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성 "靑 문건 유출 朴 지시 없었다, 대통령 편하게 헤아려 조금 과했던 제 실수"

세계일보 / 박태훈

2018-01-16 13:37:09


박근혜 전 대통령 최측근인 이른바 문고리 3인방 중 한명인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청와대 문건 유출 혐의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는 없었다"며 "모두 제가 잘못한 일이다"고 증언했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박 전 대통령의 109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정 전 비서관은 자신의 재판 때와 같이 최순실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보낸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은 검찰이 '47건의 문건을 최씨에게 보낸 건 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기 때문이냐'고 묻자 "대통령이 최씨의 의견을 한 번 들어보는 것이 어떠냐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지만 최씨에게 문건을 보내주라는 명시적 지시는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그냥 제가 대통령의 뜻을 헤아려서 마음을 편하게 해드리기 위해 열심히 일하는 과정에서 조금 제가 과했던 것 같고 제 실수였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이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것을 대통령이 알았느냐'고 하자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은 건건이 어떤 문건을 보냈는지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정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이 각종 인사에 대해 먼저 최씨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거나,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후 박 전 대통령에게 사후 보고를 하라고 한 적은 없다"고 했다.

증인신문 시작 전 정 전 비서관은 "지난번에 증언 거부를 했는데 안 받아들여졌느냐. 왜 오늘 또다시 나오게 된 것이냐"며 재판부에 여러 번 되묻기도 했다.

지난해 9월 열린 박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정 전 비서관은 "오랫동안 모셔온 대통령께서 재판을 받으시는 참담한 자리에서 내가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느냐"며 증언을 거부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에게 "지난번에 증언을 거부한 이후 검찰과 특검팀에서 진술한 것들이 증거로 제출돼 증인으로 다시 부르게 된 것"이라며 경위를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무회의 말씀 자료', '드레스덴 연설문', '해외순방 일정표' 등 청와대 기밀문건 47건을 정 전 비서관을 통해 최씨에게 누설한 혐의가 있다.

공범으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은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핫포토

스토리카드
설탕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 5
아몬드 탄생의 비밀
한 기업이 PPT 발표를 없애자 얻은 것들
편의점 음식 조합 꿀 레시피 공유
일상 생활에서 의외로 칼로리가 소비되는 행동
그녀는 눈에 꽃을 기른다
열사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중동의 요구르트
"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나도 모르게 생긴 멍의 정체는?
한 때 한국에서 큰 붐을 일으킨 추억의 아이템들
비 오는날이 우울한 이유는 기압이 원인?
세대를 초월하는 독특한 네일아트!
남자도 예뻐질 수 있다! 국내 외 남성 뷰티 유투버들
네티즌들 한방에 불붙게하는 VS 논쟁
프랑스의 한 건물이 비닐봉지로 가득 찬 이유
귤 먹고 쓰레기통에 귤껍질 버리면 안되는 이유
4년 전 돌아가신 아빠에게 편지가 왔다
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술 안 마신 그녀가 음주단속에 걸린 뜻밖의 이유!
태어난 달에 따라 조심해야 하는 병이 있다?
임신중독에 걸린 30대 여자
누구나 한번쯤 해봤을 상상
옛날사람이라면 무조건 먹어본 것들
한달에 무려 세번 복권 당첨된 부부
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추운 겨울 원기 회복 음식 TOP5
껍질 째 먹어야 이득인 음식은?
혼자 산다면 안전을 위해 해야 할 5가지
일이 힘들어도 따라가고 싶은 직장상사 특징
전 세계가 주목하는 이 레스토랑은 대체?
실시간 베스트
  • 1열사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중동의 요구르트
  • 2"설레는 케미"…최진혁X송하윤, ‘마성의 기쁨’ 첫 대본 리딩 공개
  • 3터키 리라화 급락, 금융시장 불안, 전세계로 확산
  • 4김부선, 중년男 사진 프로필에 게재 "이재명이라고 99% 오해"
  • 5이게 진짜 환상! "디저트 예술"
  • 6"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 7"너무 무서웠다 "…황현민, 다시 밝힌 그 날의 상황
  • 8‘삼다수 마스터스 우승’ 대세 오지현, 세계 랭킹 33위 도약
  • 9테슬라 비공개 자금줄, 사우디 국부펀드
  • 10정부, 기저질환 갖고 열사병 사망해도 온열질환자로 집계
  • 11속 꽉 찬 파이, 한 입 베어물면? 필링이 입안 가득!
  • 12나도 모르게 생긴 멍의 정체는?
  • 13"흥 충전 완료"…효린, 'BAE' MV 티저 공개
  • 14'충격 2연패' SK, '좋은 기억' 두산전서 반등할 수 있을까
  • 15머스크 "테슬라 상장폐지 자금줄은 사우디 국부펀드"
  • 16천재소년 송유근, 박사 학위 못딴 채 12월 현역 입대
  • 178월 8일은 세계 고양이의 날! - 세계의 고양이 특집
  • 18한 때 한국에서 큰 붐을 일으킨 추억의 아이템들
  • 19설리,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알렸다…의미있는 행보
  • 20스트리플링·마에다 불펜행 부른 류현진의 '배수진' 컴백
  • 21리라화 환율 폭락에 터키 버버리 직구 관심 "반의반 가격"…"터키여행까지, 국민성 한심" 비난도
  • 22홍대 누드모델 몰카 징역 10개월, 같은날 나체사진 올린 일베男은 벌금형…"편파수사 아니냐?" 분노
  • 23강아지가 서핑을..? 서핑대회 나온 멈뭄미들
  • 24절대 만나선 안되는 남자 유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