 받는다.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지난 5월 7일 디지털교도소 운영자 수사에 들어갔고, 신원을 특정한 뒤 지난달 6일 체포영장을 받았다.  

A씨가 해외에 머물고 있는 것을 확인한 경찰은 지난달 31일 경찰청 외사수사과에 인터폴 수사를 요청했다. A씨는 지난해 2월 캄보디아로 출국한 뒤 베트남으로 이동했고, 경찰은 베트남 공안부 코리안데스크에 검거를 요청했다.

경찰은 베트남에 구금된 A씨 송환 일정을 조율 중이다. 한국과 베트남 간 항공편 운항이 25일부터 일부 재개됨에 따라 조만간 국내로 송환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교도소는 개설 초기 많은 주목을 받았지만 성범죄자로 신상이 공개된 고려대 재학생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하고, 'n번방 영상 구매자'로 지목됐던 대학교수가 수사 결과 '무혐의'를 받자 신뢰성 등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이후 A씨가 사이트를 폐쇄하고 잠적했지만 또 다른 운영자가 사이트를 물려받아 운영을 재개한 상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