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성 "靑 문건 유출 朴 지시 없었다, 대통령 편하게 헤아려 조금 과했던 제 실수"

세계일보 / 박태훈

2018-01-16 13:37:09


박근혜 전 대통령 최측근인 이른바 문고리 3인방 중 한명인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청와대 문건 유출 혐의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는 없었다"며 "모두 제가 잘못한 일이다"고 증언했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박 전 대통령의 109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정 전 비서관은 자신의 재판 때와 같이 최순실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보낸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은 검찰이 '47건의 문건을 최씨에게 보낸 건 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기 때문이냐'고 묻자 "대통령이 최씨의 의견을 한 번 들어보는 것이 어떠냐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지만 최씨에게 문건을 보내주라는 명시적 지시는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그냥 제가 대통령의 뜻을 헤아려서 마음을 편하게 해드리기 위해 열심히 일하는 과정에서 조금 제가 과했던 것 같고 제 실수였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이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것을 대통령이 알았느냐'고 하자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은 건건이 어떤 문건을 보냈는지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정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이 각종 인사에 대해 먼저 최씨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거나,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후 박 전 대통령에게 사후 보고를 하라고 한 적은 없다"고 했다.

증인신문 시작 전 정 전 비서관은 "지난번에 증언 거부를 했는데 안 받아들여졌느냐. 왜 오늘 또다시 나오게 된 것이냐"며 재판부에 여러 번 되묻기도 했다.

지난해 9월 열린 박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정 전 비서관은 "오랫동안 모셔온 대통령께서 재판을 받으시는 참담한 자리에서 내가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느냐"며 증언을 거부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에게 "지난번에 증언을 거부한 이후 검찰과 특검팀에서 진술한 것들이 증거로 제출돼 증인으로 다시 부르게 된 것"이라며 경위를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무회의 말씀 자료', '드레스덴 연설문', '해외순방 일정표' 등 청와대 기밀문건 47건을 정 전 비서관을 통해 최씨에게 누설한 혐의가 있다.

공범으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은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스토리카드
엄청난 인기곡을 거절한 가수들을 알아보자.
재채기 할 때 눈물이 나는 이유
자다가 움찔하는 이유(키 크려고 아님)
이사배를 뛰어넘는 미국의 메이크업 신
도대체 이 사진들 어떻게 찍은거지?!
가장 예쁜 항공사 승무원 유니폼은?
일본에 눈이 많이 오면 나타난다는 이것의 정체는?
볼 수록 놀라운 극사실주의 그림
도대체 이 사진들 어떻게 찍은거지?!
가장 예쁜 항공사 승무원 유니폼은?
일본에 눈이 많이 오면 나타난다는 이것의 정체는?
볼 수록 놀라운 극사실주의 그림
새우와 바퀴벌레의 조상이 같다는 말은 사실일까?
동안의 비법이 팝콘을 먹는 거라고?
새끼 비둘기는 왜 본 적이 없을까?
그냥 지나쳤던 눈 밑 떨림, 위험신호라고?
소주 좋아하는 사람들의 성질이 더 고약하다?
예민한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라는 그들의 특징
연예계 활동하면서 선택한 스타들의 의외의 전공
복층 사는 사람들은 모두 주목!
현재 유행하는 최신 인테리어
언제 지갑에 돈이 가장 많을까
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조기진단만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이 병의 정체는?
연봉과 가치 둘 다 잡은 그린잡의 시대가 열린다!
우리 몸에 있는 정말 쓸모없는 부위는?
탄수화물 중독에 대한 모든 것!
만화 <보노보노>에서 엄마가 나오지 않는 이유
닮은꼴로 소문난 스타들
인기콘텐츠
D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상담시 상품권 증정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10월에 태어난 사람이 잘 걸리는 병은?
  • 2최민환♥율희 결혼, 19일 비공개로 진행…5월에 출산 소식 전해
  • 3롯데, 조원우 감독 경질…새 사령탑에 양상문 선임
  • 4사우디언론인 암살정보 흘리며 실리 챙기는 터키…터키경제에는 이득
  • 5'범죄자 DNA 채취'…"살인범에 줄고 폭력사범에 늘어"
  • 6 대한민국 패션 산업의 문제점
  • 7연예계 활동하면서 선택한 스타들의 의외의 전공
  • 8'그놈이다' 화제, 주원X유해진X류혜영 스릴러 추적물
  • 9'엄지손가락 수술' 리버풀 마네, 완치에 3개월 소요 예정
  • 10트럼프, 재정적자에…"국방비 제외 부처 예산 5% 삭감"
  • 11“나영석이랑 정유미가?”…카카오톡 지라시 받으셨나요
  • 12상위 0.001% 금수저 체험기
  • 13소주 좋아하는 사람들의 성질이 더 고약하다?
  • 14빅뱅 승리· 유혜원, 1년째 열애중?…누리꾼이 잡았다
  • 15부산KT, 20일 홈 개막전 맞아 다양한 이벤트로 팬들 만난다
  • 16교황, 文대통령에 "김정은 초청장 오면 북한 가겠다"… 방북 시기 언제쯤?
  • 17교사가 초등학생에게 "너 담배 피우니" 물으면 인권침해?
  • 18크러쉬랑 하태하태 놀이기구 타러 간 와썹 쭈니형
  • 19복층 사는 사람들은 모두 주목!
  • 20'진리상점' 오픈 D-4, "설리랑 왜 친하게 지내?"…솔직발랄 티저 공개
  • 21'3년 재계약 했던' 조원우 감독, 1년 만에 경질…씁쓸한 퇴장
  • 22EU "빚쟁이가 재정 너무 쓴다" 비판…伊 예산안 갈등 고조
  • 23막대에 꽂은 바나나 5개를 얼려다가 반죽에 푹 담가보자.
  • 24우리 몸에 있는 정말 쓸모없는 부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