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성 "靑 문건 유출 朴 지시 없었다, 대통령 편하게 헤아려 조금 과했던 제 실수"

세계일보 / 박태훈

2018-01-16 13:37:09


박근혜 전 대통령 최측근인 이른바 문고리 3인방 중 한명인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청와대 문건 유출 혐의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는 없었다"며 "모두 제가 잘못한 일이다"고 증언했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박 전 대통령의 109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정 전 비서관은 자신의 재판 때와 같이 최순실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보낸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은 검찰이 '47건의 문건을 최씨에게 보낸 건 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기 때문이냐'고 묻자 "대통령이 최씨의 의견을 한 번 들어보는 것이 어떠냐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지만 최씨에게 문건을 보내주라는 명시적 지시는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그냥 제가 대통령의 뜻을 헤아려서 마음을 편하게 해드리기 위해 열심히 일하는 과정에서 조금 제가 과했던 것 같고 제 실수였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이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것을 대통령이 알았느냐'고 하자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은 건건이 어떤 문건을 보냈는지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정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이 각종 인사에 대해 먼저 최씨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거나,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후 박 전 대통령에게 사후 보고를 하라고 한 적은 없다"고 했다.

증인신문 시작 전 정 전 비서관은 "지난번에 증언 거부를 했는데 안 받아들여졌느냐. 왜 오늘 또다시 나오게 된 것이냐"며 재판부에 여러 번 되묻기도 했다.

지난해 9월 열린 박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정 전 비서관은 "오랫동안 모셔온 대통령께서 재판을 받으시는 참담한 자리에서 내가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느냐"며 증언을 거부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에게 "지난번에 증언을 거부한 이후 검찰과 특검팀에서 진술한 것들이 증거로 제출돼 증인으로 다시 부르게 된 것"이라며 경위를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무회의 말씀 자료', '드레스덴 연설문', '해외순방 일정표' 등 청와대 기밀문건 47건을 정 전 비서관을 통해 최씨에게 누설한 혐의가 있다.

공범으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은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스토리카드
한 기업이 PPT 발표를 없애자 얻은 것들
편의점 음식 조합 꿀 레시피 공유
천재적인 교과서 낙서
지금 생각하면 이해가 안되는 학교문화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사업하면 안 되는 사람 유형
다이어트 해도 소용 없다면 역다이어트 습관 체크
적금 월 100 학자금 대출 1년에 해결하는 대기업 신입
악마의 다리라 불리는 이유.
망고 먹은 여성, 점점 더 건강해져...
지긋지긋한 셀룰라이트, 없애는 방법...?
레몬물이 또? `레몬물` 먹었더니 미인됨!!
전문가가 추천하는 운동방법 9가지
보기 싫은 셀룰라이트, `이것`발랐더니 사라져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는 겨드랑이를 위하여!
품절대란 일으킨 떡집5
택배 분류 알바의 슬픔
대학생이 꼽은 최고의 꿀알바 6
일주일에 7kg 뺄 수 있다고?
한 봉지에 밥 3그릇인 고칼로리 과자들
승무원들이 세상 싫어하는 기내 서비스
위험천만한 북한 탈출 방법 9가지
공부의 신이 말하는 공부와 유전자의 관계
단돈 4,500원에 매일 소고기를 먹는 나라
CNN 선정 한국의 매운 음식5
1억 이상 기부한 기부천사 아이돌 TOP5
직장 내 얄미운 좀도둑 유형 TOP5
변기는 억울하다! -변기보다 더 더러운 곳 5
미친 성능의 팔방미인 베이킹 소다. 심지어 먹어도 된다고?
투명하고 밝은 피부 만들기 꿀팁!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우유곽을 함부로 버려선 안되는 이유
  • 2'스카이(SKY)캐슬' 종영까지 단 4회, 후반부 '관전 포인트 셋'
  • 3리버풀 파비뉴 센터백 적응 완료 "반 다이크 도움 컸다"
  • 4공유오피스 위워크CEO, 소유건물 회사에 임대 '사익 논란'
  • 5영하 130도 냉각 다이어트! 살은 정말 빠질까?
  • 6적은 돈으로 일본 여행 알차게 하는 방법
  • 7디즈니, '라이온 킹' 이어 '노틀담의 꼽추'도 실사화
  • 8지은희 6언더파 공동선두 "기선제압"
  • 9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는?...베트남 다낭·하노이 부상
  • 10스키장에 꼭 있는 19가지 유형??
  • 11매운 음식 먹을 때 꼭 함께 먹어야 하는 음식
  • 12"임신, 허락한 것 아냐"…가수 김학래, 과거 발언 '도마 위'
  • 13리버풀 파비뉴 센터백 적응 완료 "반 다이크 도움 컸다"
  • 14美, 무역합의 위해 대중국 관세철회 논의...뉴욕증시 환호
  • 15“사람 만들어주겠다”…14살 여중생 폭행하고 ‘원산폭격’까지
  • 16평범한 토스트기를 눕혀서 써도 토스트가 구워질까??
  • 17남극에서 일진놀이 하는 이 동물
  • 18이성미, 미혼모 아픔 고백…"지금 방송 할 수 있는 것은 기적"
  • 19이승우 물병논란 두고 갑론을박…"아무리 화나도 잘못" vs "화나는 것 이해"
  • 20베트남 16강 진출, 경우의 수 통했다…박항서가 한 말은?
  • 21알츠하이머 핑계 재판 불출석 전두환, 골프 스코어까지 직접 계산…"캐디보다 더 정확" 증언
  • 22화제의 유투버 띠예의 딸기asmr
  • 23스키장에 꼭 있는 19가지 유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