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채널고정]사랑의 콜센타, 임영웅X영탁X이찬원,‘필승 선곡’에 여왕벌들 백기 선언?

아주경제

[사진= 사랑의 콜센타 방송 캡처]


"오늘은··· 뭘 보지?"


지상파부터 종합편성채널, 케이블, 위성방송까지! 채널도 많고 TV 프로그램은 더 많다. 오늘도 리모컨을 쥔 채 쏟아지는 방송 콘텐츠에 혼란을 겪고 있다면 '오늘밤 채널고정' 코너를 주목하자.

오늘 전파를 타는 프로그램 중에서도 가장 '핫한' 방송만 추려 관전 포인트까지 톺아보는 '오늘밤 채널고정'은 당신의 TV 길라잡이로 활약할 예정! 22일(오늘) 방송될 TV조선 ‘사랑의 콜센타’다.  


“여러분! ‘꿀뽕’ 따러 오세요!”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여왕벌6 진미령-문희옥-이은하-김혜연-윙크-윤수현과 한 치의 물러섬 없는 ‘꿀 뚝뚝 살벌 대결’을 펼친다.

22일 방송될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39회에서는 TOP6가 대한민국 트롯계를 책임지는 여왕벌6와 함께 역대급 무대들을 속출시킨다.

TOP6는 진미령-문희옥-이은하-김혜연-윙크-윤수현 등 트롯 여왕벌들이 등장하자 어느 때보다 높은 텐션으로 무대를 즐긴 후 “벌써부터 땀난다”, “춤추느라 힘 다 뺐다”며 여왕벌들의 ‘꿀 트롯’에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이어 TOP6는 주현미의 ‘첫정’, 윤수현의 ‘꽃길’ 등 트롯 대세다운 강력한 선곡들로 여왕벌6를 향한 기선제압에 나섰다. 이에 문희옥은 이난영 ‘목포의 눈물’로 트롯의 정수를 선보였고, 문희옥의 노래 시작과 동시에 TOP6는 “한 소절로 끝났다”, “정말 멋지시다”, “신의 노래다”며 기립해서 무대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귀추를 주목시켰다.

특히 7080 레전드 가수 이은하는 의외의 선곡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또한 TOP6 중 한 멤버는 여왕벌6의 대표 히트곡들로 구성된 헌정 메들리를 완성, 이은하까지 춤을 추게 만들면서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반면 장민호는 무서운 여왕벌6 등장에 극도의 긴장감에 휩싸인 듯 갑자기 코피를 터트려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과연 장민호를 떨게 만든 여왕벌 멤버는 누구일지, 여왕벌들을 환호하게 만든 TOP6 멤버는 누구일지 귀를 녹여줄 트롯의 향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TOP6는 여왕벌6를 이기기 위해 ‘미스터트롯’ 진선미인 임영웅-영탁-이찬원이 ‘사랑의 콜센타’ 최초로 함께 무대에 출격하는 초강수를 던졌다. 여왕벌6는 “왜 하필 오늘이냐”며 걱정을 늘어놓았고, 세 사람이 준비한 필승 선곡 무대에 “우리가 졌다”, “그냥 앉아”라며 자신들의 무대를 하기도 전에 백기를 선언했다. 그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진선미의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드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사랑의 콜센타’는 민족 대명절 설을 맞아 설 특집 ‘언택트 콘서트’를 개최한다. 코로나 19로 인해 ‘미스터트롯 콘서트’에 오지 못한 시청자들을 위해 TOP6가 특별한 새해 선물을 준비한 것. 이번 TOP6의 ‘언택트 콘서트’는 그동안 ‘사랑의 콜센타’에서 선보였던 화제의 무대들은 물론, TOP6의 곡과 새로운 노래들로 꾸며진다. 또한 ‘사랑의 콜센타’의 명물인 ‘즉석 신청곡 코너’까지 진행돼 다양하고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제작진은 “TOP6는 여왕벌6를 만나 지금까지 꼭꼭 숨겨놨던 ‘비장의 곡’으로 역대급 대결을 이끌었다”며 “두 팀의 환상적인 무대와 더불어 안방극장에서 TOP6의 노래를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는, 설 특집 ‘언택트 콘서트’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장윤정 기자 linda@ajunews.com
실시간 베스트
  • 1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3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4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5'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6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7‘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8'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9'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10'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11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 12신세계, ‘일렉트로스’ KBO 가입 신청…"말그대로 가칭, 정식 팀명 안 될 가능성 높다”
  • 13'학폭 의혹' 한화 선수의 반박 "허위 사실이다, 법적 대응한다"
  • 14추신수, 신세계 17번 단다...이태양 “17번 당연히 드려야죠...홈런 많이 쳐주세요”
  • 15西매체 "이강인의 미래 여전히 수수께끼, 프랑스 구단들이 유혹한다"
  • 16메워지지 않는 '쌍둥이' 공백, 흥국생명의 6R는 '가시밭길'이다
  • 17기성용, 후배 성폭행 의혹…선수 측 "전혀 무관, 법적 대응 불사"
  • 18BJ 시조새, 브라질 女 몰카 논란→"솔직히 몸매 좋았다 내 잘못"
  • 19현아 "학폭? 누굴 때린 적 없다" 직접 대응→폭로글 삭제..의혹 벗었다
  • 20현아, 학폭 부인 이후 SNS 재개..♥던과 진한 키스
  • 21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
  • 22"박혜수, 학폭 가해자 아냐"…폭로자, 너무 늦은 해명
  • 23"양육비 끝까지 받아낸다"…김동성, 아들·전 아내 메시지 공개
  • 24더보이즈 선우 학폭? "신체적 폭력 없었다..법적 조치"
  • 25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