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아이돌 멤버 저작권료 순위는?…"지드래곤→지코→종현 順"

세계일보 / 추영준

2017-01-11 17:35:37

빅뱅 지드래곤
블락비 지코
아이돌 멤버 중 누가 가장 많이 노래를 만들었까.
 
최근 방영된 한 퀴즈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비원에이포(B1A4)의 진영이 아이돌 단독 작곡수 1위라고 MC가 언급하면서 실제로 아이돌 멤버 중 누가 가장 많은 곡을 썼는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일 가요관계자들에 따르면 아이돌그룹 멤버 중에 가장 많은 곡을 쓰고 저작권료를 받는 아티스트는 YG 소속 빅뱅의 지드래곤이며 다음으로 블락비 지코, 샤이니 종현 등의 순으로 알려졌다.

멤버 탑의 군입대로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게 될 빅뱅의 지드래곤은 히트곡 ‘거짓말’ 등 300곡 이상 자작곡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블락비 지코가 그룹 활동과 동시에 작사·작곡 실력을 발휘하며 ‘말해 Yes or No’등 직접 노래를 만들어 지드래곤의 뒤를 잇고 있다.

지코는 지난해 자작곡 ‘너는 나 나는 너’, ‘보이즈 앤 걸스’, ‘유레카’, ‘토이’, ‘사랑이었다’, ‘몇 년 후에’, ‘오키도키’ 등 스트리밍 차트에서 2억 4459만 8000건을 기록하며 음원강자로 떠올랐다.

SM 소속 샤이니의 종현은 2015년 1월 첫 솔로앨범 타이틀곡 ‘데자부’와 ‘크레이지’ 등을 작곡했으며 이어 전곡 자작곡으로 앨범 ‘소품집’을 발매하기도 했다.

종현은 또 YG 소속 가수 이하이의 ‘한숨’, 아이유의 ‘우울시계’, 엑소의 ‘플레이보이’ 등을 직접 작곡했다. 종현은 SM 내에서 곡을 직접 써 앨범을 발표하거나 다른 가수들에게 곡을 써주고 있다.  

2PM의 준케이 역시 지난해 8월 첫 솔로앨범 수록곡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워 발표했으며 타이틀곡 ‘싱크 어바웃 유’는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은 “준케이는 악기 중에서도 건반을 훌륭하게 다룰 줄 아는 뮤지션 겸 작곡가”라고 방송에서 종종 준케이를 추켜세우기도 했다.

다음으로 비스트의 전 멤버였던 장현승은 아예 곡을 쓰는 프로듀서의 길을 걸으며 많은 자작곡을 남겼다.  

샤이니 종현
2PM 준케이
최근 ‘사춘기 하’로 각종 차트를 휩쓸고 있는 악동뮤지션과 B1A4의 진영이 직접 곡을 쓰는 싱어송라이터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가요관계자들은 “아이돌 멤버들의 저작권료 수입은 전문 작사·작곡가에 비해서는 액수가 크게 차이 나는 편”이라면서 “아이돌 멤버들의 자작곡 활동이 예전보다 무척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또 "아이돌 멤버 중 최고 저작권료 수입은 단연 빅뱅의 지드래곤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누가 얼마의 저작권료를 받는지는 자세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핫포토

스토리카드
세상에서 가장 젊게 사는 `꽃할배` TOP5
디즈니 남자주인공을 실제로 만날 수 있다..?
쓰다듬고 싶은 멍뭉미 대표 남자 연예인 BEST5
전세계를 웃기고 울린 엄마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일상들
초동안 얼굴로 20대에도 아역 연기한 배우들
마라톤 대회에서 꼴찌였던 학생이 우승한 이유
내 나이 60세,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됐다
광고를 보면 택시 요금이 무료?!
제모할 때 꼭 알아야 되는 주의사항
국수 두 그릇 먹고도 살 안 찌는 방법
연예부 기자가 직접 뽑은 실물 갑 연예인 BEST7
외로움을 사랑이라 착각하는 사람들의 특징
일상생활에서 모르는 사람과 신경전을 벌이게 되는 순간
봄,여름 맞이 10평대 원룸 인테리어 추천
얼린 수박, 감춰왔던 진짜 속살 살펴보니…
앞에서 못할 말, SNS로 퍼트린 김기수 안티팬
정신력이 강한 사람들이 절대 하지 않는 행동
[공감주의] 남자가 식욕을 잃어버리는 순간
대충 끄적인 낙서가 예술이 되는 순간
왜 영국 왕실 행사에 모자를 쓰는 걸까?
엘리자베스 여왕이 눈에 잘 띄는 옷을 입는 이유
그녀가 레드카펫에서 하이힐을 벗어던진 이유
혹시 우리집 강아지만 이러나요
외국여행 중에 생긴다는 한국인의 이상한 경제관념
일본 여행 가서 이렇게만 하면 됨. (꿀팁)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공`중에서 농구공만 주황색인 이유
오사카에서 먹는걸로 시작하고 먹는걸로 끝이 나는 이유
디저트 덕후에게 천국이라는 이 곳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실시간 베스트
  • 1제모할 때 꼭 알아야 되는 주의사항
  • 2박정민 "학창시절 전교 1등..주변 학원서 영입 들어와"
  • 3'첫 태극마크' 오반석 "공격에서도 높이 살리고 싶다"
  • 4폴 크루그먼 "신흥국 위기상황 1990년대 닮은꼴"
  • 5몰카 6000장 찍은 몰카범…잡고 보니 '구청 직원'
  • 6집사들 필독! 고양이가 밥을 많이 먹는다면, 그 이유는?
  • 7광고를 보면 택시 요금이 무료?!
  • 8유이, 서른한 살 느린 호흡으로 [인터뷰]
  • 9西 언론 "발렌시아, 이강인과 재계약 추진…접촉 있었다"
  • 10외환위기 문턱에 선 터키… 기준금리 3%P 인상 '환율 긴급 방어'
  • 11‘외모지상주의’ 박태준 “‘밤토끼’ 운영자 검거 감사” 편지 공개
  • 12인기 유튜버 대륙남, 대만 내 혐한 조짐에 택시 영상 삭제하고 사과
  • 13내 나이 60세,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됐다
  • 14AOA "함께 있을 때 가장 행복하고 힘이 된다"
  • 15이덕희, 25일 오후 '프랑스오픈' 예선 결승..본선 눈앞
  • 16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지금은 부적절"
  • 17KBS·MBC이어 MBN도…일베 이미지 사용 파문
  • 18손예진·서현, 영정사진 만든 중국 예능…실제 사진 보니
  • 19마라톤 대회에서 꼴찌였던 학생이 우승한 이유
  • 20모건 프리먼이 성추행? '성희롱도 있었다' 여성 16명 폭로
  • 21한화이글스 이동걸 은퇴…전력분석 연수 받는다
  • 22넷플릭스 가치, 디즈니 제쳐…“세계 최고 엔터회사” 자리매김
  • 23'판사 블랙리스트' 3차 조사결과...어떤 내용이든 후폭풍 불가피
  • 24과대포장도 역시 대륙은..못 이겨
  • 25초동안 얼굴로 20대에도 아역 연기한 배우들