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홀 노보기’ 고진영, 버디만 18개 낚아 압박…라르센 ‘떨고 있니’

아주경제 / 서민교 기자

2019-08-25 11:08:25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이 사흘 연속 ‘54홀 노보기’ 행진을 이어가며 끝내 리더보드 맨 윗자리까지 올라서 공동 선두 니콜 라르센(덴마크)을 강하게 압박했다.
 

[고진영.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고진영은 2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로라의 마그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CP) 여자오픈(총상금 225만 달러) 3라운드에서 또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 담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단독 2위로 3라운드를 출발한 고진영은 중간합계 18언더파 198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였던 라르센을 따라잡았다. 고진영은 사흘 동안 ‘보기 프리’를 이어가며 무려 버디만 18개를 잡아내는 무결점 경기력을 선보였다. 이번 대회에서 적어낸 198타는 고진영의 LPGA 투어 커리어 54홀 최소타 기록이다.

고진영은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드라이브 평균 비거리가 늘었고, 페어웨이 안착률도 마지막 날 두 차례만 놓치며 더욱 정확해졌다. 특히 그린 적중률은 3라운드 평균 90.7%를 기록할 정도로 정교하고 예리했다.

고진영이 버디 사냥을 집중적으로 한 홀은 7, 9, 12, 14번 홀이었다. 모두 파 5홀. 1~3라운드 12차례 파 5홀에서 11개의 버디를 낚았다. 고진영도 “파 5홀에서 버디를 많이 잡은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고진영.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대회 마지막 날 챔피언 조에서 우승 경쟁에 들어갈 고진영은 올 시즌 4승 사냥에 나서게 됐다. 고진영은 올해 메이저 대회 2승 포함 시즌 3승을 수확했다. 이미 다승 부문 선두인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2016년 리디아 고(뉴질랜드) 이후 3년 만에 한 시즌에 4승을 달성한 선수가 된다. 또 상금,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등 주요 타이틀 부문 1위를 굳힐 수 있다.

고진영의 흔들림 없는 경기력은 마지막 날 우승 경쟁을 펼쳐야 하는 라르센에게 큰 압박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라르센은 사흘 연속 6언더파 66타를 기록하며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아직 LPGA 투어 우승이 없어 챔피언 조가 낯설다. 특히 세계랭킹 1위 고진영에게 쫓기는 상황에서 심적 부담감도 크게 작용할 수 있다.

고향에서 대회에 나선 단독 3위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오히려 경계 대상이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헨더슨은 홈팬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으며 이날 7언더파 65타를 기록, 중간합계 16언더파 200타로 선두권을 2타 차로 따라붙었다.

한국 선수 가운데는 허미정이 1타를 줄여 8언더파 공동 22위, 신인상 후보 이정은6은 7언더파 공동 29위에 자리했다. 세계랭킹 2위이자 2017년 이 대회 우승자 박성현은 이날 버디만 4개 잡아 4타를 줄이며 6언더파 공동 36위로 올라섰다.
서민교 기자 min@ajunews.com
     
스토리카드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는 '포토라인'은 왜 있는 걸까요?
다이어트 정체기, 어떻게 극복할까?
아침식사 '밥 vs 빵' 승자는?
디즈니 왕자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종이와 수채화로 만든 미니 새들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나라별 미신 6
슈퍼히어로가 평균체중이라면?
간호사 9명이 동시에 임신한다면?
스누피가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3월 30일'은 지구촌 전등 끄는 날
수박 먹을 때 수박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 왕들이 사랑했던 약재, 생강의 효능은?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기차표 예매할 땐 만석인데 타보니 빈 자리가 있는 이유
종이학 접기 끝판왕이 등장했다!
뇌 2%밖에 없다던 소년이 보여준 기적같은 행보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대구는 특별한 곳" 손예진, 코로나19 방지 위해 1억원 기부 [공식]
  • 2'욱토크' 보아, 무대공포증 극복→오리콘차트 1위… 20년 되돌아본 토크
  • 3사거리 그오빠 "어떤 음악 하는 밴드인지 적극 어필하고파" [화보]
  • 4김재환, '올해 가장 기대되는 쥐띠 아티스트' 1위…2위 강다니엘 [공식입장]
  • 5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 6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 원 기부
  • 7몰카범죄 10명 중 7명은 또 저지른다
  • 8JYP "데이식스 사생활·인격권 침해, 법적제재 포함 강경 대응" [전문]
  • 9김준수, '헤이즈 일기' 전격 출연..뮤지컬+'미스터트롯' 토크 풍성 [Oh!쎈 예고]
  • 10방탄소년단 새 앨범,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美-英 차트 1위 ‘예약’
  • 11'도망친 여자' 홍상수x김민희x서영화, 70회 베를린영화제 석권할까[종합]
  • 12'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13'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14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15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16'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17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18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
  • 19박민영, 물오른 미모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본방사수하러 가자" [★해시태그]
  • 20솔비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힘드시죠? 모두 힘내세요" [★해시태그]
  • 21윤시윤, OCN '트레인' 출연 확정…열일 행보 ing
  • 22'기생충: 흑백판', 해외 선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국내 관객들도 '기대'
  • 23김연지, 오늘(21일) 첫 자작곡 '바람이 불면' 발매
  • 24"목소리에 푹 빠져"...조보아, 청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